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시퀸 열풍

 

1980년대 팝 문화를 대변하는 마돈나. 그녀의 패션을 정의한 법칙, 일명 ‘마돈나 룰 (Madonna Rule)’에는 어깨를 봉긋 솟게 만드는 패드와 무지갯빛 팔레트 그리고 현란하게 반짝이는 시퀸이 필수다. “레트로풍의 디스코 룩을 글래머러스하게 연출하기 위해선 시퀸이 반드시 필요했죠. 이는 데보라 해리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시대를 불문하고 팝 디바들의 룩을 관통하는 법칙 중 하나예요.” 1980년대 마돈나의 패션을 완성한 프랑스 아티스트 마리폴(Maripol)이 말했듯이 조명에 따라 다채로운 빛을 발하는 시퀸의 존재감은 꽤 강렬하다.

시퀸의 이런 치명적인(!) 매력은 2018 S/S 시즌 캣워크에서도 여지없이 빛을 발했다. 정교하게 수놓은 시퀸뿐만 아니라 잘 닦은 거울처럼 번쩍이는 메탈 패브릭, 캔디 컬러 젬스톤으로 화려하게 치장한 빈티지풍 디스코 룩이 우후죽순처럼 모습을 드러냈으니까. 마크 제이콥스는 스테판 존스가 야심차게 준비한 터번을 중심으로 레트로 무드를 자유롭게 구현했는데, 그중 시퀸을 촘촘히 얹어 그래픽 패턴을 그려낸 가운이 유독 눈에 띄었다. 1980년대 무드와 오리엔탈 스타일을 로맨틱하게 버무린 구찌 쇼에서도 시퀸 프레임 선글라스와 황홀하게 반짝이는 홀로그램 드레스들이 알레산드로 미켈레 특유의 맥시멀리즘을 보여주는 데 일조했다. 이뿐인가. 큼직한 장미꽃을 전체에 과감히 프린트한 돌체 앤 가바나의 시퀸 보디수트와 핫한 글램 룩을 연출한 톰 포드의 메탈 미니 원피스, 발맹의 보디 콘셔스 드레스 등 반짝임의 아찔한 마력을 십분 활용한 아이템이 곳곳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누구나 디바가 될 수 있어요. 스타가 되는 거죠.” 한 인터뷰에서 마돈나가 한 이 말을 증명하는 데 시퀸만큼 효과적인 요소는 또 없을 것 같다. 시퀸의 호화롭고 섹시한 이미지가 부담스럽다면 캣워크에 등장한 드레스 대신 액세서리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선택하는 것도 좋지만, 한번쯤 주변의 시선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샤넬이 서울에서 하는 일

샤넬은 서울을 특별하게 생각하는 게 분명하다.
DDP 에서 선보였던 컬렉션, 전시 등 다양한, 그리고 흥미로운 이벤트를 끊임없이 진행하는 걸 보면.
그리고 샤넬이 서울에서 하는 거의 모든 일에는 ‘최초’라는 수식이 늘 빠지지 않았다.

6월 23일부터 시작하는 또 하나의 ‘최초’는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바로 샤넬 2017/18 파리-함부르크 공방 컬렉션 팝업 스토어.
컬렉션의 거의 모든 의상을 전시해 놓은 것은 물론, 이 매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제품도 선보일 예정.
7월 13일까지 열려있는 이 매장은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샤넬 단독 팝업스토어다.

자, 이런 일정은 달력에 필이 표시해둬야 한다.
오늘부터 D데이 카운팅을 시작하자.

SJ.쿤스트할레

서울 강남구 언주로148길 5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오픈

#샤넬인서울

#CHANELMetiersdArt

연관 검색어

사소한 디테일의 존재감

우리는 종종 별것 아닌 일부분에 매료된다. 이를테면 소설책에 사용된 고급 종이의 까슬한 질감, 무광의 립스틱 케이스, 반듯 하게 늘어선 스티치와 빈틈없이 마감된 가방 귀퉁이 같은 것들 말이다. 디테일이라 불리는 이런 사소함은 ‘작고 덜 중요한 세부 사항’이라는 사전적 정의가 무색하게 주객전도를 일삼고 소비자를 유혹한다.

디테일이 갖는 힘은 패션의 세계에서도 유효하다. 네크라인을 어떤 방식으로 재단했는가, 무슨 패턴을 적용했으며 그 간격은 얼마나 되는가 하는 단서들이 모여 옷의 첫인상과 수준을 결정짓기 때문. 그렇게 한 시즌에 같은 단서가 반복되며 생긴 일종의 흐름은 트렌드가 된다. 다시 말해 창대한(?) 유행도 미약한 부분에서 시작된다는 뜻이다.

이번 시즌 패션월드를 사로잡은 주름과 컷아웃 디테일 역시 언뜻 평범하고 별 볼일 없어 보인다. 게다가 다루기 까다롭다는 특성까지 지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두 디테일이 무수히 많은 디자이너의 선택을 받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로맨틱하거나 쿨한 무드를 가미하는 탁월한 능력을 지녔기 때문이다. 약속이라도 한 듯 쏟아져 나온 다수의 쇼피스가 이를 뒷받침한다.

 

먼저 알투자라와 사이먼 로샤, 블루마린의 예를 살펴보면 주름이 옷에 로맨틱한 생기를 불어넣고 움직임을 극대화한다는 사실을 포착할 수 있다. 브랜드 특유의 낭만적인 DNA가 만들어낸 효과 아니냐고? 와이 프로젝트의 강렬한 무드까지 단숨에 부드럽게 만드는 저 위력을 보라(물론 룩을 사랑스럽게 만들지는 못했다. 그건 불가능에 가까울뿐더러 상상하고 싶지도 않은 일이니까)! 무심함의 상징인 줄로만 알았던 르메르의 볼륨 숄더 블라우스나 셀린느의 플리츠스커트에서 느껴지는 우아함은 또 어떠한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반면 컷아웃의 특징은 제아무리 하늘하늘한 옷이라도 순식간에 쿨하게 바꿔놓는다는 점이다. 프릴이나 레이스, 새틴처럼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했음에도 힙하고 시크한 아우라를 풍기는 알렉산더 맥퀸과 크리스토퍼 케인, 조셉, 프로엔자 스쿨러, 발렌티노, 짐머만의 컬렉션 룩이 가진 반전 매력이 바로 이 컷아웃 디테일에서 비롯된 것. 퍼블릭스쿨의 카디건이나 이자벨 마 랑의 보디수트 역시 한번의 가위질 덕에 밋밋해질 위험을 피하고 하이패션의 대열에 합류할 수 있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사람들은 흔히 한 가지 이유로 무언가를 판단하지 말라고 얘기한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그 한 가지 이유는 좋고 싫음 또는 그 비슷한 감정으로 우리를 이끈다. 지금 이 디테일도 마찬가지다. 대단히 새롭거나 극도로 화려하지는 않지만 분명한 존재감으로 옷의 퀄리티를 높이고 트렌드를 만든다. 그러니 사소하다고 외면하지 말기를. 주름과 컷아웃이라는 이름의 사소함은 이토록 아름다우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