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의 이중생활

피자 트럭 모는 정혁

장난기 넘치는 소년 같은 모델 정혁은 최근 친구들과 함께 에이셉 피자라는 피자 트럭을 오픈했다. 이동하며 운영하는 푸드트럭의 특성을 고려하여 인스타그램 @asap_pizza_official 계정에서 영업장소와 날짜를 공지해준다. 운이 좋다면 정혁이 손수 구워주는 피자를 먹을 지도?

 

 

타투 새겨주는 한승재

개성 넘치는 마스크를 자랑하는 한승재. 타투이스트로 활동을 하던 중 디자이너 고태용의 캐스팅을 받아 모델로 데뷔하였으니 타투이스트 겸 모델이라 불러야 할지도 모르겠다. 그의 인스타그램 부계정인 @wearerockstar에선 그만의 감성이 깃든 타투를 엿볼 수 있다.

 

 

디제잉하는 안나

이국적인 외모, 건강미 넘치는 탄탄한 몸매가 매력적인 안나. LA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이력까지 갖추고 있는 그녀가 디제잉까지 잘한단다. 에밀리오 푸치, 디올 등 핫한 패션 파티에서 그녀가 손수 고른 감각적인 음악을 틀며 DJ KINO KINO로 활약하고 있는 중. 세상 혼자 사는 언니의 다음 파티가 기다려진다.

 

 

사중생활하는 주노

모델 주노는 참 다재다능하다. 본업인 모델뿐만 아니라 스타일리스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까지. 심지어 유노주노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작사가이기도 하다. 이쯤 되면 본업이 무엇인지 헷갈릴 정도.

 

 

치킨집 사장님 손민호

365일 엄격한 식단 관리를 할 것 같은 모델이 치킨집을 열다니. 닭 가슴살이나 치킨 샐러드쯤을 팔 줄 알았다면 오산이다. 예전부터 닭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손민호는 자신만의 철학으로 똘똘 뭉친 이색적인 닭 요리를 개발했다. 이태원 근처 매장에 가면 잘 생긴 손 사장이 직접 요리해주는 닭 요리를 먹는 호사를 누릴 수 있다. 근데 사장님은 왜 살 안 찌세요?

샴페인의 아버지, 서울을 만나다

 

대대로 와인을 생산해 온 가문에서 태어나 의학을 배우고도, 와인이 ‘운명’으로 다가온 그 순간이 궁금하다. 어떤 특별한 ‘모먼트’가 있었나?

태어날 때부터 와이너리는 나의 일부였고, 다시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었다. 공부를 마친 후, 다시 내 자리로 돌아오기를 매우 원했고, 와인의 길을 선택했다.

운 좋게도 2000 빈티지를 맛 볼 기회가 있었는데, 아직도 그 맛을 잊을 수 없다. 기포는 힘찼고, 바삭함은 혀 끝에서 강렬하게 오래 맴돌았다. 지금 맛보고 있는 P2에도 그 힘이 온전히 느껴진다. 2000년 빈티지로 완성된 P2는 어떤 완벽한 절정기를 맞았는가?  

매우 빛나는 샴페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9년간의 추가 숙성을 거치는 동안 활기와 정밀성, 밀도가 더해져 새로운 에너지와 강렬함, 생기, 깊이를 보여준다. 특히 나뭇잎과 꽃잎 향, 콩피처럼 풍부하면서도 은근한 맛이 인상적이다.

샴페인의 근본답게, 돔 페리뇽은 늘 새로운 혁신을 추구한다. 이번 알랭 뒤카스와의 디너도 샴페인 러버로서 너무 흥분되는 소식이었다. 그 시작이 궁금하다.

시작은 단순히 알랭 뒤카스와의 우정이었다. 하지만 그는 창의적인 요리를 만드는 것뿐 아니라, 레스토랑 경영이나 서비스처럼 요리를 둘러싼 모든 요소를 360도로 볼 줄 안다. 글로벌한 시각을 가지고 있는 몇 안 되는 셰프 중 하나다.

이번에 여러 나라에서 알랭 뒤카스와의 디너를 하고 있지만, 공간이 주는 느낌에 따라 샴페인도 요리도 맛이 다르다. 한옥은 어떤 다른 느낌을 더했나?

