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Love Anne

1 포기할 수 없는 뷰티 루틴 어떤 음식과 화장품이 본인한테 맞는지 알아가는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너무 뻔하고 쉬운 이야기로 들릴 수도 있지만 사실 이야말로 습관을 들이기가 무척 어렵거든요. 평소에 자세를 바르게 하고, 물을 많이 마시려고도 해요.

2 자주 먹는 음식 슈퍼푸드에 관심이 아주 많아요. 특히 아보카도! 고구마에도 흠뻑 빠져 있고요.

3 긴 머리 vs 짧은 머리 관리하는 번거로움만 놓고 보면 머리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은 것 아니겠어요?(웃음) 어떤 때는 <레미제라블>에 출연할 때처럼 아예 밀어버리고 싶기도 해요. 제 얼굴에는 긴 머리가 잘 어울리는 것 같긴 하지만요.

4 최근 재밌게 본 영화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출연한 <팬텀 스레드>. 자신을 완전히 내던지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다룬 내용이에요. 그레타 거윅이 감독한 <레이디 버드>라는 영화도 참 좋아해요.

5 출연작 중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 모든 작품에 깊이 감정이입을 하기 때문에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캐릭터가 없어요. 그래도 하나만 꼽자면 <레이첼, 결혼하다>의 약물중독을 빠진 ‘킴’에게 깊은 애정을 갖고 있어요.

6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세련된 스타일 vs <비커밍 제인>의 클래식하고 수수한 스타일 아무리 좋아한들 18세기 작가처럼 입고 다닐 수는 없잖아요.(웃음) 두 스타일보다는 훨씬 심플한 스타일을 선호합니다. 중성적이고 편안한 캐주얼 룩이 좋아요.

7 좋아하는 색 인디고! 파란색과 보라색이 미묘하게 섞인 듯한 느낌이 좋아요. 마음을 차분하게 달래고 싶을 때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색이죠.

8 <원 데이>의 ‘엠마’처럼 하루만 산다면 딱 하루만 살 수 있다면 모든 사람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는 사랑이 충만한 하루를 보내고 싶어요. 물론 남편, 아이와 함께요.

연관 검색어
,

모발을 부탁해

1 더바디샵 스트로베리 컨디셔너. 250ml, 1만원대. 딸기 추출물과 글리세린 성분이 모발에 윤기를 더한다. 2 프레시팝 모발 손상케어(로얄 퀴노아) 헤어팩. 200ml, 1만4천원대. 키노아 성분이 손상된 모발의 회복을 돕는다. 3 모로칸오일 멘딩 인퓨전. 75ml, 3만6천원. 아르간 오일 성분이 갈라진 모발 끝을 부드럽게 한다. 4 미쟝센 슈퍼 보태니컬 리페어&릴렉싱 샴푸. 500ml, 1만5천원. 아비시니안 오일이 푸석한 모발을 부드럽고 윤기 나게 가꾼다. 5 르네휘테르 포티샤 샴푸. 200ml, 2만6천원. 미네랄과 비타민을 함유한 구아라나 추출물이 모발 전체에 수분과 영양을 더한다.

생기있는 입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지난겨울의 관능적이거나 반항적인 분위기가 자취를 감췄다. 이번 시즌에는 밝고 강렬한 컬러를 판타지로만 여기지 말라고 당부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테리 바버를 중심으로 수많은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생기’ 하나로 단결해 밝고 선명한 색의 입술을 연출하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 것. 컬렉션 쇼의 백스테이지는 마치 온갖 과일이 싱싱하게 무르익은 과수원을 보는 듯하다. 오렌지와 복숭아 즙을 입술에 물들인 듯한 샤넬, 토마토의 다홍빛을 입술에 옮겨놓은 필로소피와 소니아 리키엘, 막스마라 쇼를 보면 이 말에 공감할 것이다. 필로소피와 구찌 쇼의 푸크시아 핑크 입술은 새초롬한 것이 꼭 체리 같다.

“균형과 비율을 생각해야 해요. 강함에 부드러움으로 맞서야 하듯이.”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 데스노이어의 조언처럼 눈부신 입술 색의 진가를 드러내기 위해서는 피부 메이크업을 가볍게 끝내고 다른 컬러는 포기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다행히 브라이트 립은 컬러가 눈부시다 못해 피부를 깨끗해 보이게 하는 ‘반사판 효과’까지 있다. 그만큼 순도 높은 색감을 잘 표현하는 것이 관건. 립 프라이머를 바른 다음 립 펜슬로 입술 전체를 칠하고 마지막에 글로스로 광택을 입혀 채도를 최대치로 높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레베카 버터워스의 방법을 참고하길. 베이스 역할을 하는 투명한 립밤과 선명한 립 파우더를 함께 구성한 샤넬의 뿌드르 아레브르도 도움이 될 것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은 입술이 얇은 경우 입술 선이 살짝 번지게 연출하라고 귀뜸했다. “밝은 레드 립스틱으로 입술을 꽉 채워 바른 다음 면봉으로 입술 선을 따라 문지르세요. 입술 안쪽부터 그러데이션하는 방법과는 달라요. 립 보톡스 메이크업이라고나 할까요? 입술이 한결 도톰해 보이거든요.”

입술이 도드라지는 게 부담스럽다면 윗입술에는 누드 컬러를, 아랫입술에는 선명한 피치 컬러 립스틱을 바른 컨셉코리아 쇼의 메이크업을 응용해도 좋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