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운 컬러들의 향연

“키워드는 하모니예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예상치 못한 색들을 배치해 조화를 꾀하면 의외의 효과를 낼 수 있죠.” 색채의 왕으로 군림한 시스 마잔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샌더 락의 말처럼 색은 그 조합에 따라 천변만화한다. 이 색의 매력을 익히 아는 디자이너들은 올해 S/S 시즌 서로 다른 색을 더하고 빼며 적잖이 희열을 느낀 듯하다.

우선, 샌더 락은 달콤한 셔벗 컬러를 중심으로 선명한 원색, 메탈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넘나들며 컬러리스트라는 평가에 걸맞은 실력을 갖췄음을 다시금 입증했다. 그가 선보인 룩 중 레드 퍼 코트와 새먼 핑크 드레스의 조합은 올봄 스트리트에서 자주 포착될 만큼 핫한 트렌드로 떠올랐다. 라프 시몬스 역시 색에 주목했다. 그가 이번 시즌 캘빈 클라인 컬렉션을 통해 구현한 ‘아메리칸드림’을 더 풍성하게 만든 요소 역시 원색 팔레트였다. 특히 옷차림을 한 가지 색으로 통일하고 핑크나 레드 롱 글러브로 포인트를 준 룩은 컬러 블록을 부담스러워하는 대중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질 듯하다. 로맨틱한 맥시멀리스트,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또 어떤가! 그는 1980년대 글램 룩에 현란한 프린트와 퍼플, 핑크, 라임, 골드 등 다채로운 컬러를 조합했다. 고운 컬러 팔레트의 하모니로 초현실적 이상을 구현했다고 밝힌 조셉 폰트의 델포조 컬렉션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이 밖에도 싱그러운 라임과 강렬한 레드 컬러가 환상적인 조합을 이루는 룩으로 색의 스펙트럼을 한 뼘 더 넓힌 3.1 필립 림, 청량감 넘치는 블루와 그린의 조합에 주목하게 만든 프라발 구룽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에서 컬러 블록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러 색을 합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그만한 가치가 있는 도전이거든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케이티 그랜드의 말을 기억하길. 올여름, 색채의 마법이 시작됐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보테가 베네타 크루즈 컬렉션

” 기본에 충실한 아이템을 하나 이상 필요로 하는 사람은 없어요. 
그래서 전 고객들이 한 번도 본 적 없는 제품을 선보이고 싶었죠.” 

2019 크루즈 컬렉션을 준비하며 보테가 베네타의 수장, 토마스 마이어가 한 말이다.
유서깊은 하우스 브랜드의 수장이 ‘매일 잘하는 것’ 말고 아예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다.

하지만 토마스 마이어는 크루즈 컬렉션을 공개하는 방식부터 달리했다.
11월, 12월 그리고 1월에 거쳐 3 그룹으로 나눠 컬렉션을 공개한다.
그 시기에 맞는, 그 때 딱 필요한 옷을 고객들에게 보여주겠다는 얘기다.

11월에 만나볼 수 있는 크루즈 컬렉션의 첫 그룹은,
2018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선보인 강렬한 컬러 팔레트를 그대로 가지고 왔다.
딥 오렌지, 바카라 로즈 등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보였던 컬러는 더플 코트, 남성 복의 컬러 턴업 데님 팬츠, 부츠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12월에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두 번째 그룹에서는
차가운 파스텔 톤의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한 해 중 가장 어두운 계절에 가장 밝은 컬러를 제안하고 싶었다.”는 토마스 마이어의 말 답게
눈 같은 화이트 컬러와 워싱된 파스텔 톤을 컬렉션 전반에서 볼 수 있다.

1월에 공개되는 세 번째 그룹은
2019 봄/여름 컬렉션의 미리보기라고 생각해도 좋다.
프린트를 눈여겨 봐야하는데, 하운드투스, 빈티지한 벽지 프린트를 연상시키는 패턴은 사실 작은 도트 무늬로 만들어진 것.
플리츠 스커트, 드레스, 액세서리라인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이 섹션의 포인트다.
봄/여름 컬렉션을 엿볼 수 있는 섹션이니만큼 레이어드룩에 집중했다.
겨울부터 초봄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어 실용적이다.

액세서리도 눈여겨봐야 한다. 처음으로 여성복에서 벨트 백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가방 또는 벨트에 끼워 활용할 수 있는 SLG라인도 추가했다.
이제껏 보기 드물었던 컬러풀한 남성 액세서리(가방, 슈즈)도  기대할 만 하다.
아티스틱한 힐이 더해진 펌프스, 과감한 컬러의 남성용 부츠 등 훨씬 젊어진 듯한 슈즈 컬렉션도 매력적이다.
아직 너무나 먼 미래 얘기같지만, 11월은 생각보다 빨리 올 거다.
지금은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보테가 베네타가 꿈꾸는 크루즈 컬렉션을 함께 감상 해보자.

 

연관 검색어
,

옛날 수영복이 대세 ②

Pattern

빈티지 포스터에서, 핀업걸들이 입고 있었던 그런 수영복.
‘땡땡이’, 체크 무늬(그 중에서도 깅엄 체크), 선명한 스트라이프 수영복을 사야 할 때다.

Polka Dot

리본 장식의 도트 패턴 블랙 비키니 세트 38만원대 아세노 바이 파페치(Asceno by Farfetch).
도트 패턴 홀터넥 비키니 톱 5만4천원 에탐(Etam).
도트 패턴 비키니 브리프 3만8천원 에탐(Etam).

프릴 장식의 도트 프린트 레드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Gingham Check

브라운 깅엄 체크 패턴 비키니 세트 13만8천원 페이우(Fayewoo).

블랙앤화이트 깅엄 체크 패턴 비키니 톱 3만9천원 망고(Mango).
블랙앤화이트 깅엄 체크 패턴 비키니 브리프 2만9천원 망고(Mango).

Stripe

스트라이프 패턴 비키니 세트 36만원대 스텔라 매카트니 바이 네타포르테(Stella McCartney by NET-A-PORTE).

금속 로고 장식의 홀터넥 스트라이프 패턴 원피스 수영복 21만원대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 바이 파페치(Michael Michael Kors by FarFetch).

사선무늬가 더해진 스트라이프 패턴 원피스 수영복 4만9천원 자라(Z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