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슐랭 ‘봄’이니깐 가야 하는 카페 Fruity VS Greenery

 

@ARUM.DAUDA says

“보기만해도 상큼 달콤 ‘마뫼’”

남산 오르막길을 굽이굽이 올라가다 중간쯤 ‘마뫼’가 있다. (남산의 옛말이 ‘마뫼’. 그래서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카페는 화려한 인테리어 대신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큰 창들로만 꾸며져 있다. 손님들이 자연을 그림 삼아, 밖을 보면서 여유를 즐겼으면 하는 주인장의 의도다. 커피를 잘 못 마시는 이들에게는 ‘마뫼’가 반갑다. 주 메뉴가 과일을 활용한 음료와 디저트이기 때문. 시즌마다 과일이 바뀌는데 이번에는 딸기다. (딸기는 5월까지다) 딸기 콩포트를 부어 먹는 ‘딸기포카토’, 생크림 위에 라즈베리 잼과 각 종 베리들이 올라가 있는 딸기 토스트, 달달한 생딸기 히비스커스 티 등 딸기 천국이다. 물론 커피 종류와 맥주도 있다. 다음 계절에는 어떤 자연 풍경과, 어떤 제철 과일로 ‘마뫼’가 채워질지 기대된다.

주소 서울 중구 소파로 41

영업시간 월요일 12:00~22:00, 화요일 휴무

문의 02-776-2008

 
 

#마리슐랭 L.O.P.T!

 

 

@LXXJEMMA says

“도심 속 작은 숲 ‘리틀 포레스트’”

사람들로 북적이는 연트럴 파크와 연남동 중심지에서 벗어나 끝자락에 다다르면 골목 언저리에 리틀 포레스트가 보인다. 손님들이 조용하고 느긋하게 브런치를 즐겼으면 하는 마음에 2년 전 이곳에 가게를 냈다고 한다. 넓지 않은 공간에 화이트 벽과 초록색의 식물들로 꾸며 마치 작은 숲에 온 기분이 든다. 오늘의 수프 (단호박 수프, 감자 수프 등 매일 다르다.), 아보카도가 들어간 오픈 샌드위치, 페스토 치킨 파니니 등을 기본 메뉴로 하며 제철 채소로 새로운 계절을 맞이한다. 이번 봄에는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간 메뉴가 추가된다고 하니 여름이 오기 전 꼭 방문해보길!

주소 서울 마포구 연남동 241-45번지

영업시간 월~토요일 인스타그램 공지 참고, 일요일 휴무

문의 @littleforest_iii

 
 

#마리슐랭 L.O.P.T!

 

 

어느 쪽이 더 끌리는가? 물론 두 곳 모두 가도 상관없지만.

 

예쁨의 조건을 무시한 멋진 여성

망고(Mango), 귀고리 비올리나(Viollina).

송이, 21

송이의 머리카락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어깨 언저리에서 출렁거렸다. 조금씩 자르다 짧아진 머리카락을 아예 전부 밀어버린 그녀를 두고 사람들은 저마다 한 두마디 농 섞인 오지랖을 부렸다. 안 좋은 일 있었느냐는 질문부터 절에 들어가라는 뜻 모를 제안까지. 송이는 차분하게 대답한다. “걱정해주는 건 고마운데 내 스타일에 신경 꺼줄래?”

 

 

지가혜, 29

성가시게 만연한 일자 눈썹 사이에서 지가혜의 눈썹은 구불구불 애벌레 같을 때도, 알파벳 X자 네 개로 채워질 때도 있다. 눈이 커보이는 서클 렌즈 대신 눈동자가 작아 보이고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렌즈를 끼는 그녀에게 사람들은 종종 ‘왜 그러고 다니느냐’고 묻는다. 그래 가지고 어떤 남자랑 결혼하겠느냐는 말도 듣는다. 지가혜는 신경 쓰지 않는다. “짧은 인생에서 좋아하는 거 하면서 나답게 사는 게 어때서!” 수줍음 많은 그녀는 인생은 짧다,고 반복적으로 말했다.

 

 

보디수트, 보디 주얼리 모두 포에버21(Forever 21), 안경 더블러버스(Double Lovers).

전가영, 29

카메라에 불이 들어오자 전가영은 유연하고 자유롭게 춤을 추기 시작했다. 어떤 음악이든 상관없어 보였고 아무것도 입고 있지 않아도 괜찮아 보였다. 가끔 그런 이들이 있다. 무언가로 타고난 사람. 전가영은 곧 토론토 패션위크 무대에 서기 위해 캐나다로 출국한다.

