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이별

이겨야 사는 남자

회의 때마다 똑 부러지는 말투로 완벽하게 프레젠테이션을 해내는 A선배에게 자꾸 눈이 가기 시작했다. 동료들은 회사 내에서 정의감이 투철하기로 소문난 데다 윗사람들과 부딪치는 일도 왕왕있는 A와 연애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 했지만 나는 적극적으로 대시했고 곧 A의 연인이 됐다. 예상과 달리 A는 여자친구에게 무척 자상한 사람이었는데 딱 하나 걸리는 부분이 있었다. 자신과 다른 의견을 그냥 지나칠 줄 모른다는 것. A는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쟁하기를 즐겼는데 연인끼리 건강한 토론을 나눌 수 있는 이런 상황에서 문제는 A의 지고는 못 사는 성격 이었다. 자신의 생각이 틀렸다는 사실이 확실할 때조차 A는 앞서 했던 말을 바꿔가면서까지 자신의 말이 맞다고 우겨댔다. 그날 밤도 마찬가지였다. A의 집에서 같이 TV를 보는데 <나 혼자 산다>에 승리가 나오고 있었다. 승리에 대한 그의 한 마디가 그날 따라 좀 경솔하고 천박하게 들렸다. 나는 가볍게 “에이, 그건 아니지”라고 말했고 그는 내 말에 반박했다. 둘 다 신경질적인 목소리가 점점 높아졌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고성이 오가고 있었다. 그 순간 승리가 어떤 사람인지는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도지는 저혈압 때문에 어지러워지던 찰나, 나는 거실에 걸려 있던 파카를 집어 들고 A의 집에서 뛰쳐나왔다. 새벽 3시였다. 눈앞에 보이는 택시를 잡아 탄 후 쉽게 진정되지 않는 심장을 부여잡으며 집 앞에서 내렸는데 문득 종아리께에서 묘한 부드러움이 느껴졌다. 정신없이 반바지 차림에 파카만 걸치고 쫓기듯 나온 그 상황에서 파카가 답답할 정도로 어느새 훌쩍 다가온 봄이 바람의 질감마저 바꿔놓고 있었다. 헛웃음이 났다. 이 좋은 날 승리 때문에 헤어졌다는 생각에. S( 브랜드 기획팀, 32세)

 

진해 혼자 가도 되나요

결혼을 한 달 앞두고 파혼한 B는 극심한 마음고생으로 살이 쪽 빠졌다. 나를 포함해 친구들과 지인들이 마음을 모아 B를 도왔고 몇 개월 후 B는 선배의 소개로 괜찮
은 사람을 만나고 있다고 반가운 소식을 보내왔다. 유명한 게임 회사에서 게임 개발자로 일하고 있다는 그를 처음 본 건 우리의 연말 모임. 망설임 없이 꽤 비싼 식사 비용을 지불하고 나가는 그의 훤칠한 뒷모습 뒤로 친구들끼리 무언의 긍정적인 눈빛을 주고받았던 기억이 생생하다. 자주 만나진 못했지만 B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아주 깨가 쏟아지는 모양이었다. 만난 지 50일이 된 기념으로 회사로 케이크를 보내고 노트북 속도가 느리다는 B의 투덜거림에 바로 다음 날 최신형 노트북을 사다 주는 이런 남자를 30대 중반에 만난다는 게 어디 쉬운 일인가. 그래서 더더욱 내 눈을 의심했다. ‘틴더’에서 그 남자의 얼굴을 발견했을 때. 나는 설마 하는 마음으로 모임의 다른 친구에게 그의 사진을 캡처해서 보냈다. 그 친구 역시 경악한 건 마찬가지. 닮은 사람이라고 치부하기엔 눈 밑에 난 점까지 너무 똑같았다. B에게 이 사실을 말할 것인가, 말 것인가. 고민 끝에 우리는 B를 만나 알고 있는 모든 내용을 털어놓았다. B는 그 자리에서 그에게 전화해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사실로 밝혀지자마자 온갖 육두문자를 날린 후 단번에 관계를 정리했다. 우리는 그대로 근처 횟집으로 가 소주를 진탕 마셨다. 바쁘게 서로의 잔을 채우는 와중에 B가 문득 혀 꼬부라진 목소리로 말했다. “아, 진해에 왕벚꽃 보러 가고 싶었는데!” 몇 달 전부터 생전 가볼 생각도 없던 진해 군항제에 어째서인지 가고 싶어져서 진해 벚꽃 열차를 예약했다는 것이다. 그것도 그 남자와 B의 시간이 맞는 때가 4월에 딱 한 주밖에 없어서 웃돈까지 주고 구한 티켓이라고 했다. 환불하겠다, 중고나라에 올리겠다 난리를 치던 B는 며칠 후 단톡방에서 군항제에 혼자 다녀올 예정이라고 웃음기 빼고 선포했다. 이제 결혼 따위에 목매지 않고 혼자인 시간을 즐기고 싶다며. 우리는 전부 B의 ‘현자 타임’을 응원하고 있다. N( 홍보 대행사 근무, 33세)

