National Brand – Eco 더바디샵

화이트 톱과 쇼츠 모두 미우미우

NATIONAL AWARD

더바디샵이 친환경 활동에 앞장서는 브랜드와 제품에 수여하는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 내셔널 어워드 에코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스파 오브 더 월드 브라질리안 쿠푸아수 스크럽 인 오일이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 내셔널 어워드에 선정된 데 이어서 올해도 아몬드 밀크 & 허니 카밍 & 프로텍팅 바 디 버터가 수상작으로 선정된 것. 전 제품에 동물성 원료를 100퍼센트 배제하고, 동물실험 반대와 공정 무역, 멸종 위기 동식물 서식지 복원 등 자연과 생태계 보호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 중인 더바디샵이 올해 4월부터는 네팔 히말라야 지역에서 전 세계에 2천5백 마리밖에 남지 않은 래서판다의 서식지를 복원하고 네팔의 파괴된 숲을 재건하는 활동을 시작한다. 에티오피아에서 공정무역을 통해 구입한 꿀을 함유한 아몬드 밀크 & 허니 카밍 & 프로텍팅 바디 버터는 크림치즈처럼 부드럽게 발려 붉고 가려운 피부를 진정시키고 거친 피부결을 매끄럽게 만든다.

 

아몬드 밀크 & 허니 카밍 & 프로텍팅 바디 버터 크림치즈처럼 부드러운 제형으로 스페인 유기농 아몬드 밀크와 공정무역을 통해 얻은 에티오피아산 꿀이 붉게 성나고 가려운 피부를 진정시키고 거친 피부를 부드럽고 촉촉하게 한다. 200ml, 2만5천원.

심사위원의 평가

“ 기존 보디 버터처럼 제형이 무겁지 않고 크림처럼 부드럽게 발리며 흡수도 빠른 편이다. 거칠거칠한 팔과 다리도 바르는 즉시 매끄러워질 만큼 보습력이 탁월하다.”

“ 각질이 하얗게 일어나 간지럽고 예민한 보디에 바르면 수분과 영양이 채워지면서 피부가 빠르게 진정된다. 꿀과 아몬드 밀크의 달달하고 부드러운 향이 기분 좋게 퍼져서 더욱 좋다.”

National Brand – Jury 랑콤

드레스 엔오르, 이어링 페르테

NATIONAL AWARD

안티에이징 케어의 선두 주자, 랑콤의 대표적인 안티에이징 라인인 제니피끄에 새롭게 추가된 제니피끄 더블 드롭 앰플이 10명의 국내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최고의 제품에 수여하는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 내셔널 어워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제니피끄 더블 드롭 앰플은 베이스 에센스와 앰플을 섞어 쓰는 제품으로 주목받았다. 제품을 개봉하는 순간 베이스 에센스와 앰플이 섞이면서 앰플 속 항산화 성분이 활성화되는데, 에센스에 함유된 프로바이오틱스 성분과 앰플에 들어 있는 항산화 성분이 피부에 빠르게 흡수돼 약해진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피부 노화의 주범인 산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칙칙해진 피부 톤을 맑게 하고 느슨해진 피부결을 탄탄하게 만든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제니피끄 더블 드롭 앰플 제품을 개봉하면 에센스와 앰플이 섞이면서 앰플 속 항산화 성분이 활성화되는데, 에센스에 함유된 프로바이오틱스 성분과 앰플의 항산화 성분이 약해진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산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생기 있고 건강한 피부를 만든다. 20ml, 11만원대.

심사위원의 평가

“ 피로와 스트레스가 겹치면 모공의 탄력이 떨어지는 게 느껴지는데 제니피끄 더블 드롭 앰플을 바른 다음 날에는 모공이 눈에 덜 띄고 피부결이 쫀득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피부가 칙칙하고 생기가 없을 때 응급 처방으로 사용하는 게 바로 이 제품이다. 얼굴에 고르게 펴 바른 뒤 눈가나 입가처럼 건조하고 탄력이 떨어진 부분에 한번 더 덧바르는데, 아침에 일어나 거울을 보면 피부 톤이 맑아진 게 눈에 보여 꾸준히 사용하고 있다.”

National Brand – Digital 이니스프리

NATIONAL AWARD

지난 한 해 동안 디지털 마케팅 분야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브랜드에 수여하는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 내셔널 어워드 디지털 부문에는 이니스프리가 선정됐다. 이니스프리는 지난해 ‘맞춤 화장품’을 테마로 마이쿠션과 마이팔레트를 출시하며 대대적인 디지털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했다. 마이쿠션 론칭 이벤트 당시 매장에 구비된 자동판매기를 이용해 팩트 디자인부터 쿠션 제형, 퍼프까지 자유롭게 선택해 ‘내 맘대로 쿠션’을 만들도록 해 큰 호응을 얻었고, ‘먹방 요정’ 이국주를 내세운 마이쿠션 광고도 SNS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서울 시내 지하철역 한가운데에 퍼스널 컬러 진단을 바탕으로 나만의 팔레트를 만드는 스테이션을 세운 마이팔레트 론칭 이벤트 역시 재치 있는 아이디어로 SNS를 도배했다. 차별화되는 컨셉트의 제품 개발과 이를 영민하고 재치 있게 소구하는 디지털 바이럴 전략까지, 이니스프리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중이다.

 

그린티 씨드 세럼 생녹차수가 피부에 수분을 가득 채우고 그린티 씨드 오일이 수분 보호막을 만들어 수분 증발을 막아 촉촉함이 오랫동안 유지된다. 80ml, 2만4천원.

심사위원의 평가

“ 지난해 가장 인상 깊었던 뷰티 브랜드 행사는 바로 이니스프리의 마이팔레트 스테이션이다. 서울 시내 지하철역 한가운데 매표소를 세우고, 퍼스널 컬러 진단을 바탕으로 나만의 팔레트를 만드는 구역까지 마련한 재치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대표 제품인 그린티 씨드 세럼을 비롯한 스킨케어는 물론 메이크업 제품에 이르기까지 제주를 모티프로 한 커뮤니케이션을 일관되게, 효과적으로 해오고 있다는 점도 칭찬할 만하다.”

“ 어느 때보다 쿠션 시장의 경쟁이 치열했던 지난해, 이니스프리의 마이쿠션은 신의 한 수였다. 케이스부터 쿠션 제형, 퍼프까지 선택해 나만의 쿠션을 만든다는 아이디어도 신선했지만, 이국주의 먹방 쿠션 광고까지 더해져 사람들의 눈길을 제대로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