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반짝, 톤 업 쿠션

 

화장이라곤 쿠션 몇 번 두드리는 게 전부인 에디터다.
몇 년 동안 최소한의 커버력을 제공하는 쿠션을 사용하다가 라 메르 신상 쿠션, 루미너스 리프팅 쿠션 파운데이션을 쓰기 시작했다.

라 메르 루미너스 리프팅 쿠션 파운데이션의 첫인상은 100점이다.

은은한 핑크색의 반짝이는 케이스 그리고 파우더리한 향 덕에 써보기도 전에 기분이 좋다.

이렇게나 예쁘다.

 

 

 

 

 

예뻐서 자꾸만 사진을 찍게 된다.

 

 

 

 

 

정말 미모가 빼어난 쿠션이다.

고급스럽다. 어디서든 당당하게 꺼내들 수 있는 예쁜 쿠션임은 인정할 만 하다.

한 번 콕 찍어 발랐는데, 당황했다. 너무 밝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자연스럽게 펴 발라진다. 한 시름 놓았다. 처음 피부에 닿을 땐 촉촉한데, 펴바르고 나니 파우더처럼 보송하고 가볍다. 오해하지 말자, 그렇다고 건조하진 않다.

얼굴에 바르기 전에 손 등에 발라봤는데, 향이 어마어마하게 좋다. 파우더리한 향이 아찔하다. 향수로 쓰고 싶을 정도.

 

 

 

 

 

얼굴 도전. 요즘 미세먼지 그리고 건조한 바람 때문에 볼이 불긋불긋한데 자연스럽게 커버된다.

보라색에 가까운 다크써클도 어느 정도 밝혀주는 느낌.

    

비포 & 애프터. 피부가 비교적 정리된 느낌이다.

        

뽀오얀 피부 완성! 본래 피부 톤이 어둡진 않지만 군데군데 불긋하고 다크써클도 심한 편인데, 피부를 말끔하게 정리해 주는 건 물론 톤업까지 된다.

얼굴 앞에 조명을 켠 느낌! 확실히 낯빛이 다르다.

무엇보다 좋은 건 아주 조금만 발라도 된다는 것. 오래 두고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얘기다.

평소 쓰는 쿠션보다 조금 더 화사한, 보송보송한 느낌의 쿠션을 찾고 있었다면 적극 추천한다.

 

미세먼지 막아주는 인생쿠션

오늘도 역시 메이크업 마무리는 쿠션이다. 비비크림을 스윽 바르고 위에 덧바르기도 하고,

비비크림이 없을 땐 쿠션을 좀 듬뿍 발라 두드려준다.


1년이 다 되도록 한 브랜드의 쿠션만 고집하다가 시슬리의 휘또 브라이트닝 안티 폴루션 쿠션 파운데이션을 만났다.

굳이 쓰던 쿠션을 바꾼 이유는? 바로 미세먼지와 유독 칙칙해진 피부톤 때문!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안티폴루션 기능과 시슬리의 화이트닝 라인인 휘또 블랑 스킨케어 성분이 들어가

하나만 발라도 보호에 케어까지 해주는 똑똑한 제품이다.

플로럴 향도 꼭 크림을 바르는 것처럼 기분 좋다.


더군다나 쓸 만큼만 알맞게 눌러 짤 수 있는 펌프 방식인 점도 마음에 든다.

늘 젖어 있는 스폰지보다 위생적일테니까.


팡팡팡팡 두드리면 아주 얇게 잘 발라진다.

티가 많이 안 나면서도 피부에 가볍게 밀착되는 느낌이다.


럭셔리 스킨케어 시슬리의 시그니처 성분 덕분일까? 무엇보다 피부톤 자체가 화사해진다.

광채 쿠션이라 불러도 좋겠다.

 

울긋불긋한 내 볼이 잘 가려지는 걸 보면 커버력도 좋은 편.

바를 땐 촉촉한데, 바르고 나면 보송해서 저녁까지 수정 없이 오래간다.


바르는 즉시, 착 달라붙고 자연스럽고 화사하게 커버해주는 쿠션을 찾고 있다면,

이 쿠션을 사용해보기를 강권한다.

퍼펙트 쿠션

1 컬러그램 타고난 톤업 커버 쿠션 SPF35/PA++. #21 호 인간복숭아, 15g, 1만1천8백원. 레몬 추출물이 피부를 환하게 한다. 2 마몽드 체리블라썸 브라이트닝 커버 파우더 쿠션 SPF50+/PA+++. #미디엄 베이지, 15g, 2만원대. 피부에 쫀득하게 밀착돼 모공까지 커버한다. 3 에스쁘아 테이핑 쿠션 SPF33/PA++. #4호 탠, 13g, 2만9천원. 밀착력이 좋아 오래도록 화사한 피부를 유지한다. 4 메디큐브 레드 캡슐 쿠션 SPF50+/PA+++. #23호 내추럴 베이지, 12g, 3만 1 천 5 백원. 알약 형태의 베이스가 내장된 멀티 쿠션. 5 아이오페 퍼펙트 커버 쿠션 SPF50+/PA+++. #21호, 15g×2, 가격 미정. 촘촘한 메시 망 덕분에 퍼프에 내용물이 균일하게 묻어 나와 피부에 고르게 도포된다. 6 크레모랩 오 떼르말 쿠션 대즐링 테라피 SPF50+/PA+++. #21호 티이엔 바닐라, 15g×2, 4만2천원. 온천수를 함유해 피부 깊숙이 수분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