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imeles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패션 뮤지엄

올해 2월 7일, 프라다가 대대적인 이벤트를 열었다. ‘프라다 코믹스(Prada Comics)’라는 주제로 디자이너에게 반짝이는 영감을 준 여성 일러스트레이터의 작품이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전면에 근사하게 도배된 것. 미우치아 프라다는 뉴욕 팝아트의 거장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이 연상되는 그래픽과 브리디그 엘바(Bridig Elva), 피오나 스테이플스(Fiona Staples) 등 유명 여성 카투니스트의 그림을 컬렉션 곳곳에 투영하며 이번 시즌 역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패션과 예술의 협업은 더 이상 뉴스거리가 못 되지만, 2018 S/S 시즌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이 이토록 직접적으로(!) 특정 팝 아티스트의 작품을 룩 전반에 고스란히 담아낸 사례가 유독 많았다. “캘빈 클라인의 DNA인 아메리칸 클래식이라는 헤리티지를 굳건히 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보다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예요.” 소문난 예술품 수집가 라프 시몬스의 선택은 앤디 워홀 재단과의 협업이었다. 그동안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그의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은 만큼 앤디 워홀의 특정 작품이 진부한 클리셰임은 부인할 수 없으나, 라프 시몬스가 앤디 워홀 재단과 본격적으로 파트너십을 맺으며 아카이브 작품을 맘껏 쓸 수 있도록 허락받았다는 사실은 꽤 놀랍다. 그리고 이러한 시도는 이미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Death and Disaster’ 시리즈를 실크프린트 한 톱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는 후문.

디올의 마리아 그리치아 치우리 역시 소문난 아트 마니아다. 조지아 오키프 이후 이번 시즌엔 1960년대 실루엣에 여성 작가 니키 드 생 팔의 기발한 그래픽 작품을 프린트하며 위트를 더했다. 지아니니 베르사체를 기리기 위해 브랜드의 아카이브를 총집약시킨 베르사체 쇼는 또 어떤가. 1991 S/S 시즌에 화제를 모았던 ‘Pop Art’ 컬렉션, 그중 크리스티 털링턴이 입어 화제를 모았던 멀티컬러 시퀸 보디수트를 입은 카이아 거버의 등장은 감동 그 자체였다. 마르니 쇼에는 데이비드 살르의 센슈얼한 초현실주의 일러스트가 등장했다. 꽃무늬, 플래드 체크 등 전형적인 프린트에 데이비드 살르의 작품을 더한 것은 신의 한 수였다. 이 밖에도 신디 셔먼의 아이코닉한 자화상 시리즈, ‘Untitled Film Stills’를 프린트한 언더커버의 캡슐 컬렉션이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으며, 16세기 이탈리아 화가 주세페 아르침볼도의 그림을 위트 있게 드러낸 꼼데가르송, 미국 그래피티 아티스트 키스 해링의 유머러스한 일러스트를 활용한 코치, 잭슨 폴록의 작품을 프린트한 오스카 드 라 렌타도 빼놓을 수 없다.

“패션은 예술이 아니에요.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비교할 수 없죠. 하지만 둘 다 아름다워요.” 레이 카와쿠보가 <인터뷰> 매거진을 통해 말했듯이 패션과 예술은 명백히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미(美)’를 추구한다. 이것이 이 둘의 조합이 꾸준히 환영받고, 공생 관계가 유지되는 이유가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커플 웨딩 워치

JAEGER-LECOULTRE

위부터) 하나의 시계에 2개의 다이얼이 장착된 리베르소 트리뷰트 문. 앞면에는 문페이즈가, 뒷면에는 세컨드 타임 존과 낮과 밤 인디케이터가 장착되어 있다. 손으로 쓴 듯한 아라비아숫자와 블루 핸즈가 조화를 이룬 리베르소 원 듀에토 문. 다이얼을 뒤집으면 아름다운 밤하늘을 닮은 페이스가 등장한다.

 

 

TAG HEUER

위부터) S형 링크 브레이슬릿과 쿠션형 케이스로 부드러운 착용감을 자랑하는 뉴 링크 컬렉션. 남성을 위한 뉴 링크 맨 칼리버5 오토매틱 워치는 41mm의 지름과 깔끔한 다이얼로 대범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여성을 위한 뉴 링크 레이디 쿼츠 32mm 워치는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우아하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보인다.

 

 

TAG HEUER

전설의 레이싱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브랜드의 대표 컬렉션, ‘까레라’ 중에서도 가장 우아한 디자인의 까레라 칼리버16 엘레강스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43mm. 화이트 혹은 블랙 다이얼 위로 강렬하게 자리한 로즈골드의 숫자 인덱스와 핸즈가 고고하고도 강인한 모습을 자랑하며, 3시 방향의 창으로 날짜와 요일을 확인할 수 있다.

 

 

JAEGER-LECOULTRE

위부터) 핑크 골드 케이스와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의 조합이 고급스러운 마스터 지오그래픽. 2개의 시간대를 동시에 보여주는 듀얼 타임 기능을 제공한다.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베젤이 돋보이는 랑데부 나잇 & 데이. 6시 방향의 낮과 밤 인디케이터를 통해 해와 달이 번갈아 모습을 드러낸다.

 

 

PIAGET

위부터) 여성용 알티플라노 60주년 컬렉션 워치. 지름 38mm 사이즈의 심플한 블루 다이얼에 78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베젤과 블루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다. 남성용 알티플라노 60주년 컬렉션 워치. 지름 43mm의 화이트 골드 울트라 씬 케이스와 십자가 형태의 선으로 장식한 블루 다이얼, 바 형태의 아플리케 인덱스가 어우러져 심플하다.

 

 

BVLGARI

위부터) 팔각형과 원형을 절묘하게 결합한 케이스가 독특한 옥토 로마 워치. 금속의 결을 살린 스틸 브레이슬릿을 조합했다. 뱀의 비늘을 본뜬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이 특징인 루체아 애니메이션 워치. 컬러풀한 카보숑 컷 젬스톤으로 크라운을 장식했다.

 

 

HAMILTON

위부터)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레일로드 레이디 워치. 은은한 광채가 도는 자개 다이얼과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베젤이 고급스럽다. 지름 42mm의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으로 이루어진 아메리칸 클래식 스피릿 오브 리버티 오토 크로노 워치. 백케이스를 통해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HAMILTON

위부터) 플라워 모티프로 재단된 다이얼을 통해 정교한 무브먼트를 확인할 수 있는 재즈마스터 뷰매틱 스켈레톤 레이디. 블루 새틴 스트랩이 더해져 우아하다. ‘Without liberty, life is a misery’가 새겨진 파티나 가죽 시곗줄이 멋스러운 아메리칸 클래식 스피릿 오브 리버티 워치. 푸른색 다이얼이 신비로운 느낌을 풍긴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