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e Days

나일론 윈드브레이커와 쇼츠, 메탈을 파베 세팅한 고미노 백, 화이트 고미노 슬라이더 모두 토즈(Tod’s).
브라운 스웨이드 톱과 와이드 팬츠, 베이지 레더 소프트 셀라 백, 카우 패턴의 송치 가죽 고미노 슈즈 모두 토즈(Tod’s).
베이지 레더 윈드브레이커, 베이지 레더 플리츠스커트, TV 위에 놓인 핑크 백팩 겸용 토트백, 베이지 고미노 슬라이더 모두 토즈(Tod’s).
화이트 레더 보머 재킷, 화이트 레더 슬릿 스커트, 화이트 반돌리에라 백 모두 토즈(Tod’s).
파스텔 블루 레더 셔츠, 카프리 프린트 실크 셔츠, 파스텔 블루 레더 팬츠, 화이트 백팩 겸용 토트백,
프린지 장식 고미노 슈즈 모두 토즈(Tod’s).
옐로 레더 셔츠, 도트 패턴의 실크 팬츠, 메탈 스터드를 장식한 셀라 백, 프린지 장식 요키 고미노 슈즈 모두 토즈(Tod’s).
연관 검색어
,

The Object

오버사이즈 실크 크루넥 시스루 톱, 안에 입은 파이톤 가죽 패턴의 톱과 스커트, 간치오 모티프 핸들이 독특한 벨라 토트백, 퍼스펙스 힐이 돋보이는 염소 가죽 아브리올라 뮬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샴페인 컬러 뷔스티에 드레스, 간치오 모티프 이어링과 브레이슬릿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스팽글 장식 오버사이즈 코트, 안에 입은 화이트 니트 브라톱과 브리프, 퍼스펙스 힐이 돋보이는 염소 가죽 아브리올라 뮬, 간치오 모티프 이어링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새틴 드레스, 간치오 모티프로 장식한 플랩 벨라 백, 간치오 모티프 이어링과 브레이슬릿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마블링 프린트 실크 드레스, 옆이 벌어지는 젯셋 토트백, 간치오 모티프 이어링과 브레이슬릿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스파게티 스트랩 브이넥 실크 톱, 샴페인 컬러 새틴 플레어스커트와 레이어드한 파이톤 가죽 프린트 스커트, 간치오 모티프 이어링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패피들에게 배우는 스타일링 노하우

어디든 스타일링할 수 있는 만능템, 화이트 부츠

페이턴트 소재의 싸이하이 부츠부터 레더 소재의 니하이 부츠에 이르기까지, 화이트 부츠는 길이와 소재를 막론하고 날로 인기를 더해가는 중이다. 스트리트컷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다양한 무드의 룩과 잘 어우러진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데님 팬츠는 물론이고 드레시한 스커트 혹은 매니시한 팬츠 착장과도 두루 매치되니, 이보다 더 유용한 ‘만능템’이 또 있을까?

 

 무심한 듯 쿨한 니트 비니

캐주한 아이템 일색인 옷차림이 허전하게 느껴진다면 니트 비니를 더해보자. ‘골무’라는 별칭과 함께 놀림거리가 되던 세기말 비니 스타일을 피하려면 헤어 라인을 완전히 덮도록 과감하게 내려쓰는 것이 좋다. 화려한 색감의 비니를 고르면 화려하게 드레스 업 한 효과를, 무채색이나 다운된 톤의 비니를 선택하면 쿨하고 무심한 파리지앵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두껍거나 얇거나 캣아이 선글라스

레트로 무드를 2018년식으로 재해석하고 싶다면? 과장된 형태의 캣아이 선글라스를 눈여겨보자. 두꺼운 프레임이 적용된 것들부터(프레임이 두꺼운 아이템은 겨울이나 봄에도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 가능하다) 2000년대 초반을 떠올리게 하는 일명 ‘은테’ 제품까지 취향에 따라 고르면 된다. 캣아이 선글라스를 무리 없이 소화하는 경지에 이르렀다면, 다음에는 얇고 길쭉한 매트릭스 스타일을 시도해 볼 차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쿨한 느낌을 더하는 패니 팩

지난 시즌 시작된 패니 팩 트렌드는 여전히 뜨겁다. 패니팩은 형태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선사하는데, 스퀘어 쉐입의 패니 팩은 슈트 룩처럼 포멀한 룩에 눈에 띄는 요소를 더하고 싶을 때, 스포티한 힙색 형태를 지닌 패니 팩은 우아한 룩에 쿨한 느낌을 얹고 싶을 때 제격이다. 최근에는 스포츠 브랜드에서 출시된 제품들이 특히 사랑받고 있으니 부담 없이 구매해봐도 좋을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타일링 포인트 헤드 스카프

1960년대, 각종 영화와 패션 잡지에서 눈에 띄던 헤드스카프가 부활했다. 아직은 쌀쌀하게 느껴지는 봄바람도 막고, 복고적인 분위기도 낼 수 있어서 그야말로 일석이조. 정석대로 스타일링 하고 싶다면 화려한 색의 페이즐리 패턴 스카프를 이용하는 편이 좋지만, 쏟아지는 시선을 피하고 싶다면 후드나 털모자처럼 연출 가능한 단색의 스카프부터 시도해보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