 

환승의 정석

E는 궁금해했다. 남들은 잘만 하는 연애가 왜 내겐 이렇게 어려울까. 여성적 자신감이 바닥을 칠 무렵 친구의 소개로 만난 C. 이상하게 이 남자와는 탁구공 주고받듯 연락이 이어졌다. 세 살 터울의 경상도 남자인 C는 다정하지는 않았지만 E를 사랑해주었고 그렇게 어느새 4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보내는 동안 E는 회사원이, C는 회계사 시험을 준비하는 고시생이 되었다. 시험에서 번번이 아쉽게 미끄러진 C는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계속 다음 시험을 준비했다. 자연스럽게 둘은 서울 끄트머리에 간신히 자리한 C의 자취방에서 데이트를 주로 했고, ‘추리닝’과 후드 티셔츠 차림일 때가 많았다. 데이트 비용은 대부분 돈을 벌고 있는 E가 충당했다. 그래야 되는 줄 알았다고 한다. 가끔 E는 룸메이트인 내가 남자친구에게 크고 작은 선물이나 이벤트를 받는 날이면 ‘부럽다’는 말을 연발하다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C와 통화하며 언성을 높였다. 하지만 회계사가 되어 있을 C를 생각하면 모든 것이 참을 만했다고 한다. 그리고 세 번째 시험. C는 떨어졌다. 이번에도 아깝게. 멘탈이 완전히 나가 있는 C를 위로하는 동안 긴 설 연휴가 찾아왔고 둘은 각자의 고향으로 돌아갔다. E가 데이팅 앱을 깐 건 정말 본인의 말대로 긴 연휴 동안 C에게 단 두 번의 카톡만 왔기 때문일까? E는 그 앱에서 한 남자를 알게 됐고 그의 말투, 영화 취향, 적당한 장난기 모든 것에 푹 빠져버렸다. 둘은 연휴가 끝나기 무섭게 만났고 이상 기온으로 부쩍 따뜻해진 날씨는 설렘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했다. 다음 날 E는 약간의 죄책감과 큰 후련함을 느끼며 C에게 이별을 고했다. C는 예상한 듯 담담했다고 한다. 정확히 이틀 뒤 데이팅 앱에서 만난 남자와 데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들어온 E의 손에는 봄을 알리는 분홍빛 튤립 한 다발이 들려 있었다. C를 만나는 동안에는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모습이었다. E의 옷장에는 두꺼운 후드 티셔츠 대신 하늘거리는 하얀 원피스가 걸려 있다. 누가 E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K( 약사, 30세)  

연관 검색어
,

봄날의 공기정화템

필수가전이 된 공기청정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마음 놓고 창문도 열 수 없는 요즘 내 공간에서만큼은 편하게 숨 쉬고 싶다. ‘1가정 1공기청정기’는 필수가 된 시대에 자동으로 실내 오염물질을 감지하고 제거하는 똑똑한 공기청정기를 마련해두면 집에서 유산소 운동을 해도 폐 건강 걱정할 필요가 없다. 여기 디자인도 예쁘고 성능도 뛰어난 신제품들을 소개한다.

