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쿠션을 탐하다 #라프레리

쿠션 마니아이기도 하지만 에디터는 직업상 요즘 뜬다는 국내 브랜드 쿠션부터 내놓으라 하는 메이크업 브랜드의 신상 쿠션은 다 써보았다.하지만 어떤 쿠션에도 정착할 수 없었다. 커버력이 신통하네 싶다가도 향이 마음에 안 들었고, 발림감이 가벼우면 커버 되지 않는 다크 서클과 잡티가 눈에 거슬렸다.사람도 화장품도 완벽한 것은 없구나!그러던 중 럭셔리 브랜드의 대표주자인 라프레리에서 스킨 캐비아 에센스 인 파운데이션 쿠션을 만났다.

평소 애정(?)하고 흠모하던 캐비아 에센스가 들었다니 콘셉트부터 점수 획득! 그리고 이 쿠션 케이스의 사이즈를 봐라.

작은 손에는 조금 버거울 수 있지만, 찍어 바를 수 없을 정도로 앙증맞고 작은 쿠션들보다 거울을 보기도 한결 편하고, 수정 메이크업 시에도 수월하다.
무엇보다 이 ‘큰’ 쿠션은 덮개가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빛과 공기를 자동 차단하는 기술력 덕분에 중간 덮개가 필요 없고, 파운데이션이 담긴 망을 누르면 딱 필요한 만큼만 나온다.
덮개 대신 파운데이션을 감싸고 있는 단단한 매시망은 작은 원을 그리고 있는데, 퍼프로 살짝 눌러주면 딱 필요한 양이 나온다.(사실 기존 쿠션의 덮개가 있어 위생적이라고 느낀 적은 없었던 거 같다. 오히려 먼지 묻은 덮개에 퍼프를 올려둘 때마다 어찌나 찝찝하던지!)

 

여러번 사용해도 양 조절이 쉽다. 이렇게 한 번 꼭 누른 양을 톡톡 두들겨 얼굴에 발랐다.

 

정확히 여성 방향에서 나와 처음에는 꽃 무늬가 퍼프에 찍히는 데 나중에는 큰 의미는 없었다.

 

기존 파운데이션의 장점인 커버력 또한 이번 쿠션에서 구현되었다. 오전에 한번만 발라도 왠만한 잡티는 커버되고 에센스 성분이 들어 있어 쿠션을 바를 때는 촉촉하고 피부 밀착력이 높다.

손등에만 커버력을 비교했을 때 핏줄이 가려지고 어두운 손등이 조금 하얘진 느낌이다.

 

바르고 난 뒤에는 좀 허옇고 파우더리한 느낌이 드는 데 평소 화사한 피부톤을 선호하는 사람에게는 딱이다.

 

마지막으로 라프레리 쿠션의 방점은 파우더리하면서 고급스러운 향이다. 캐비아 에센스 덕분에 발현되는 플로럴 계열의 이 향은 비유를 하자면 마치 고급스러운 실크 가운을 입고 파리의 호텔 방에서 샴페인을 마시는 여자에게 나는 향기 같다. 파우더리하면서 매우 여성스럽다 못해 관능적이고 섹시하다. 그래서 쿠션을 바를 때마다 콧구멍이 절로 벌렁거린다는 함정이… 있다. 오전에 라프레리 쿠션으로 베이스 메이크업을 한 후 수정 메이크업을 따로 할 필요는 없었지만, 미팅 전에는 한 번 덧발랐다. 왠지 이 섹시한 향이 피부를 더 돋보이게 나를 섹시하게 만들어 줄 것만 같아서…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에센스가 들어 있으니 가격은 꽤 할만 하다. 그래도 리필 포함에 25만3천원이라면, 봐줄만하지 않을까!

STAY COOL, STAY LONG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글로우 커버 쿠션 SPF50+/PA+++ 한 번의 터치로 잡티와 모공을 빈틈없이 커버하는 쿠션 파운데이션. 14g×2, 3만5천원.

커버력에 중독되는 #마약쿠션

치열하게 일을 하고 운동을 하고 밥을 먹는 중에도 메이크업이 흐트러지지 않고 유지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여기 아침에 한 메이크업 그대로 하루 종일 무결점 피부를 유지해주는 쿠션이 등장했다. 커버력과 지속력에 중독된다고 해서 ‘마약 쿠션’이라는 애칭을 얻은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글로우 커버 쿠션’이다. 한 번의 터치로 잡티부터 모공까지 빈틈없이 가려주는 획기적인 제품. 특수 코팅된 미세한 피우더가 피부에 촘촘하게 밀착돼 끈적이거나 묻어나지 않고 보송하게 마무리되며, 다크닝 현상 없이 처음처럼 화사한 피부 톤을 유지해준다. 제품에 함유된 특별한 스킨케어 성분인 골드 콜라겐 파이버 역시 주목할 부분. 이 성분은 피부의 탄력을 높여 탱탱한 볼륨감과 매끄러운 페이스 라인을 완성하는 비결이다. 단순히 피부를 보정하는 것이 아니라 탱탱한 탄력까지 더해 건강하고 어린 피부로 가꾸는 것. 쿠션 하나만 잘 고르면 매일 ‘수정 화장의 노예’가 되지 않아도 된다.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글로우 커버 쿠션으로 바쁜 하루 메이크업은 한 번에 끝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LUS ITEM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글로우 커버 쿠션과 함께 사용하면 쫀득한 밀착력과 지속력을 더욱 높여주는 시너지 아이템을 소개한다. 피부 타입에 따라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게 고안된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프라이머’다. 이 중 ‘하이드라 프라이머’는 촉촉한 수분감과 광채를 더하고 피부결과 들뜬 각질을 정돈해 최상의 피부 컨디션을 유지해준다. 또 ‘포어 제로 프라이머’는 자연스러운 톤업 효과와 보송한 마무리감이 특징으로 블러링 파우더가 피부의 모공과 울퉁불퉁한 부분을 정돈해 피부결을 매끈하게 가꾼다.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커버 쿠션과 이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전문가에게 메이크업을 받은 듯 완벽한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어머, 이건 사야 해! #민감성

비프루브 시카 엑스퍼트 센텔라마이드 크림. 30ml, 2만9천원. 미세먼지가 심한 날 피부가 녹다운됐다는 생각이 들 때 이 크림을 도톰하게 발라 진정시킨다. 다른 시카 크림은 번들거리고 끈적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 크림은 프라이머를 바른 것처럼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돼 자꾸 손이 간다.

EDITOR’S PICK!

피부가 나이 드는 속도에 비례해 빠르게 민감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요즘. 조금만 피곤해도 피부가 가렵고 붉게 달아올라 간결한 스킨케어 단계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고 있다. 뷰티에디터 성보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