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명! 유분 컨트롤로 지속력을 높여라

바야흐로 땀과 습기에 싸워야 하는 계절이다.
특히 피부가 유분을 뿜어내는 ‘프로유분러’들은 눈물을, 아니 기름을 닦으며 “왜 내 메이크업은 이렇게 잘 번질까”라는 고민과 함께
수정 메이크업을 하고 또 하게 되는 슬픈 계절, 여름.

유분이 많은 사람들은 보통 두 타입으로 나뉜다.
체질적으로 피지 분비가 왕성해 피부에 유분기를 항상 지니고 있거나,
피부 유수분 밸런스가 맞지 않아 건조함을 해결하기 위해 피부 스스로 유분을 방출하는 류.

특히 후자는 번들거리면서 속은 건조한 최악의 피부.
안색도 안 좋아 보이고, 메이크업이 잘 받지 않을 뿐더러 공들여 메이크업을 해도 금방 무너진다.
산뜻한 메이크업을 방해하는 유분, 어떻게 컨트롤해야 할까?

 

 

1 클렌징 단계에서부터 유분의 싹을 뽑아버리자

유분기를 없애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깔끔한 클렌징이다.
깨끗하게 클렌징하지 않은 피부에 노폐물과 유분기가 남아있으면 피부가 번들거릴 뿐 아니라 피부 메이크업도 잘 받지 않고,
표면에 남아있는 피지를 방치하게 되면 트러블도 생기고 노화도 빨라진다.
클렌징 오일의 강력한 효과가 필요하지만 무겁고 기름져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는 밤 타입의 산뜻한 클렌징 제품을 추천한다.
피부에 닿는 순간 녹으면서 메이크업 잔여물을 지워줘 깔끔하게 클렌징 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유분 컨트롤을 책임져줄 스킨케어

매트와 촉촉, 왠지 반대되는 단어인 것 같다고? ‘겉보송 속촉촉’이 요즘 스킨케어의 트렌드다.
오일 컨트롤 토너나 수분크림 등 표면은 보송하게 만들면서 피부에 깊은 수분감을 전달하는 스킨케어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는 추세다.
이에 더해 유분을 컨트롤해 피부 결을 고르게 정돈하고 메이크업을 피부에 착 달라붙게 만들어 지속력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프라이머를 메이크업 단계에 활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방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유분기를 잡아주는 수정화장 아이템을 챙겨라

스킨케어 단계에서 충분히 수분을 공급해도 시간이 지나면 스멀스멀 올라오는 유분기가 고민이라면
유분기를 잡아 산뜻한 피부를 만들어주는 파우더나 클렌징 패드를 사용할 것.
파우더 타입의 팩트는 피부의 유분을 잡아줘 피부 메이크업의 효과를 높이고 유지시켜준다.
파우더 팩트를 두드리기 전 수정 화장용 패드를 활용해 노폐물과 유분기를 먼저 닦아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경쾌한 헤어 컬러가 주는 행복

몇 시즌째 변함없이 런웨이에 오르는 트렌드가 있다. 가령 ‘은은하게 광택이 도는 자연스러운 피부’ 같은 거다. 식상하지만 절대적인 스타일에 수긍하면서도 은근히 새롭고 독특한 스타일을 기대하게 되는데, 이번 시즌 예상을 뛰어넘는 기발한 컬러의 헤어가 런웨이에 등장해 그 갈증을 풀어주었다.