 

미세먼지 나쁨’을 이겨낼 마스크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돈 내고 숨 쉬는 시대. 미세먼지 제대로 걸러낸다는 기능성 마스크 한 장 값도 만만치 않다. 그래도 어쩌나 마음 편히 호흡하고 싶다면 지불해야할 것을. 이왕 사는 것 제대로 된 마스크를 마련해 십분 활용하는 수밖에 없겠다. 초미세 먼지까지 기승을 부리는 봄철 마스크를 선택할 때는 한국 식품 의약품 안전처가 인증한 미세먼지 차단 성능 ‘KF’ 수치가 80이상은 되야 믿고 사용할 수 있다는 걸 잊지 말자.

 

산소 뿜뿜 식물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먼지는 잡아먹고 산소를 발산하는 공기정화 식물은 삭막한 집안에 생기를 불어넣어 준다. 무엇보다 실내에서 기르기 까다롭지 않아 조금만 보살펴도 제 몫을 해낸다. 나사가 추천하는 공기정화 식물 50여가지 중 1위를 차지한 아레카야자와 행복을 뜻하는 식물로 선물하기 좋은 헤테로파낙스 프라그란스, 밤에 이산화탄소를 빨아들이는 다육식물 등 잘 들인 식물 한 그루로 공기의 질을 바꿔보자.

 

먹고 마시는 정화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먼지와 황사로 고통받은 몸을 위해 먹고 마시는 걸로 치유하자. 특히 비염 때문에 고생하는 이들은 사계절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미세먼지 때문에 눈물 콧물 마를 날이 없는데, 자주 따뜻한 허브 차를 마시면 예민해진 기관지가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오리고기와 해조류는 몸속에 쌓인 중금속을 해독하고 배출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음식으로 자주 섭취해두면 좋다.

 

보이지 않는 먼지까지 털어내는 스마트가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외출 후 옷에 묻혀들어 올 수밖에 없는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는 가전제품들도 인기다. 옷을 깔끔하게 관리할 수 있는 스타일러, 침구와 카펫 등 집안 곳곳에 숨어든 먼지와 세균을 제거해줄 홈케어 시스템, 시간에 맞춰 알아서 청소를 척척 해내는 로봇청소기까지. 구석구석 신경쓰기 어려운 곳에도 먼지 쌓일 틈 주지 않는 스마트한 가전제품들을 추천한다.

 

연관 검색어
,

요즘 서점들

1 인덱스 숍

건대 커먼그라운드 3층에 위치한 ‘인덱스’는 책, 굿즈, 포스터, 그리고 카페가 공존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눈에 띄는 레드&화이트 컬러의 로고 덕에 SNS상에서 유명 포토 스팟이기도 하다. 젊은 층을 타겟으로 하여 큐레이션 해 놓은 책, 영화∙아트 등 다양한 종류의 포스터, 그리고 커피와 음료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주제를 알파벳 순으로 나눠 진열해 놓은 책을 구경하는 소소한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E’는 ‘Eat’, ‘S’는 ‘Sculpture’, ‘L’는 ‘Love’ 등) 핸드 드립 커피, 티 그리고 독일 수제 맥주 등 마음에 드는 음료를 고른 후, 2층 카페에서 독서 시간을 가진다면 금상첨화!

