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패션 아이템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AYERD

최근 메가트렌드의 대부분이 발렌시아가에서 탄생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2018 F/W 발렌시아가 컬렉션이 끝난 직후 각종 리뷰가 쏟아졌다. 그중 가장 눈에 띈 건 1994년부터 10년간 인기리에 방영된 미국 시트콤 <프렌즈>에서 주인공 ‘챈들러’가 여러 벌의 옷을 마구잡이로 겹쳐 입은 장면을 오버랩한 발렌시아가의 피날레 룩. 발렌시아가의 컬렉션을 본 후 챈들러의 스타일을 보니 그가 시대를 앞서간 트렌드세터처럼 느껴지지 않는가? 어쩌면 발렌시아가가 TV 시트콤에나 나올 법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는 생각에 웃음이 날지도 모르겠다. 어찌 됐건 길거리에는 곧 아우터를 제멋대로 여러 벌 레이어드한 젊은이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 분명하다. 챈들러처럼 혹은 발렌시아가처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LATFORM SHOES

최근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어글리 슈즈, 플랫폼 스니커즈는 1990년대 하이틴 스타 들이 즐겨 신던 신발이다. 스파이스 걸스 멤버들의 신발을 보면 바로 느낌이 오지 않는가! 비현실적으로 높은 통굽, 기능성 제품인가 싶게 못생긴 운동화는 당시 힙스터 패션의 필수 요소였다. 굽이 높을수록, 디자인이 독특할수록 매력적이라는 것도 지금과 같다. 1990년대에 그랬듯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도 특별하게 만들어 줄 마성의 아이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UN VISOR

한여름 ‘엄마’들의 필수 아이템인 선바이저.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쓰는 기능성 모자가 런웨이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엔 스포티한 룩이 아니라 디올, 구찌, 아크리스의 쇼피스처럼 드레시한 룩에 선바이저를 스타일링해 눈길을 끈다. 물론 20년 전 휘트니 휴스턴이 그랬듯 캐주얼한 스타일에 매치해도 좋다.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패턴 ① 플라워

VALENTINO

BLOOMING FLOWER

천의 얼굴을 가진 플라워 패턴의 인기는 이번 시즌에도 식을 줄 모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수페르가와 알렉사 청의 만남!

 

이탈리아 스니커즈 브랜드 ‘수페르가’가 패션 아이콘이자 7년 동안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동한 알렉사 청과 컬래버레이션 라인을 출시했다.
지난 3월 29일, 분더샵 청담 1층, ‘케이스스터디’에서 열린 팝업스토어 론칭 행사를 위해 알렉사 청이 내한했다.

 

행사장에서 만난 그녀에게 알레사 청 X 수페르가 스니커즈 스타일링 팁을 물었다.

1. 짧은 원피스에 슬립온 스니커즈를 신어보자. 완벽한 90년대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2. 바니시 소재의 블랙 스니커즈는 끈을 까만색으로 바꿔서 PVC 소재 팬츠와 매치해 보길!
3. 새틴 블루 스니커즈는 흰 티에 청바지를 입어보자. 약간의 트위스트를 더하고 싶다면 파란색 양말을 매치해볼 것!
4. 알렉사 청이 가장 애정 하는 아이보리 하이탑은 모든 것에 잘 어울리지만, 개인적으로 크롭트 진과 즐겨 스타일링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시부터는 분더샵 청담 지하 1층에서 수페르가 X 알렉사 청 컬렉션 론칭 파티가 열렸다. 알렉사 청이 직접 디제잉까지 한 애프터 파티에는 서현, 모델 한혜진,
장윤주, 수페르가 코리아 모델인 김진경과 안승준이 방문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 컬렉션은 슈페르가의 가장 클래식한 라인인 2750 스니커즈, 하이탑, 뮬(Mule), 3가지 디자인에 컬러와 소재에 변주를 줘 총 11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구매는 수페르가 온라인 또는 직영 매장에서 가능하다. 벌써 재고가 많지 않다는 게 흠. 다행히 5월 초, 일부제품은 재입고 할 예정이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