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함부르크 공방 컬렉션

샤넬의 2017/18 함부르크 공방 컬렉션.
7개의 공방에서, 100% 장인의 손에서 완성되는, 보기만해도 경이로운 이 컬렉션을 곧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그것도 샤넬이 한국에서 여는 최초의 단독 팝업스토어에서.
6월 23일부터 7월 13일까지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셔 열릴 이번 팝업 스토어에서는 샤넬 공방 컬렉션 쇼피스는 물론, 팝업스토어 단독 아이템도 준비될 예정.
이런 좋은 기회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샤넬 함부르크 공방 컬렉션에 대해 약간의 예습이 필요하다.

 

장소

샤넬은 매 시즌 독특한 장소, 비교불가한 무대 장치로 재미를 준다.
이번에는 칼 라거펠트의 고향, 함부르크의 엘프 필하모닉 콘서트 홀을 찾았다.
장소도 장소이다 보니, 쇼 음악은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라이브 공연이었다.

 

세일러 카라가 더해진 트위드 재킷, 두툼하게 짠 스웨터, 퍼 백과 슈즈, 턱시도 슈트 등 다양한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액세서리

선원의 것에서 영감을 받은 세일러캡, 컨테이너 박스를 연상시키는 가방 그리고 마사로(Massaro) 부츠 공방의 부티.
특히 컨테이너 박스를 닮은 클러치는 아주 작은 디테일까지 살린 게 포인트다.
이 외에 닻에서 영감을 받은 주얼리, 튜브 모양 브로치, 아코디언에서 영감을 받은 가방 등 재기발랄한 액세서리 컬렉션을 기대해도 좋다.

 

아직 함부르크 공방 컬렉션 팝업스토어가 어떤 형태로 준비가 될지, 어떤 제품을 특별 공개할 지 알려지지 않은 상태.
그저 컬렉션 사진을 보고 또 보며 마음속의 위시리스트를 준비하는 수 밖에 없겠다.

 

 

연관 검색어
,

취급주의 주얼리

실버, 골드, 메탈, 큐빅, 크리스털, 진주 말고 이제 유리.
크리스털보다 맑고 깨끗하고, 차랑 차랑 부딪히는 소리도 청아하다.
무엇보다 새롭다.
이번 여름엔, ‘취급주의’ 유리 주얼리로 옷차림에 시원함을 더하자.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먼데이 에디션과 유리 공예가 양유완 작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작품. 작가가 한 알 한 알 직접 만든 유리알로 제작하여 조금씩 모양이 다르다는 점은 이 주얼리를 한층 더 근사해 보이게 만든다.

 

 

1백3만원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귀의 반을 덮을 정도로 꽤 큰 이어링. 유리알 드롭이 매력적이다.

 

 

2만9천원 자라(Zara).

크리스탈 샹들리에를 연상시키는 화려한 자라의 글래스 이어링.

 

 

£ 197 에트로 바이 매치스 패션 닷컴 (Etro By MATCHESFASHION.COM).

정말 물방울을 연상시키는 매끈한 디자인이 매력적. 드레스업할 때 유용할 귀고리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볼드한 체인과 투명한 유리의 만남. 어울리지 않는 조화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현대미술 작품처럼 아티스틱하기까지 하다.

 

 

 

84만4천2백29원 프로엔자 스쿨러 바이 파페치(Proenza Schouler By Farfetch).

두툼한 사이즈의 뱅글은 여름 시즌에 착용하기 좋은 액세서리 중 하나이다. 유리 소재로 만들어 더 특별한 포인트가 될 거다.

 

 

2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 Other Stories).

 

S/S시즌의 트렌드 액세서리 중 하나인 후프 이어링. 자칫 뻔해 보일 수 있는 아이템이지만 유리 펜던트가 더해져 특별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깨끗한 물방울을 주얼리로 만든다면 아마 이런 형태일 거다. 샤넬의 유리 주얼리 컬렉션은 보기만 해도 마음이 시원해지는 기분.

 

다시 돌아온 시퀸 열풍

 

1980년대 팝 문화를 대변하는 마돈나. 그녀의 패션을 정의한 법칙, 일명 ‘마돈나 룰 (Madonna Rule)’에는 어깨를 봉긋 솟게 만드는 패드와 무지갯빛 팔레트 그리고 현란하게 반짝이는 시퀸이 필수다. “레트로풍의 디스코 룩을 글래머러스하게 연출하기 위해선 시퀸이 반드시 필요했죠. 이는 데보라 해리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시대를 불문하고 팝 디바들의 룩을 관통하는 법칙 중 하나예요.” 1980년대 마돈나의 패션을 완성한 프랑스 아티스트 마리폴(Maripol)이 말했듯이 조명에 따라 다채로운 빛을 발하는 시퀸의 존재감은 꽤 강렬하다.

시퀸의 이런 치명적인(!) 매력은 2018 S/S 시즌 캣워크에서도 여지없이 빛을 발했다. 정교하게 수놓은 시퀸뿐만 아니라 잘 닦은 거울처럼 번쩍이는 메탈 패브릭, 캔디 컬러 젬스톤으로 화려하게 치장한 빈티지풍 디스코 룩이 우후죽순처럼 모습을 드러냈으니까. 마크 제이콥스는 스테판 존스가 야심차게 준비한 터번을 중심으로 레트로 무드를 자유롭게 구현했는데, 그중 시퀸을 촘촘히 얹어 그래픽 패턴을 그려낸 가운이 유독 눈에 띄었다. 1980년대 무드와 오리엔탈 스타일을 로맨틱하게 버무린 구찌 쇼에서도 시퀸 프레임 선글라스와 황홀하게 반짝이는 홀로그램 드레스들이 알레산드로 미켈레 특유의 맥시멀리즘을 보여주는 데 일조했다. 이뿐인가. 큼직한 장미꽃을 전체에 과감히 프린트한 돌체 앤 가바나의 시퀸 보디수트와 핫한 글램 룩을 연출한 톰 포드의 메탈 미니 원피스, 발맹의 보디 콘셔스 드레스 등 반짝임의 아찔한 마력을 십분 활용한 아이템이 곳곳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누구나 디바가 될 수 있어요. 스타가 되는 거죠.” 한 인터뷰에서 마돈나가 한 이 말을 증명하는 데 시퀸만큼 효과적인 요소는 또 없을 것 같다. 시퀸의 호화롭고 섹시한 이미지가 부담스럽다면 캣워크에 등장한 드레스 대신 액세서리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선택하는 것도 좋지만, 한번쯤 주변의 시선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