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포토월에서 찾은 스타들의 스타일링 포인트

#캣아이선글라스

아무나 소화하지 못한다는 캣아이 선글라스를 낀 두 명의 언니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푸쉬버튼 쇼를 찾은 홍진경과 공효진. 화이트&실버 룩을 소화한 홍진경은 검정색 선글라스를, 파스텔 톤 룩을 선택한 공효진은 빨간색 선글라스를 매치했다.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독특한 아이템을 스타일링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그녀들처럼 쿨한 애티튜드를 유지하는 것!

 

 

#오버사이즈재킷

2018 F/W 서울패션위크 런웨이에서도 어김없이 등장한 오버사이즈 재킷의 유행은 계속 된다. 블랙&화이트 룩의 시크함을 보여준 이민정, 롱한 길이감의 화려한 재킷을 고른 김수미, 그리고 허리 라인을 강조할 수 있게끔 패니 팩과 연출한 아이린까지. 여기서 주목해야 할 스타일링의 포인트는 상대적으로 좀 더 날씬하고 길어 보일 수 있게끔 모두 하의 실종 패션을 연출했다는 것이다.

 

 

#파스텔컬러

서울패션위크와 동시에 시작된 꽃샘추위로 한겨울 날씨가 찾아왔지만, 포토월에는 봄기운이 완연했다. 블론드 헤어와 찰떡같았던 에메랄드 빛 룩의 키, 브이넥 니트, 미니 백, 힐까지 완벽한 핑크와 퍼플의 컬러조합을 보여준 엄지원 그리고 레이스가 포인트인 파스텔 블루 룩의 효민까지. 스타일링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엄지원처럼 아이템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팁이다.

 

 

#벨트포인트

평범해보이는 룩도 재탄생 시켜주는 벨트의 매력이 서울패션위크에서도 빛을 발했다. 네이비 컬러의 드레스에 브라운 끈 벨트를 매치하여 완벽한 스타일링을 보여준 김성령을 시작으로, 이현이는 자칫 뻔해보일 수 있는 트렌치 코트 스타일링에 컬러감과 디자인이 돋보이는 벨트로 톱모델의 존재감을 뽐냈다. 그리고 재킷 위에 레이어드 한 코르셋과 와이드 팬츠로 잘록한 허리와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를 보여준 제이미 정까지. 늘 똑같아 보이는 데일리 룩이 고민이라면 벨트 하나로 스마트하게 스타일링 한 그녀들의 룩을 참고해보자.

Wild & Free

화이트 실크 드레스, 패턴 셔츠, 라지 사이즈의 벨트백 모두 버버리(Burberry).
스티치 장식 셔츠 드레스, 타탄 체크 셔츠와 팬츠, 슬링백, 파우치가 들어 있는 PVC 쇼퍼백 모두 버버리(Burberry).
레드와 화이트 배색의 집업 재킷 버버리(Burberry).
타탄 체크 셔츠, 복서 쇼츠, 클래식한 캡 모두 버버리(Burberry).
튀르쿠아즈 블루 컬러의 싱글 코트, 체크 재킷, 팬츠, 컬러 패턴 드레스 모두 버버리(Burberry).
니트 디테일 트렌치코트, 베이식한 팬츠, 슬링백 모두 버버리(Burberry).
연관 검색어
,

Blooming Couture

베이비핑크 플리츠 블라우스와 스커트, 시스루 소재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과 미니드레스,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플리츠로 구조적인 실루엣을 완성한 그린 컬러 블라우스와 스커트, 비즈 장식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리본 장식 플리츠 블라우스, 티어드 형태로 풍성한 실루엣을 완성한 플라워 프린트 롱 스커트, 레더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여러 가지 비즈로 구현한 플라워 모티프를 입체적으로 수놓은 아름다운 톱 샤넬(Chanel).
비즈를 정교하게 수놓은 드레스와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과 드레스, 레더 핑거리스 글러브와 앵클부츠 모두 샤넬(Chanel).
모던한 디자인의 트위드 재킷, 우아한 시스루 스커트 모두 샤넬(Chanel).
비즈 플라워 모티프를 트리밍한 재킷과 드레스, 앵글부츠 모두 샤넬(Cha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