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으로 ‘결’을 살리는 방법

STELLA McCARTNEY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 얼굴 곳곳에 수분광을 만들어라

주 2회 정도 각질 제거 패드로 피부 표면을 정돈하면 기초 제품이 잘 흡수될 뿐 아니라 메이크업할 때 피부 질감을 매끈하게 표현할 수 있다. 메이크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 ‘수분광 터치’ 일명 ‘결 베이스’를 깔아준다. 밝은 톤의 리퀴드 컨실러와 오일 밤을 섞어 이마 중앙, 미간부터 콧대 시작하는 부분, 눈썹 뼈 부분, 광대뼈 C존에 바르면 되는데, 섞기가 번거롭다면 촉촉한 타입의 누드 톤 하이라이터를 사용해도 좋다. 살롱하츠 김수빈 원장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베이스는 최대한 얇게 발라라

피부가 건조해질 틈을 주지 않는 것이 제일이다. 세안 후 얼굴의 물기를 가볍게 닦아내고 보습 기능의 시트 마스크나 온천수 미스트를 적신 화장솜을 얹어 피부를 진정시킨다. 메이크업 직전에 클렌징 워터나 온천수로 얼굴에 붙어 있는 미세먼지를 닦아내고 밀크 제형의 수분 크림을 펴 발라 흡수시킨다. 잡티가 많지 않으면 베이스 제품을 바르지 않아도 된다. 리퀴드 컨실러로 다크서클이나 뾰루지를 톡톡 두드려 가리는 것으로 충분하다. 파운데이션은 모질이 부드럽고 납작한 모양의 브러시로 쓸어주듯 가볍게 덧바른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아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프라이머로 모공을 감춰라

스펀지에 워터 에센스를 적셔 얼굴 전체를 가볍게 두드린다. 에센스 성분이 흡수되면서 마스크팩을 한 듯한 보습 효과를 주고, 피부 온도를 낮춰 베이스를 얇고 가볍게 바를 수 있다. 모공이 눈에 띄는 사람이라면 소량의 프라이머를 납작한 브러시에 덜어 피부결을 따라 최대한 얇게 바르고, 파운데이션은 물방울 스펀지로 가볍게 두드려 흡수시켜야 프라이머와 뭉치지 않는다. 모공이 눈에 띄지 않는 사람이라면 파운데이션을 바를 때 얼굴형에 맞게 커팅된 브러시를 사용하길.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파운데이션을 고르고 얇게 바를 수 있다. 김활란 뮤제네프 이영주 실장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4 메이크업을 하기 전에 모공을 비우고 조여라

베이스 테크닉이 부족하다면 프라이머에 의존하기보다 모공 관리에 힘쓰는 것이 낫다. 메이크업하기 전 모공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만으로 결이 개선되는데, 특히 블랙헤드를 제거하면 컨실러 양을 줄여도 되기 때문에 얇은 메이크업이 가능하다. 결이 돋보이는 메이크업을 위해 물광 베이스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건 금물. 메이크업 마지막 단계에 세범 프리 파우더나 루스 파우더로 콧방울과 티존 부위를 가볍게 쓸어 과도한 유분을 잡으면 피부결이 훨씬 매끄러워 보인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강석균

‘결’을 살리는 방법 – 스킨케어

VICTORIA BECKHA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 주 1회 이상 슬리핑 마스크를 하라

메이크업 테크닉으로 매끄러운 피부결을 연출할 수 있지만, 요즘 여자들이 열광하는 ‘원래 좋은 피부’를 갖고 싶다면 스킨케어에 투자하길 권한다. 슬리핑 마스크는 최소 주 1회 이상, 피부 상태가 괜찮다면 자주 할수록 좋은데, 각질과 피지를 제거한 후 사용하면 유효 성분의 흡수력을 높일 수 있다. 파운데이션은 소량을 최대한 얇게 바를 것. 잡티가 많지 않다면 파운데이션 전용 브러시로 아주 가볍고 얇게 여러 번 쓸어주는 걸로 충분하며, 눈에 띄는 잡티는 브러시나 스펀지로 가볍게 톡톡 눌러서 감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송윤정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겹겹이 수분을 레이어링하라

