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der Free – 한예리

화이트 원피스 부리(Bourie), 실버 이어링 밀튼 스텔리(Milton Stelle).

거침없이 한예리

한예리는 지난해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홍보대사인 페미니스타로 활동했다. 페미니스트라는 단어를 예민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여전히 있지만 그런 시선이 부담스러웠던 적은 없다. “타인의 시선을 걱정하기보다는 나 자신이 무의식 중에 페미니즘에 반하는 행동을 할지도 모른다는 점을 걱정했다.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란 탓에 나도 모르는 사이 몸에 밴 언행이나 생각이 튀어나올지도 모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페미니스타 같은 활동에는 전혀 거부감이 없다. 얼마 전 한 TV 프로그램에 머리가 짧은 여자 운동선수들이 나왔는데 참 예뻐 보였다. 우리는 흔히 여학생들에게 얌전히 걷고 조신하게 앉으라 말한다. 여자답게. 하지만 여자다운 행동은 정해져 있지 않다. 모든 여학생이, 나아가 모든 여성이 오랜 시간에 걸쳐 단단해진 편견에 갇히지 않고 자기답게 살았으면 좋겠다.”

한예리의 활동 반경은 넓다. 독립영화와 상업 영화를 가리지 않으며, 여전히 무용을 한다. 무용은 삶의 균형을 맞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5년 넘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공연을 해마다 하고 있다. “친구 한 명이 중학교 때부터 할머니들과 관계를 맺어왔다. 그러다 할머니들을 위해 뭔가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뜻이 맞는 친구들과 공연을 기획해서 해보기로 했다. 그 친구가 해금을 연주하고 선우정아, 나, 이렇게 셋이 함께 한다. 할머니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위안부 이슈가 널리 알려진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결정은 단순했다. 좋은 일이니까. 또 좋은 친구가 함께하는 일이니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여성에게 불공평한 일은 여전히 많다. 이제 사회 전반에서 여성이 목소리를 내는 시기가 왔고 그 목소리에 더 많은 사람이 귀 기울이고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사회가 진화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지금의 움직임이 금세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 사회의 변화에 가장 빠른 속도로 반응하는 곳 중 하나가 영화계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시작을 계기로 더 많은 곳으로 전해졌으면 한다.” 대단한 가치관으로 세상을 대하려는 건 아니다. 다만 한예리는 앞으로도 자신의 기질과 성격에 부합하지 않는 것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며 묵묵히 지켜보는 일도 없을 것이다.

블랙 에나멜 코트, 화이트 슬리브리스 드레스 모두 로우클래식(Low Classic), 네이비 슈즈 모노톡시(Monotoxic), 실버 이어링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Gender Free – 김향기

블랙 원피스 듀이듀이(DEW E DEW E), 화이트 미들 힐 로퍼 레이첼 콕스(Rachel Cox).

꿈꾸는 김향기

아직 스무 살이 채 되지 않은 배우 김향기는 ‘젠더 프리’ 영상을 위해 영화 <베테랑>의 대사를 준비했다. 여러 번 패러디되긴 했지만 대사가 워낙 강렬하기도 했고 괴상한 캐릭터를 어린 여자아이가 하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했다. 원작보다 좀 더 참고 누르는 느낌으로 대사를 해보고 싶었다. “언젠가 다중 인격을 가진 인물을 연기해보고 싶다. 드라마 <킬미 힐미>의 주인공이나 <23 아이덴티티>에서 제임스 맥어보이가 연기한 캐릭터인 다중 인격자 같은. 작품에서는 한 명의 인물이지만 상대가 느끼는 인물은 여럿이라면 어떤 느낌일까. 그런 연기를 할 기회를 만난다면 배우로서 엄청난 경험이 될 것 같다.”

여섯 살에 첫 영화 <마음이…>를 촬영할 당시 아직 글자를 읽을 줄 몰라 엄마가 동화책처럼 대본을 읽어주었다. 그 시절을 지나 이제는 연기를 시작했을 때의 초심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으로 차분하게 배우의 길을 가고 있다. “엄마가 현장에 함께하지 않은지 1년도 안 됐다. 아직은 엄마랑 연기에 대해 가장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영화와 드라마도 같이 본다. 어느 날은 엄마에게 ‘남자 배우들은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남자 배우들에게 훨씬 다양한 캐릭터를 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나. 가령 누아르 장르만 하더라도 자연스레 남자 배우들이 연기한 캐릭터들이 떠오른다. 그래도 앞으로는 여자 배우들에게도 점점 더 다양한 캐릭터를 할 기회가 많아지리라 믿는다.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그런 노력이 쌓이다 보면 달라지지 않을까.”

블루 드레스 앤디앤뎁(Andy & Debb), 플라워 이어링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Gender Free – 김소연

그린 스트랩 원피스 오프화이트 바이 마이 분(Off-White by My Boon).

김소연의 준비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를 봤을 때 선과 악을 오가는 인상적인 캐릭터에 욕심이 났다. 여성 배우에게는 왜 저런 역할을 할 기회가 적은지 아쉽기도 했다. <마리끌레르>와 ‘젠더 프리’ 영상을 준비하며 영화 <신세계>에서 박성웅 배우가 연기한 ‘중구’의 대사를 하고 싶었던 이유는 영화를 보며 그 배우가 지닌 감정이 세련되게 표현된 모습이 좋았고 그런 캐릭터에 대한 갈증도 있었기 때문이다.” 데뷔한 지 올해로 24년이 되었지만 연기란 좋은 작품을 만나기까지 늘 기다림이다. 그렇게 자신이 원하는 것과 자신을 원하는 것 사이에서 고민하고 때론 타협하며 기다려왔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력적인 악역을 하고 싶었다. 악역을 맡으면 내 얼굴의 장점을 마음껏 활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런 외모로 강한 성격을 연기하면 괜찮은 시너지가 날 것 같았다. 그러다 문득 여전히 많은 사람이 나에 대해 잘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뭔가를 원하기보다는 뭐든 해내서 김소연이라는 배우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 나는 언제나 하루 종일 연기하고 싶다.”

배우로 살고 있는 지금, 감사한 것 투성이지만 누군가의 선택을 기다려야 하는 직업 특성상 늘 단단한 마음으로 살아가기가 쉽지 않다. 다만 여전히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하고 싶은 연기를 미친 듯이 만끽하고 나서야 배우로서 최종 목적지를 말할 수 있으리라는 점이다. “연기를 그만둬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오래전에 한 적 있다. 작품을 마치고 다음을 기다리는 시간은 늘 그렇게 불안했다. 그런데 배우의 길에 대한 끈을 놓지 않았더니 기회가 오더라. 늘 준비되어 있다면 원하는 작품을 만났을 때 잘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화이트 슬리브리스 톱 마이클 코어스(Michael Kors), 데님 팬츠 리바이스(Levi’s).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