행사 장소인 한옥에 들어서는 순간 그 자리에 잠시 얼어붙었다. 어떤 형용사를 붙여도 모자를 만큼 매력적이었다. 집이 또 다른 집을 감싸고 있고, 따뜻하면서도 조용한 그 공간에서 P2의 겹겹이 쌓인 맛과도 매우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강인한 P2는 음식과 매칭하기가 특히 더 까다롭다. 평소 당신이 P2 즐길 때 자주 곁들이는 간단한 요리 한 가지 추천을 부탁한다.

돔 페리뇽을 만들 때, 최대한 모든 변수를 벗어나려고 애쓰지만, 늘 예측하지 못한 상황을 만난다.  그처럼, 당신도 다양한 음식을 곁들이면서, 만약 예측하지 못한 상황을 만나더라도, 그 자체를 즐겼으면 좋겠다.

온실 속 서가 손예서, 오버그린파크

지난해 당산동 조용한 골목에 숨어든 ‘오버그린파크’는 식물과 환경에 관한 책을 다루는 식물 서점이다. 주인 손예서가 식물을 깊게 공부하고 싶어 한적한 동네에서 작업실로 시작했다는 작은 공간에는 녹색 식물과 책이 공존하고 있다. “식물은 말이 없지만 곁에 두면 교감하고 치유받는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책은 내면 깊숙이 자신을 들여다볼 수 있는 시간을 주고요. 책을 읽는 것과 식물을 돌보는 일은 진정한 휴식을 준다는 점에서 닮았어요.” 그녀에게 식물과 책은 휴식과 위안을 준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돌봐야 할 때 드는 품이 제각각인 것은 어쩔 수 없다. “여기 있는 식물 대부분은 고온 다습한 환경을 좋아하는데 책은 습한 데 있으면 상하기 쉬어요. 그래서 책과 식물을 나눠서 관리해요. 책 주변에는 선인장이나 다육식물처럼 건조한 환경을 좋아하는 식물을 놓고, 책은 매일 닦아요. 그러지 않으면 흙먼지가 쌓여 금세 헌책 같아지거든요.”

오버그린파크의 서가에는 식물 초보자들이 읽기 좋은 식물 세밀화가 그려진 책부터 식물 애호가들이 깊이 탐구해볼 만한 식물학 책까지 폭넓은 수준의 식물 서적이 채워져 있다. “저처럼 식물을 공부해보고 싶은데 선뜻 접근하기 힘든 분들께 식물 관련 서적을 추천해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식물을 기르는 방법이나 관찰하는 법을 배울 수 있는 책은 물론이고 식물을 인문학적으로 풀어낸 책과 만화가가 자연을 관찰하며 그린 그림책 등 분야도 다양하게 소개하려고 해요.” 자연 재배로 탐스러운 사과를 길러낸 농부의 흙 이야기, 숲 해설 전문가가 사계절 동안 관찰한 꽃 생활사, 사라져가는 멸종 위기종 입장에서 쓰인 에세이 등 책장 속 다양한 식물 이야기들은 그녀가 식물과 책에 들이는 애정만큼 풍성하다. “특히 식물의 역사를 다룬 책을 좋아해요. 식물 세밀화와 함께 식물에 이름이 붙게 되는 에피소드를 담은 <2천년 식물 탐구의 역사>는 7백 페이지가 넘지만 식물이 오랜 역사 속에 간직한 일화들을 되짚어 읽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몰라요.”

패션 회사를 다니며 빠르게 변하는 트렌드에 익숙했던 손예서는 이제 느리지만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성장을 계속하는 식물을 돌보는 데 집중한다. 그녀는 이곳이 자신에게도 그랬듯 도시 생활자들이 편하게 쉬어갈 수 있는 녹색 휴식처가 됐기를 바란다. “사방이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도시에서 저희 서점이 비밀 정원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손님 발길이 뜸해도 괜찮아요. 그만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집중하며 식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테니까요.” 4월의 오버그린파크에는 곧 허브와 꽃 피는 식물들이 들어올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20길 14-1
문의 02-2677-2006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