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포토월에서 찾은 스타들의 스타일링 포인트

#캣아이선글라스

아무나 소화하지 못한다는 캣아이 선글라스를 낀 두 명의 언니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푸쉬버튼 쇼를 찾은 홍진경과 공효진. 화이트&실버 룩을 소화한 홍진경은 검정색 선글라스를, 파스텔 톤 룩을 선택한 공효진은 빨간색 선글라스를 매치했다.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독특한 아이템을 스타일링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그녀들처럼 쿨한 애티튜드를 유지하는 것!

 

 

#오버사이즈재킷

2018 F/W 서울패션위크 런웨이에서도 어김없이 등장한 오버사이즈 재킷의 유행은 계속 된다. 블랙&화이트 룩의 시크함을 보여준 이민정, 롱한 길이감의 화려한 재킷을 고른 김수미, 그리고 허리 라인을 강조할 수 있게끔 패니 팩과 연출한 아이린까지. 여기서 주목해야 할 스타일링의 포인트는 상대적으로 좀 더 날씬하고 길어 보일 수 있게끔 모두 하의 실종 패션을 연출했다는 것이다.

 

 

#파스텔컬러

서울패션위크와 동시에 시작된 꽃샘추위로 한겨울 날씨가 찾아왔지만, 포토월에는 봄기운이 완연했다. 블론드 헤어와 찰떡같았던 에메랄드 빛 룩의 키, 브이넥 니트, 미니 백, 힐까지 완벽한 핑크와 퍼플의 컬러조합을 보여준 엄지원 그리고 레이스가 포인트인 파스텔 블루 룩의 효민까지. 스타일링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엄지원처럼 아이템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팁이다.

 

 

#벨트포인트

평범해보이는 룩도 재탄생 시켜주는 벨트의 매력이 서울패션위크에서도 빛을 발했다. 네이비 컬러의 드레스에 브라운 끈 벨트를 매치하여 완벽한 스타일링을 보여준 김성령을 시작으로, 이현이는 자칫 뻔해보일 수 있는 트렌치 코트 스타일링에 컬러감과 디자인이 돋보이는 벨트로 톱모델의 존재감을 뽐냈다. 그리고 재킷 위에 레이어드 한 코르셋과 와이드 팬츠로 잘록한 허리와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를 보여준 제이미 정까지. 늘 똑같아 보이는 데일리 룩이 고민이라면 벨트 하나로 스마트하게 스타일링 한 그녀들의 룩을 참고해보자.

#마리슐랭 ‘봄’이니깐 가야 하는 카페 Fruity VS Greenery

 

@ARUM.DAUDA says

“보기만해도 상큼 달콤 ‘마뫼’”

남산 오르막길을 굽이굽이 올라가다 중간쯤 ‘마뫼’가 있다. (남산의 옛말이 ‘마뫼’. 그래서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카페는 화려한 인테리어 대신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큰 창들로만 꾸며져 있다. 손님들이 자연을 그림 삼아, 밖을 보면서 여유를 즐겼으면 하는 주인장의 의도다. 커피를 잘 못 마시는 이들에게는 ‘마뫼’가 반갑다. 주 메뉴가 과일을 활용한 음료와 디저트이기 때문. 시즌마다 과일이 바뀌는데 이번에는 딸기다. (딸기는 5월까지다) 딸기 콩포트를 부어 먹는 ‘딸기포카토’, 생크림 위에 라즈베리 잼과 각 종 베리들이 올라가 있는 딸기 토스트, 달달한 생딸기 히비스커스 티 등 딸기 천국이다. 물론 커피 종류와 맥주도 있다. 다음 계절에는 어떤 자연 풍경과, 어떤 제철 과일로 ‘마뫼’가 채워질지 기대된다.

주소 서울 중구 소파로 41

영업시간 월요일 12:00~22:00, 화요일 휴무

문의 02-776-2008

 
 

#마리슐랭 L.O.P.T!

 

 

@LXXJEMMA says

“도심 속 작은 숲 ‘리틀 포레스트’”

사람들로 북적이는 연트럴 파크와 연남동 중심지에서 벗어나 끝자락에 다다르면 골목 언저리에 리틀 포레스트가 보인다. 손님들이 조용하고 느긋하게 브런치를 즐겼으면 하는 마음에 2년 전 이곳에 가게를 냈다고 한다. 넓지 않은 공간에 화이트 벽과 초록색의 식물들로 꾸며 마치 작은 숲에 온 기분이 든다. 오늘의 수프 (단호박 수프, 감자 수프 등 매일 다르다.), 아보카도가 들어간 오픈 샌드위치, 페스토 치킨 파니니 등을 기본 메뉴로 하며 제철 채소로 새로운 계절을 맞이한다. 이번 봄에는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간 메뉴가 추가된다고 하니 여름이 오기 전 꼭 방문해보길!

주소 서울 마포구 연남동 241-45번지

영업시간 월~토요일 인스타그램 공지 참고, 일요일 휴무

문의 @littleforest_iii

 
 

#마리슐랭 L.O.P.T!

 

 

어느 쪽이 더 끌리는가? 물론 두 곳 모두 가도 상관없지만.

 

지금 사면 딱!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andmade Coat

날씨를 가늠하기 어려운 이 맘 때 포근히 몸을 감싸줄 핸드메이드 코트 한 벌은 꽤 장기간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온난한 날엔 가벼운 셔츠를 매치해 산뜻하게 즐길 수 있고, 찬바람이 불 때엔 터틀넥이나 겨울 액세서리를 더해 따스히 입을 수 있으니 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heck Jacket

클래식한 글렌부터 펑크한 타탄까지 작년 SNS를 체크 패턴으로 수놓았던 체크 재킷의 인기는 당분간 사그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여기에 동일한 패턴의 팬츠를 더하면 금상첨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rench Coat

엄마는 물론 할머니의 옷장에도 걸려있을 정도로 클래식한 아이템이지만 핏과 컬러에 따라 분위기는 천차만별. 색다른 소재나 네온 컬러의 이너를 택한다면 특별함도 더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