일주일에 한 번은 각질 제거에 투자하길. 건성 피부와 중성 피부에는 AHA, 지성 피부에는 BHA 성분이 든 각질 제거제가 알맞다. 각질을 제거한 후에 비타민이 듬뿍 든 세럼이나 크림을 바르면 피부결이 개선된다. 피부결을 살리려면 기초 보습이 탄탄해야 한다. 토너와 에센스, 크림까지 다단계로 수분을 보충하되 시간 차를 두고 천천히 흡수시킨다. 피부가 수분을 가득 머금은 상태에서 베이스가 겉돌지 않고 지속력도 높아진다. 리퀴드 타입 수분 베이스로 수분막을 한 겹 더 씌울 수 있는데 이때 폴리우레탄 소재의 스펀지를 사용하면 자연스러운 광을 연출할 수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은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다단계로 세안하라

피부결을 매끄럽게 가꾸고 싶다면 체계적이고 꼼꼼한 세안이 필수다. 미세한 노폐물이나 메이크업이 약간만 남아도 모공이 넓어지고 트러블이 생기며 피부결이 상하기 때문. 먼저 립 앤 아이 리무버로 진한 색조 메이크업을 지우고, 클렌징 워터로 얼굴의 먼지와 메이크업을 닦아낸다. 샤워하는 동안 피지를 불리고 피지가 몽글몽글 올라왔을 때 클렌징 폼으로 세안한다. 이때, 조직이 촘촘한 화장솜이나 거즈로 티존이나 턱을 살살 문지르면 각질이 부드럽게 밀려 나온다. 메이크업 전엔 물처럼 묽은 에센스를 바르고 두드리면 들뜬 각질이 가라앉고 메이크업 밀착력도 한층 높아진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 원장

향수 심리학

여자라면 누구나 매달 월경주기에 따라 감정 기복의 롤러코스터를 탄다. 난소가 열심히 자기 일을 하는 동안 어떤 향기를 맡았는데 느닷없이 눈물을 쏟거나 불안해진다면? 여성들의 후각은 생각보다 훨씬 더 민감하게 발달해 있다. 진화론적으로는 땀 냄새를 통해 가장 훌륭한 DNA를 가진 짝을 찾기 위해서고, 생물학적으로는 호르몬 수치의 변화에 따라 우리 코가 섬세하게 튜닝되기 때문이다. 런던 옴니야 메디클리닉(Omniya Mediclinic)의 호르몬 전문 박사 소헤르 록트(Sohère Roked)는 이렇게 말한다. “복잡하게 작동하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때문에 여자들은 배란기나 생리 기간에 후각이 매우 예민해져요. 생식 능력과 에스트로겐 수치가 정점에 달했을 때 우리의 후각은 놀라운 기능을 발휘하죠.” 우리의 기분을 좌지우지하는 향수의 강력한 기능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후각심리학 교수 레이첼 헤르츠(Rachel Herz)에 따르면 실제로 뇌에서 후각을 인지하는 부분과 감정과 기억을 처리하는 부분은 같은 위치에 있다고 한다. 냄새는 감정을 자극해서 우리의 기분과 행동을 바꿀 수 있다. 기분을 순식간에 좋게 만들기도 하고 긴장을 풀어주기도 하며 때론 자신감을 북돋아주기도 한다. 그러므로 날뛰는 호르몬 탓에 롤러코스터에 탑승한 기분이 드는 날엔 차분한 향으로 밸런스를 찾을 수 있다. 생리가 시작하는 날을 1일로 두고 주기별로 향수를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AYS 1~5

생리가 시작됐다. 자궁 내벽이 몸 밖으로 배출되면서 에스트로겐을 비롯한 우리 몸의 모든 호르몬 수치가 급격히 낮아진다. 불쾌한 생리통과 피로가 몰려오고 한없이 무기력하다. 이 시기에 가장 유용한 향은 무엇일까? 무겁고 스파이시한 향보다는 상쾌한 시트러스 노트다. “시트러스 분자는 휘발성이 강해 뿌리자마자 우리 코를 자극해요. 레몬 향이 탁 하고 터진 후 오렌지 분자가 피부 위에서 증발하면서 활기를 북돋워주죠.” 조향사 루스 마스텐브록(Ruth Mastenbroek)의 설명이다. 갓 짠 레몬의 향을 달콤하게 풀어낸 프레쉬 슈가 레몬 오 드 퍼퓸이나 활기찬 시트러스 향의 코치 플로럴은 머리를 개운하게 한다. 갓 짜낸 자몽즙을 넣은 칵테일 같은 아틀리에 코롱 포멜로 파라디는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이 시기에는 에스트로겐 수치가 낮기 때문에 피부의 피지 생성 기능이 떨어져 피부가 건조해지는데, 향이 없는 보디 오일을 피부에 바른 후 향수를 뿌리면 향이 오래 지속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AYS 6~12

