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과 사람을 엮는 사람 안난초, <식물생활> 만화가

집 한구석에 자리한 식물들은 저마다 작은 이야기를 지니고 있다. 이사 가는 친구가 넘겨주고 간 아레카야자, 무뚝뚝한 아빠가 첫 자취방에 사다 주고 가신 선인장, 혼자 걷다 문득 눈에 들어온 작은 다육이들. 만화가 안난초는 식물을 기르는 사람에게 그 식물에 얽힌 이야기를 듣고 각색해서 웹툰 <식물생활>을 그린다. “퇴직하고 일러스트를 전공하는 대학원을 다닐 때 한 선생님을 알게 됐어요. 베란다에 아주 많은 식물을 키우는 분이셨죠. 식물이라면 저도 평소에 좋아했으니까 문득 식물을 기르는 사람을 인터뷰하면 어떨까 싶었어요. 결국 그 선생님이 <식물생활> 첫 에피소드의 주인공이 되었죠. 마침 우리 학교가 조경학과로 유명했는데 만날 그림은 안 그리고 학교를 산책하면서 나무와 풀을 보러 다녔던 기억이 나네요. 그림을 같이 공부하던 친구들 중에 이미 식물을 그리는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에 식물이라는 소재를 어렵지 않게 떠올린 것도 있어요.”

만화를 위해 안난초가 만난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이유로 식물을 기른다. 좋아하는 식물도 성향에 따라 각기 다르다. 하지만 사회생활이 힘들거나 사람에게 지쳤을 때 말이 없는 식물을 조용히 들여다보면서 마음을 회복한 사람, 차를 마시는 시간처럼 그저 식물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좋았다고 말하는 사람들 모두 식물에서 묘한 위안과 안도감을 느꼈다는 사실에는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지금까지 만난 9명의 인터뷰이 가운데 안난초의 기억에 가장 오래 남은 이야기를 담은 식물은 히아신스다. “초반 에피소드 중에 주인공이 어렸을 때 아빠가 늘 퇴근길에 고속터미널 꽃 시장에 들러 파란 히아신스를 사오셨다는 이야기가 있어요. 원래 히아신스를 좋아했지만 그 이야기를 듣고 히아신스가 더 좋아졌죠.”

회를 거듭할수록 공부할 것도, 찾아봐야 할 자료도 늘어나지만 식물을 그리는 삶은 안난초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만화를 좋아했는데도 나는 스스로 만화를 그릴 수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내가 보던 만화는 전부 컷이 많고 복잡한 이야기를 가진 일본 만화였거든요. 처음에는 에세이로 기획했던 <식물생활>을 문득 만화로 돌려 콘티를 짜보게 됐는데 술술 짜지더군요. 덕분에 <식물생활>을 그릴 수 있었고 ‘만화가’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어요.”

인터뷰할 때 ‘식물로 다시 태어난다면?’이라는 질문은 빠뜨리지 않는다는 안난초에게 같은 질문을 던졌다. “다시 태어난다면 무기질, 이를테면 돌 같은 것으로 태어나고 싶어요. 생명을 더 이어가고 싶지 않거든요.” 안난초가 가장 좋아하는 식물은 물을 주지 않아도 잘 살고 떨어진 잎사귀도 땅에 뿌리를 내리는 다육이다.

웹툰 <식물생활> justoon.co.kr/content/home/08nf1de5a8af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카페로 피크닉 가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제주도 바다 앞 피크닉, 토끼썸

제주도 구좌읍 바다 앞에 위치한 카페 토끼썸은 4월 1일 ‘피크닉 카페’로 새롭게 단장해 재오픈한 곳이다.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통유리 창과 테라스, 옥상까지 색다른 뷰의 피크닉을 즐기기 좋다. 토끼썸의 피크닉 세트(2인용)에는 라탄 피크닉 바구니와 소품은 물론, 피크닉 매트, 화관, 꽃 팔찌, 그리고 빵과 쿠키가 포함되어 있다. 바람이 불지 않는 화창한 날에는 반드시 옥상에 앉아 ‘바다 피크닉’을 즐길 것을 추천한다. 피크닉 세트 가격과 예약 문의는 인스타그램을 참고할 것.