그중 알렉산더 왕 쇼에 등장한 모델 스텔라 루시아의 로즈 쿼츠 컬러 헤어가 특히 반응이 좋다. 머리카락이 흩날릴 때마다 라벤더와 벚꽃이 지는 서정적인 풍경이 연상될 정도니 그 매력이야 굳이 거론할 필요가 없을 터. “알렉산더 왕은 핑크와 퍼플, 코럴이 어우러진 오묘한 핑크색을 원했어요. 무려 8시간 동안 그레이와 핑크, 퍼플을 이용해 컬러링 작업을 했죠. 이 로즈 쿼츠 컬러는 모든 여성에게 핑크색 헤어가 어울린다는 사실을 증명합니다.” 알렉산더 왕 쇼의 헤어스타일을 맡은 귀도 팔라우의 설명이다. 그의 말에 따르면 로즈 쿼츠 헤어는 메이크업을 최소한만 했을 때 가장 빛난다. 그런가 하면 펜디 쇼를 담당한 헤어 스타일리스트 샘 맥나이트는 잉키 블루와 청록색으로 염색한 앞머리 가발을 클립으로 고정했다. 그가 이 색상을 만들게 된 계기가 재미있다. “피터 필립스가 모델의 눈에 아이라인을 그리기 위해 컬러를 테스트하는 날이었어요. 그의 손등에 온통 푸른 계열의 아이라이너가 묻어 있었죠. 그걸 보고 네온 그린과 블루에 그레이, 블랙을 몇 방울 떨어뜨린 색으로 헤어피스를 염색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가 만든 헤어 컬러와 파격적인 펜디의 의상이 기막히게 조화를 이뤘음은 당연지사! 아이그너와 알베르토 잠벨리 쇼에서는 모발의 특정 부분에 컬러를 입히기 위해 헤어 초크를 동원하기도 했다. 매트한 파스텔컬러 헤어 초크를 가르마 주변에 균일하게 칠한 것.

나른해지기 쉬운 봄, 일상에 강렬한 기운을 더하고 싶다면 이처럼 대담한 헤어 컬러에 도전해보는 건 어떤가? SNS 피드를 수놓은 당신의 아름다운 헤어 컬러 때문에 팔로어가 급증할 확률도 높거니와 염색을 하면 모발에 볼륨감이 생긴다는 이점이 있다. 지금 이 바로 헤어 컬러를 바꾸기에 최적기라는 사실만 알아두길. 누가 알겠는가? 당신이 1년 뒤엔 검은 머리를 질끈 동여매야만 하는 직종에 몸담게 될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다채로운 립글로스의 세계

 

윗쪽부터) 톰 포드 뷰티 립 라커 리퀴드 페이턴트. #에로틱, 2.7ml, 6만2천원. 글로스의 광택과 립스틱의 선명한 발색을 모두 갖추어 바르면 입술이 에나멜 구두처럼 매끈하게 반짝인다. 디올 디올 어딕트 라커 플럼프. #676, 5.5ml, 4만4천원대. 오일과 워터 에멀션, 히알루론산의 조합으로, 제형은 촉촉하면서도 강렬한 컬러와 유리알 같은 광택을 선사한다. 에스쁘아 컬러코닉 틴트 라커. #1, 4.5ml, 1만9천원. 블랙체리 과즙을 머금은 듯 강렬하고 고혹적인 색감과 촉촉한 윤기가 오랫동안 유지된다. 샤넬 루쥬 코코 글로스. #752, 5.5g, 4만1천원. 식물성 오일을 함유한 폴리머가 입술을 편안하게 감싸고 투명한 막을 형성해 입술이 도톰하고 생기 있어 보인다. 랑콤 압솔뤼 에나멜 라커. #378, 8ml, 4만2천원대. 틴트처럼 얇고 가볍게 입술을 감싸 촉촉하게 물들이고 에나멜 같은 눈부신 반짝임을 발산한다. 브이디엘 엑스퍼트 컬러 립 큐브 플루이드 워터. #604, 4g, 2만2천원. 입술에 닿는 순간 워터처럼 산뜻하게 스며들고 물기를 머금은 듯한 투명한 반짝임을 준다. 시에로코스메틱 라쁘라 오일 틴트. #스칼렛, 7.5g, 2만1천원. 바르자마자 입술에 매끈하게 밀착돼 끈적이지 않으며 립밤을 바른 것 같은 은은한 광택이 장시간 지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