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임박! 눈 깜짝할 사이 없어질 벚꽃템

머리, 어깨, 무릎, 발! 봄이 왔어요

 

우아해진 플라워 프린트

봄=플라워는 너무 뻔한 수식이지만 지금만큼 화사하게 입을 수 있는 계절이 또 있을까.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한 어린 꽃부터 대담한 디자인의 열대식물까지 플라워 프린트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다. 조금 더 클래식하게 즐기고 싶다면 자수 디테일을 추천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투명하게 시~스루

PVC와 오간자 소재로 한없이 투명했던 2018 S/S! 매끈하고 청결해보이는 소재가 주는 이 청량감을 즐겨보자. PVC가 박진영의 비닐바지처럼 흑역사가 될 까봐 두렵다면 벨트, 백과 같은 작은 소품으로 도전해시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못생겨도 좋아!

거칠고 둔탁해 보이는 모습이 아빠 운동화처럼 느껴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른바 ‘무심한 듯 시크하게’가 어글리 스니커즈의 매력! 레깅스와 매치해 정통 에스레저 룩으로 즐겨도 좋고 라이더 재킷과 믹스매치 해 러프한 느낌을 살려도 매력있다. 이번 봄날엔 발도 편하고 쿨내 나는 어글리 스니커즈의 매력에 빠져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타들의 폰케이스에 얽힌 비밀

유병재 @dbqudwo333

유병재 굿즈에 지갑을 열게 될 줄이야. YG에서 유병재의 얼굴이 새겨진 휴대폰 케이스를 공식 출시하며 아이돌 굿즈 못지않은 인기를 얻고 있다. 유병재가 눈물을 머금고 있는 사진과 특유의 ‘누렁니’를 드러내며 환하게 웃는 사진, 아련한 눈빛을 보내고 있는 사진이 새겨진 케이스는 보기만 해도 웃음이 터진다. YG 공식 사이트 티저 이미지에 실루엣으로 공개된 볼펜, 에코백, 안대 등의 굿즈들도 출시만 하면 ‘대유잼’ 아이템으로 자리 잡을 듯.

 

손나은 @marcellasne_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쟈딕 앤 볼테르 폰케이스를 사용해 때아닌 페미니즘 논란을 겪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손나은은 문구와는 정반대로 케이스가 나온 SNS 사진을 내려야 했다. 블랙 바탕에 ‘여자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새겨진 케이스가 마음에 들었다면 쟈딕앤 볼테르의 다른 제품들도 눈여겨 볼만하다. 나비, 까만 고양이 등 다양한 일러스트가 그려진 케이스들이 심심한 스마트폰에 개성을 입혀준다.

 

최소라 @sola5532

모델 최소라는 중국 인터넷 쇼핑 한 번으로 뜻밖의 이벤트를 진행 했다. 화려한 장미 패턴과 자수 스트랩이 달려있는 케이스가 마음에 들었던 그녀는 가격에 개의치 않고 주문했다가 똑같은 케이스 100개를 받았다. 요즘 유튜브에서 쏟아지고 있는 중국 사이트 쇼핑 인증 영상 못지않게 대륙 스케일 이벤트를 하게된 그녀. 지나가다가 “어? 혹시 최소라씨…?”하고 아는 체를 하면 무료로 나누어 준다는 케이스를 탐내는 이들이 여전히 최소라의 SNS에 출몰하고 있다.

 

아이유 @dlwlrma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차가운 현실 때문에 거칠어진 여자를 연기하고 있는 아이유.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카리스마 장착하고 드라마 속 아저씨 이선균을 들었다 놨다 한다. 핑크빛 로맨스보다는 인간미 넘치는 투 샷 뽐내고 있는 두 사람은 현실에서도 훈훈한 선후배 케미스트리를 발산 중이라고. 아이유는 이선균이 선물한 ‘나의 아저씨’가 각인된 커스텀 케이스를 인증하며 감사를 표시하기도 했다.

 

수지 @skuukzky

마리몬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생을 모티브로 꽃을 수놓은 폰 케이스를 만든다. 수지가 공항에 마리몬드의 케이스를 들고 나타나자 조그맣던 회사의 매출이 급속도로 성장했다. 수지를 시작으로 사회적 활동을 하는 기업의 제품을 사용하는 개념돌이 주목받기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탄소년단 RM이 버려진 자동차 시트로 가방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의 백팩을 맨다거나 강다니엘이 독도 수호 운동화를 신는 등 의미 있는 제품을 앞서 사용하는 아이돌 스타들이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