주소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200 커먼그라운드 3층
영업시간 월-일요일 11:00-10:00
문의 02-2122-1259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부쿠

맛있는 커피와 빵,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책까지. 이 모든 것이 한자리 존재하는 곳이 바로 성북동에 위치한 서점 ‘부쿠’다. 주인장의 독서 취향이 적극적으로 반영되는 큐레이션 서점이지만 의외로 다양한 장르의 서적들이 진열되어 있다. 판매되는 책들마다 큐레이션 담당자의 코멘트가 적혀있어 책을 고르는 데 도움이 된다. 책을 고른 후 서점 한 켠에 마련된 카페에 앉아 스콘(버터와 잼은 필수다)과 커피 한 잔을 즐기길 추천한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반드시 야외 테이블에 앉을 것. 내 집 정원에서 광합성을 하며 독서 하는 기분을 느끼게 될 테니까!

주소 서울시 성북구 성북로 167
영업시간 월-일요일 10:30-21:00
문의 @buku.bookstore

 

 

3 PARRK

도산공원 퀸마마마켓 3층에 위치한 ‘파크(PARRK)’는 공간을 비추고 있는 통유리 창을 통해 사계절을 느끼며 책을 읽고 싶은 서점이다. ‘어른들을 위한 서점’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자신이 원하는 책을 스스로 고르는 서점을 지향한다. 포스트포에틱스와 땡스북스가 협업하여 큐레이션 한 책들이 경계없이 어우러져 있으니 패션, 건축, 디자인, 사진 등 자신의 취향에 맞는 책을 찾아보며 오래 머물기를 권한다. 지금 책을 구매하면 ‘봄의 책갈피’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커피 한 잔과 함께 독서를 즐기고 싶다면 바로 위 층, 매뉴팩트 커피에 들러보는 것도 좋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49-8 3층
영업시간 화-토요일 10:30-20:00, 일요일 12:00-20:00, 월요일 휴무
문의 070-4281-3371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4 비아인키노 – 라이프 북스 / 라이프 커피

독일어로 ‘영화처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wie ein KINO’(비아인키노)는 사람을 둘러싼 공간이 라이프 스타일과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 중점을 두었다. 그래서 청담에 위치한 비아인키노 매장에는 가구는 물론, 책과 커피까지 라이프 스타일을 이루는 모든 것들을 볼 수 있다. 라이프 북스의 책은 작가, 시인, 언론인, 기자, 비평가 등 전문가의 셀렉팅으로 구성되며 주기적으로 변경되는 세 가지 테마로 운영된다. 지하 1층에는 라이프 북스와 연장선으로 라이프 커피가 마련되어 있다. 에디터의 추천 메뉴는 플랫 화이트! 취향에 맞는 책을 골랐다면 이곳에 앉아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

주소 서울 강남구 선릉로 741
영업시간 연중무휴 10:00-19:00
문의 @wek_lifebook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 최인아책방

선릉역에 위치한 ‘최인아 책방’은 제일기획 전 임원 최인아 대표와 정치헌 디트라이브 대표가 함께 오픈한 독립책방이다. 외국 대학 도서관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높은 천장과 공간을 가득 매운 책이 인테리어 그 자체가 되는 공간이다. 다른 서점들과는 다르게 ‘베스트 셀러’, ‘신간’과 같은 카테고리 대신 ‘특히 생각하는 힘을 키워주는 책’, ‘불안한 이십 대 시절, 용기와 인사이트를 준 책’ 등 주제를 제시하고 관련된 도서들을 구비해놓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작년 11월에 오픈한 ‘혼자의 서재’는 멀리 가기도 집에 있기도 싫고, 동네 카페는 시끄러울 때 찾으면 좋은 공간이다. 편안하게 쉬면서 멍을 때리기도 하고 책을 읽기도, 사갈 수도 있으며 음료와 라이트 밀까지 제공한다고 하니 호캉스가 아닌 서(재)캉스를 누리기 좋은 곳이다.

주소 서울 강남구 선릉로 521
영업시간 평일 11:00-21:00, 주말•공휴일 11:00-20:00
문의 @inaboo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