 

 

쿠시코크(KUSIKOHC), 팬츠 코치 1941(Coach 1941).

니니, 24

니니의 등과 팔은 타투로 빈틈없이 채워져 있다. 다른 사람의 몸에 타투를 새기는 일을 직업으로 삼은 그녀는 몇 달 전 자신의 얼굴에도 작고 예쁜 그림을 새겼다. 옷
보다 길게 비져나온 니니의 타투를 보고 이러쿵저러쿵 떠드는 사람은 지금까지 없었다. 지나가다 멈춰 서서 “문신을 이렇게 예쁘게 할 수도 있네”라고 한 아주머니를 제외하곤.

 

 

서율, 22

귀 피어싱으로 시작해 코와 입술을 지나 볼까지 자신의 말마따나 ‘뚫었다가 막았다가’하는 서율은 그야말로 쿨 키드의 전형처럼 느껴진다. 호기심 많고 제멋대로인 그녀에게 ‘좀 여자답게 하고 다니라’는 말은 하지않는 것이 좋다. 서율은 오래 고민하지 않고 말한다. “내가 예쁘다고 생각하는 대로, 하고 싶은 대로 하며 살 거야.”

 

연관 검색어
,

일상적 노브라

겨울은 브라를 하지 않고 다니기 좋은 계절이다. 두꺼운 스웨터를 입거나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으면 노브라라도 티가 잘 나지 않는다. 매서운 추위에 온몸이 얼어버릴 것 같은 시기지만 나름의 장점이 있는 셈이다. 얼마 전에는 나를 포함해 여자 넷이 모였는데, 누구도 브라를 하지 않고 왔다. 물론 나는 겨울이 오기 전에 이미 와이어가 들어 있는 브라를 벗어던진 지 오래다. 와이어 브라를 마지막으로 산 게 언제인지 기억나지도 않을 정도다. 지금 우리 집 서랍장에 들어 있는 브라라고는 흐물흐물한 브라렛 몇 개와 유니클로에서 산 와이어가 없는 일체형 브라뿐이다. 가끔 브라를 해야하는 날이면 몸을 거의 압박하지 않는 이런 속옷을 입지만, 아무리 편하다고 해도 뭔가가 가슴을 둘러싸고 있다는 이물감은 떨치기 어렵다. 외출 후 집에 돌아와 브라를 벗어야 비로소 완전히 편안하다. 브라렛이나 일체형 브라가 이 정도인데, 전에는 어떻게 와이어가 있는 브라를 하고 다녔나 싶다. 한 친구는 그나마 남아 있던 와이어 브라는 와이어를 전부 빼서 입는다고 했다.

몇 년 전만 해도 우리는 단단하게 가슴을 조이는 와이어 브라를 주로 입었다. 아니, ‘주로’라기보다 전부 와이어 브라였다. 다른 선택지가 있다는 걸 전혀 몰랐던 때였다. 와이어가 없는 브라는커녕, 우리나라는 브라의 사이즈조차 다양하지 않아서 일본의 모 속옷 브랜드가 국내에 들어왔을 때는 잠깐 붐이 일기도 했다. 내 친구 역시 입어볼 수 있고, 본인 가슴에 꼭 맞는 사이즈를 알려준다며 그 브랜드 매장에 가보라고 내게 권했다. 이후 딱 한 번 브라를 사러 그 속옷 가게에 가봤지만 그곳의 브라 역시 딱딱한 와이어가 들어 있어 숨이 막혔다. 와이어 브라를 하는 동안은 늘 그런 식이었다. 조금이라도 끼는 브라를 찬 날이면 뭘 먹든 어김없이 체했고, 그렇다고 약간 여유 있는 사이즈를 차면 호크가 풀리거나 팔을 올릴 때 브라가 벗겨질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가끔씩 브라의 특정 부분이 찢어지면서 튀어나온 와이어가 살을 찌르기도 했다. 그래도 무엇 때문인지 브라를 벗을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브라를 매일 꼬박꼬박 하며 체하고, 답답해하고, 불편해하기를 반복했다. 아무도 내게 ‘브라를 꼭 하지 않아도 된다’고 가르쳐주지 않았으니 말이다.