우리 몸은 배란 일을 겨냥해 난자를 내보낼 준비를 한다. 에스트로겐 수치가 천천히 상승하고 매력 어필 모드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후각은 한껏 예민해져서 미세한 향도 알아차릴 수 있다. 이때 우리는 코를 피부에 댄 채 킁킁거려야만 맡을 수 있는 아주 옅은 살냄새에 끌린다. 부드러운 우드와 그윽한 머스크 향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기분 좋은 아기 살냄새 같은 향이랄까? “체취를 최소한으로만 감춰주는 향수에 무의식적으로 이끌리는 또 다른 이유는 짝짓기 신호를 방해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죠.” 헤르츠 박사의 설명은 상당히 흥미롭다. 땀에 있는 분비물에서 나오는 천연 페로몬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라는 것. 더바디샵 화이트 머스크나 키엘 오리지널 머스크 블렌드 NO.1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것도 같은 이유일 거다. 이성을 유혹하는 관능적인 향에는 종종 장미 오일이 사용된다. 조향사 루스 마스 텐브록은 땀과 비슷한 분자구조를 가진 장미 오일은 공공연히 드러나 있는 욕망을 읽을 수 있게 한다고 말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AYS 13-18

우리 몸에서는 배란을 할 준비가 끝나고 프로게스테론이 등장할 시기다. 이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면서 자궁 내벽은 임신을 기대하며 두꺼워진다. 호르몬 전문 박사 소헤르 록트는 이렇게 설명한다. “이 시기에는 편안하고 정돈된 기분이 들 거예요. 마음이 차분해지면서 오히려 강렬한 향에 끌리죠.” 한동안 멀리했던 강렬한 향이 필요하다는 뜻. 우드와 스파이시 홍후추를 섞은 조르지오 아르마니 씨 패션 오 드 퍼퓸처럼 남성적인 향에 끌린다. 하지만 이 주가 끝날 때쯤이면 우리는 달콤한 것을 갈망하고 고지방 간식을 간절히 원하게 된다. 록트 박사는 말한다. “아기를 가질 준비를 하기 위해 몸이 여성들을 칼로리 폭탄 음식으로 이끄는 것일 수 있어요.” 이때는 어떤 향기 테라피가 필요할까? 상상만 해도 침샘을 자극하는 달달한 향이 절실하다. 프라다 캔디 슈가 팝의 신선한 복숭아와 바닐라,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드림의 베리 향이면 충분하다. 입에 침이 고이게 만드는 신맛을 갈구할 수도 있다. 마스 텐브록은 말한다. “우리가 느끼는 맛의 75~95%는 냄새에 의해 결정돼요. 그렇기 때문에 이런 방법이 꽤 효과적일 수 있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AYS 19~28

폭풍이 불어닥치기 직전이다. 배란 후 프로게스테론 수치는 임신 가능성에 대한 기대로 최고점에 다다랐다가 임신이 아닌 것을 감지하고 현저히 떨어진다. 에스트
로겐 수치도 급격히 낮아지는데, 이것은 수면 조절 호르몬인 세로토닌 역시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이때 우리의 기분은 널뛰듯 오르락내리락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월경 전 증후군도 바로 이 시기에 나타난다. 사실 향수 업계에서 베르가모트는 안전한 향료다. 한국 경남도립거창대학 연구에 따르면, 라벤더, 일랑일랑과 함께 베르가모트 오일을 사용하면 혈압과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낮아진다고 한다. 강렬한 베르가모트를 경험할 수 있는 톰 포드 뷰티 베네시안 베르가못이 대표적이며, 햇빛을 가득 머금은 듯 부드러운 베르가모트와 차분한 향을 내뿜는 파촐리와 바닐라 향의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오 드 퍼퓸은 마음의 안정을 찾고 싶을 때 제격이다. 만일 생리 전 분비물로 불쾌하다면 짠 바다의 향을 닮은 상쾌한 아쿠아틱 노트를 사용해보자. 머릿속에 출렁이는 바다가 연상되면서 분명 기분을 산뜻하고 가볍게 바꿔줄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