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우보이 부츠의 재발견

 

많은 디자이너가 뉴욕을 떠나며 뉴욕 패션위크가 점점 기우는 분위기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뉴 시즌 트렌드는 아메리칸 웨스턴 무드를 지향하고 있다. 이번 시즌 메가트렌드로 떠오른 카우보이 부츠가 대표적인 예. 아메리칸 뷰티를 대변하는 캘빈 클라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라프 시몬스가 카우보이 부츠를 선보인 후 그 파급력이 더 강력해졌다. 감사하게도 이미 우리에게 익숙한 이 슈즈는 함께 트렌드의 반열에 오른 PVC 하이힐처럼 발의 고통을 감수해야 하는 일도 없고, 어글리 스니커즈처럼 처음 마주하는 순간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지도 않는다. 이름만 들으면 컨트리 송이 흘러나오는 서부영화가 떠오르겠지만 와일드한 스타일로 연출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버려도 좋다.

그렇다면 카우보이 부츠를 2018년 식으로 트렌디하게 신는 방법은? 정석대로 웨스턴 룩을 갖춰 입기보다는 다양한 스타일로 믹스 매치할 것. SNS 속 인플루언서들의 데일리 룩도 눈여겨볼 만하다. 실제로 알렉사 청은 컬렉션 기간 동안 미니멀한 스타일에 카우보이 부츠를 더해 시크하게 연출하거나 하늘거리는 드레스와 믹스 매치하는 등 웨스턴 부츠를 다양한 스타일로 즐기는 모습이었다. 이번 시즌엔 이처럼 부츠 자체의 디자인이 특별하다기보다는 스타일링 면에서 자유로워진 것이 특징이다. 트렌드를 민감하게 눈치챈 각 브랜드에서는 클래식한 웨스턴 부츠의 느낌만 유지한 채 모던한 프린트를 더하거나 좀 더 슬림한 실루엣, 다양한 높이의 굽으로 무장한 제품을 출시하며 여성들의 마음을 공략하고 있다. 게다가 2018 S/S 시즌에 이어 F/W 컬렉션에서도 생 로랑, 이자벨 마랑 등 여러 브랜드가 카우보이 부츠를 등장시키며 이 트렌드가 지속될 것을 예고했으니, 카우보이 부츠는 지금 사두면 사계절 내내 유용할 전망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018 F/W 헤라 서울패션위크의 신진 디자이너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ESFXXK

런던에서 의상을 전공한 임재혁과 김보나가 이끄는 여성복 브랜드 비스퍽은 시작부터 범상치 않다. 2017 S/S 시즌 뉴욕과 파리에서 첫 컬렉션을 선보인 후 전 세계 유수의 편집숍 바이어에게 꾸준히 러브콜을 받으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으니 말이다. 클래식한 아이템의 구조를 변형해 한 가지 옷을 여러 방식으로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하는 것이 비스퍽 컬렉션의 모토다. 이번 시즌에도 트렌치코트, 셔츠, 데님 팬츠처럼 클래식한 아이템을 실험적인 아이디어로 변주해냈다. 하나의 아이템에 공존하는 스타디움 점퍼와 트렌치코트, 트랙 팬츠와 데님 팬츠, 두 벌의 셔츠 등 디자이너 듀오의 남다른 심미안이 반짝이는 룩이 차고 넘쳤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EENK

론칭 이래 가방과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중심으로 컬렉션을 완성해온 잉크가 지난 시즌 처음으로 레디투웨어를 선보였다. 이번 시즌엔 서울패션위크에서 ‘K for Knit’를 테마로 쇼를 선보이며 브랜드의 새로운 가능성을 알렸다. 테마에서 눈치챌 수 있듯 컬렉션 룩 곳곳에서 비비드한 오버사이즈 니트 베스트, 로브처럼 연출할 수 있는 롱 카디건, 피시넷 톱과 백처럼 매력적인 니트웨어를 볼 수 있다. 이 밖에 해체적으로 디자인한 테일러드 재킷과 트렌치코트, 롱 스카프를 매치한 실크 블라우스, 허리를 리본으로 묶을 수 있는 티셔츠에서도 동시대 여자들이 원하는 아름다움을 정확하게 간파하고 있는 디자이너 이혜미의 감각이 엿보이지 않는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ELL THE TRUTH

하니와이, 구호 등 대기업의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10년간 경력을 다진 디자이너 김성은이 론칭한 브랜드 텔더트루스. 이번 시즌에는 1990년대 위노나 라이더의 인터뷰 장면과 영화 <로얄 테넌바움> 속 기네스 팰트로의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클래식한 무드에 위트를 더한 룩으로 컬렉션을 구성했다. 구조적인 디자인의 오버사이즈 테일러드 코드와 재킷에 부드러운 소재의 슬림한 드레스와 스커트를 매치해 남성성과 여성성을 절묘하게 조화시키는 식. 컬렉션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일조한, 액세서리 브랜드 구드와 협업해 선보인 클래식한 백도 눈여겨볼 것.

 

2018 F/W 헤라 서울패션위크 프런트로의 스타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선 강탈! 아이돌

이번 패션위크에서도 소녀시대 서현, 샤이니 키, 동방신기 등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돌은 프런트로의 단골손님이었다. 한류 스타 아이돌이 한자리에 모인 패션위크 현장은 연말 시상식장을 방불케했고 이들을 보기 위해 쇼장 안팎에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컬렉션이 지연됐을 정도. 늘 무대에 서는 아이돌들은 플래시 세례가 익숙한 듯 시종일관 팬 서비스를 해주는 것은 물론, 끊임없는 포즈 요구에도 미소를 잃지 않는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런웨이 밖의 모델들

수많은 컬렉션을 종횡무진 누비던 톱 모델들이 런웨이에서는 대신 셀럽의 자격으로 컬렉션장을 찾았다. 특히 유명 인플루언서로 자리매김한 아이린은 이제 무대보다 프런트로가 더 익숙해 보였다. 앉아서 후배들의 워킹을 지켜보는 선배 모델들의 눈빛에서 배우나 아이돌과 또 다른 카리스마와 존재감이 느껴진 건 당연지사. 이들의 멋진 워킹을 보지 못했다고 아쉬워하지 말길. 포토월에 선 톱 모델들의 포즈는 지금 막 화보에서 튀어나온 듯 스타일리시하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배우 군단

쇼마다 완벽하게 드레스업 한 여배우들의 스타일을 엿보는 것은 패션위크의 또 다른 묘미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파스텔컬러 데님 룩을 선보인 공효진, 원조 패셔니스타답게 스타일리시한 채정안, 체형을 보완하는 화이트 룩 스타일링을 보여준 이민정과 상큼한 레몬 컬러 룩으로 모두를 주목시킨 할리우드 스타 제이미 정까지. 이번 시즌엔 남자 배우에 비해 여배우들의 패션위크 참석률이 압도적으로 높아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우먼 파워를 느낄 수 있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션위크 출석왕

패션위크 기간 동안 3회 이상 모습을 드러낸 출석왕은? 레트로 룩부터 화려한 드레스까지 쇼마다 카멜레온처럼 대변신을 감행한 효민,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부각시킨 스타일을 보여준 황승언, 모델답게 다양한 룩을 완벽히 소화한 이현이가 그 주인공이다. 출석왕의 공통점은 마음에 드는 룩이 등장할 때마다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음악에 맞춰 리듬을 타거나 옆자리에 앉은 셀럽과 대화를 나누는 등 적극적인 애티튜드를 갖췄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