돌이켜보면 나는 초등학교 6학년 무렵부터 브라를 했다. 발육이 나보다 좀 더 빨라 4학년 때부터 브라를 하는 친구들도 있었는데, 같은 반 남자애들은 그걸 귀신같이 알아 채고 뒤에서 브라 끈을 잡아당기거나 놀렸다. 당시 나는 남자애들의 행동에 화가 나면서도 마음 한쪽에는 ‘나는 아직 브라를 하지 않아도 돼 다행이야’ 하는 생각이 있었다. 가슴이 나오고, 어른처럼 브라를 해야 된다는 사실이 왠지 모르게 부끄러워 엄마에게 어린아이들용 스포츠 브라를 사달라고 조른 적도 있다. 가슴을 감추기 위해 어깨를 움츠리고, 절대 뛰지 않고, 일부러 아주 넉넉한 티셔츠 같은 걸 입기도 했다. 여자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은연중에 그렇게 교육받는다. 남성이나 여성이나 똑같이 가슴이 있지만, 여성의 가슴을 더 의식하며 거기에는 성적인 의미가 담겨 있다. 그래서 여성의 가슴은 숨겨야 하며, 맨가슴이나 유두가 옷 위로 드러나는 건 부끄러운 일이니 브라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몇 겹으로 감춰진 여성의 가슴은 남성들의 관음증과 야릇한 상상의 대상이 된다. 중학생이 됐을 무렵, 같은 동네에 살았던 남자아이 한 명은 엘리베이터에서 기습적으로 내 가슴을 주무르듯 만지고 도망갔다. 이런 경험이 내게만 있는 건 아닐 것 같다.

가수 설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몇 장이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논란’이라는 단어를 붙이기에도 우스운 이 소동은 설리가 브라를 하지 않은 채 찍은 사진에서 비롯되었다(당연히 옷은 입고 있다). 몇몇 사람들은 설리의 노브라를 근거로 설리가 음탕하고 반항적이라고 했고, 개중에는 정신 상태가 의심된다고 힐난하는 사람들까지 있었다. 편하게 브라를 하지 않은 사람이 이상할까, 남이 브라를 했는지 안 했는지 사진 구석구석을 집요하게 뜯어보는 사람이 더 이상할까.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브라를 하지 않은 게 죽을 죄라도 되는 양 여자 연예인이 어떻게 이런 사진을 올리느냐고 달려들어 비난했다. 마치 ‘얼레리꼴레리, 쟤 가슴 보인대요’ 하고 놀리는 초등학생 남자아이들처럼. 더불어 몇몇 매체는 여성의 가슴을 터부시하는 동시에 관음증의 대상으로 삼는 기이한 분위기를 부추겼다. 당시 보도된 기사들을 검색해봤다. ‘노브라 설리 vs 린제이 로한, 승자는?’ ‘설리, 집 밖에서도 노브라? 깊게 파인 가슴골 사이…’ 마라 타이겐이라는 모델을 두고는 이런 제목의 기사도 나왔다. ‘노브라로 다닐 만하죠? 시스루에 비친 풍만한 가슴’.

웃기지 않은가. 가슴은 누구에게나 있고, 그 사실을 모두 아는데, 여성은 가슴이 있다는 걸 타인(특히 남성)이 의식하지 않게끔 해야 한다. 더 기가 막힌 건 가슴을 가리기 위해 브라를 했다는 사실도 감추어야 해서 옷 밖으로 끈이 드러나는 걸 막기 위해 가끔은 투명 끈으로 바꿔 달기도 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 와중에 가슴이 처지거나 모양이 망가지지 않게 신경도 써야 한다. 가슴을 보이면 안 되는데 예쁘기도 해야 하다니, ‘뭐 어쩌라고!’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노브라는 안 된다면서도 누군가 노브라로 나타나면 선정적으로 소비하는 시선도 있다. 애초에 여성의 가슴을 둘러싼 이런저런 인식이 얼마나 모순적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언젠가 트위터에서 누군가 “‘노브라’라는 말은 좀 이상하다. 브라를 하지 않은 상태가 자연스러운 거니까, 브라를 찬 상태를 ‘유브라’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이야기했다. 동감이다.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수지(이솜)가 브라를 하지 않고 다니자 여성들은 ‘접대 나가냐’며 수군대고, 남성들은 브라를 했는지 안 했는지를 두고 내기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물론 드라마 특유의 과장이 섞여 있지만 여전히 브라를 하지 않는 건 대단한 반항 혹은 헤픈 여성의 상징처럼 받아들여진다. 그런 시선을 비웃으며, 나는 ‘유브라’가 아닌 ‘노브라’ 상태로 다녀보려고 한다. 겨울이 지나고 얇은 옷을 입는 계절이 와도 지금처럼 브라를 하지 않고 생활할 테다. 그게 여성에게는 훨씬 더 편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니까. 이건 ‘노브라를 허하라!’ 같은 외침이 아니다. 남이 브라를 했는지 안 했는지 굳이 쳐다보지도, 신경 쓰지도 않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얘기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