주소 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1860
영업시간 매일 11:00-19:00, 월요일 휴무
문의 070-8098-1841, @tokkisome_jeju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고즈넉한 동해 바다 피크닉, 테일 커피

속초 가진 해변 근처에는 열심히 찾아야만 발견할 수 있는 작은 카페, 테일 커피가 있다. 자신이 원하는 바스켓을 직접 고를 수 있는 피크닉 바스켓 세트에는 드립 커피와 디저트, 피크닉 매트가 제공된다. 계획된 여행이라기 보다는 무작정 도심을 떠나 속초에 들른 사람들에게 좋은 공간이다. 특별한 준비 없이 카페를 찾아 고즈넉한 동해 바다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으니까.

주소 강원 고성군 죽왕면 가진길 40-5 가진해변
영업시간 매일 11:00-20:00, 매주 수요일 휴무
문의 @__tail__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바견이 있는 광안리 카페, 카페 피크닉

광안리 해변 근처, 카페 외관부터 내부까지 라탄 바스켓과 소품들로 채워진 카페 피크닉은 인테리어 덕분에 카페 내부에 앉아있어도 소풍 온 것 같은 기분이 난다. 낮에만 제공되는 피크닉 세트는 선착순으로 예약을 받고 있기 때문에 방문 전에 인스타그램 계정에 문의를 하는 게 좋다. 카페 피크닉 마스코트인 강아지 알바생 ‘마르코’도 카페 인기에 한 몫 한다. 추천 메뉴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토스트. 추가 금액(5천원)을 지불하면 음료를 마호병에 담아준다. 조금 더 소풍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추천한다.

주소 부산시 수영구 수영로 510번길 43 102호
영업시간 평일 12:00-20:00, 주말 12:00-21:00, 매주 화요일 휴무
문의 @cafepicnic_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잔디 밭 위 피크닉, 카페 동경

근처에 바다도 없고 산도 없는 대전 시내에 위치한 카페 동경이 라탄 제품을 판매만 하다가 드디어 ‘피크닉 세트’를 메뉴에 추가했다. 카페에서 도보로 5분이면 도착하는 하천과 작은 잔디밭 그리고 근처에 위치한 공원까지 그야말로 집 앞 피크닉을 실현시켜 주는 곳. 피크닉 세트는 음료와 베이글, 그리고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소품으로 구성될 예정. 봄이 가기 전에 대전에서 반드시 즐겨야 할 것이 하나 더 생겼다.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원신흥남로 11번길 32-6
영업시간 평일 11:00-22:00, 주말 12:00-22:00
문의 070-4118-072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동화 속 피크닉, 그린페이스 카페

대구는 위치 특성 상 도시 전체가 산으로 둘러 쌓여 있기 때문에 어디서든지 푸르른 공원을 볼 수 있다. 그 중 두류 공원 근처에 위치한 카페 그린 페이스는 ‘소풍을 파는 가게’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곳. 피크닉 풀 세트는 기본적으로(2인용) 음료, 베이글, 과일부터 기본 소품들과 꽃다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류도 따로 추가 가능하다.

주소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로 117-10
영업시간 매일 11:30-23:00
문의 @greenface88

 

와인 병을 보면 맛이 보인다

와인을 고를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이 라벨이다. 하지만 라벨을 읽는 게 익숙하지 않다면, 병 모양만으로도 어떤 레드 와인인지 짐작할 수 있다. 병의 모양은 와인의 출생지나 포도 품종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니까. 병 모양으로 와인을 짐작하려면 프랑스 보르도 스타일과 부르고뉴 스타일, 두 가지만 알아두면 된다.

보르도의 와인 병은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있고 부르고뉴의 와인 병은 어깨가 축 쳐져 있다. 이는 보르도 와인은 병입 전에 침전물을 제거하지 않아 병에 각을 만들어 침전물이 걸러지게 한 것이고 부르고뉴 와인은 병입 전에 침전물을 제거하기에 병에 각을 만들 필요가 없는 까닭에서다.

그리고 이런 프랑스의 병 모양을 다른 나라의 와인들도 따라 만들었다. 미국이나 호주의 와인 중에 보르도의 주요 품종인 카베르네 소비뇽이나 메를로를 사용한 것은 보르도 스타일 병을, 부르고뉴의 주요 품종인 피노 누아를 사용한 것은 부르고뉴 스타일의 병을 지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