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에게 배워보는 봄날의 하객룩

#셔츠or블라우스 박신혜

실패 없이 승부볼 수 있는 대표 아이템, 셔츠, 블라우스를 박신혜처럼 입어보자. ‘민폐 하객’이 될 수 있는 화이트 셔츠는 넣어두고 컬러, 소재, 디테일에 포인트를 준 디자인을 선택하자. 이 때 하의는 심플한 슬랙스나 펜슬 스커트를 선택하고 메이크업도 화려하지 않게 하는 것. 자칫 너무 과해보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턴드레스 설리

봄 결혼식에 제격인 드레스! 아직 짧은 미니 스커트나 미니 드레스가 부담스럽다면 설리처럼 넉넉한 길이의 드레스를 골라볼 것. 게다가 설리처럼 프린트가 가미된 드레스를 입는다면 별도 액세서리 스타일링도 필요 없어 편하다. 심플한 슈즈, 백 하나면 5분 만에 하객룩 완성!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데님스타일링 제시카

데님은 어떻게 스타일링 하냐에 따라 캐주얼과 포멀함의 경계를 넘나드는 아이템이다. 특히 격식을 갖춰야 하는 행사에서 과감한 청청 패션이나 후디를 입는 것은 금물. 똑똑한 데님 스타일링법은 제시카의 인스타그램을 참고 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러플 블라우스, 컬러풀한 스카프, 화이트 셔츠 위에 살짝 걸쳐준 가디건까지,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파스텔컬러아이템 블랙핑크

화이트 컬러는 피하되 화사해보이고 싶다면? 블랙핑크 멤버들처럼 파스텔 컬러를 선택해보자. 파스텔 컬러와 블랙은 최악의 조합이다. 아이보리처럼 부드러운 컬러와 매치해야 사랑스러운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메이크업 팁을 얹자면, 아이라이너는 줄이고 블러셔를 더해보자. 파스텔 컬러와 더불어 어려보이면서 상큼한 룩을 완성해 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다시 돌아온 패션 아이템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AYERD

최근 메가트렌드의 대부분이 발렌시아가에서 탄생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2018 F/W 발렌시아가 컬렉션이 끝난 직후 각종 리뷰가 쏟아졌다. 그중 가장 눈에 띈 건 1994년부터 10년간 인기리에 방영된 미국 시트콤 <프렌즈>에서 주인공 ‘챈들러’가 여러 벌의 옷을 마구잡이로 겹쳐 입은 장면을 오버랩한 발렌시아가의 피날레 룩. 발렌시아가의 컬렉션을 본 후 챈들러의 스타일을 보니 그가 시대를 앞서간 트렌드세터처럼 느껴지지 않는가? 어쩌면 발렌시아가가 TV 시트콤에나 나올 법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는 생각에 웃음이 날지도 모르겠다. 어찌 됐건 길거리에는 곧 아우터를 제멋대로 여러 벌 레이어드한 젊은이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 분명하다. 챈들러처럼 혹은 발렌시아가처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LATFORM SHOES

최근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어글리 슈즈, 플랫폼 스니커즈는 1990년대 하이틴 스타 들이 즐겨 신던 신발이다. 스파이스 걸스 멤버들의 신발을 보면 바로 느낌이 오지 않는가! 비현실적으로 높은 통굽, 기능성 제품인가 싶게 못생긴 운동화는 당시 힙스터 패션의 필수 요소였다. 굽이 높을수록, 디자인이 독특할수록 매력적이라는 것도 지금과 같다. 1990년대에 그랬듯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도 특별하게 만들어 줄 마성의 아이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UN VISOR

한여름 ‘엄마’들의 필수 아이템인 선바이저.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쓰는 기능성 모자가 런웨이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엔 스포티한 룩이 아니라 디올, 구찌, 아크리스의 쇼피스처럼 드레시한 룩에 선바이저를 스타일링해 눈길을 끈다. 물론 20년 전 휘트니 휴스턴이 그랬듯 캐주얼한 스타일에 매치해도 좋다.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패턴 ① 플라워

VALENTINO

BLOOMING FLOWER

천의 얼굴을 가진 플라워 패턴의 인기는 이번 시즌에도 식을 줄 모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