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S/S 액세서리 트렌드 #아티스틱힐

MARC JACOBS

ARTISTIC HEEL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션 그리고 카톨릭, 멧갈라 2018

5월 첫 번째 월요일.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은 인산인해가 된다.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주최하는 연례 행사. 멧 갈라가 열리는 날이기 때문.
올 해의 주제는
“<천체: 패션과 카톨릭의 상상력(Heavenly Bodies: Fashion and the Catholic Imagination)>”
패션은 예로부터 카톨릭 교회에서 많은 영감을 받아왔다.

2001 봄/여름 컬렉션을 준비 중인 존 갈리아노

돌체 앤 가바나의 2013 가을/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비잔틴 모자이크 드레스,
묵주에서 영감을 받은 목걸이, 쟝 폴 고티에의 2007 봄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거의 모든 모델에게 씌워진 할로(Halo: 광륜) 헤드피스, 빅터 앤 롤프의 1999년 컬렉션 케이프,
지방시의 2008년 컬렉션 등이 대표적인 예다.

5월 10일 대중에게 오픈하는 메트로폴리탄 뮤지엄의 전시에는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 성구 보관실에서 내준 41벌의 드레스와 함께
베르사체, 돌체 앤 가바나, 발렌티노, 스키아파렐리 등
20-21세기 디자이너들의 작품들도 함께 선보여질 예정이다.

@metmuseum
@themetcloisters

이 전시를 앞두고 열리는 행사, 멧 갈라도 전시와 같은 테마로 진행되었다.
카톨릭 그리고 패션.
이 두 단어만 들었을 때는 무채색으로 심심하게 차려 입은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하지만 멧 갈라는 패션 연례 행사 중 가장 화려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괜히 Gala겠는가)

패션쇼를 찾는 셀러브리티, 오뜨 꾸튀르 컬렉션과는 감히 비교도 하지 못할
디자이너들의 커스텀 메이드 드레스, 상상을 초월하는 헤어&메이크업과 액세서리가 등장한다.
올 해도 실망스럽지 않았다.
우선 올해 호스트 중 한 명인 리한나.

교황을 오뜨꾸뛰르 스타일로 해석한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모자까지 완벽하다. 주제가 주제다 보니 다양한 헤드피스가 등장했다.

위니 할로우 in 커스텀 토미 힐피거
헤드피스 by @oddcommoditiesny @winnieharlow
솔란지 놀스 in 이리스 반 헤르펜
카라 델레빈 in 디올 오뜨 꾸뛰르
지방시 오뜨 꾸뛰르를 입은 릴리 콜린스 ©Givenchy
지방시 오뜨 꾸뛰르를 입은 릴리 콜린스 ©Givenchy

그 중 최고는 매년 멧갈라에서 비교할 수 없는 룩을 보여주는 사라 제시카 파커

사라 제시카 파커 in 돌체앤가바나 알타모다
드레스 뒷모습 @sarahjessicaparker
쟝 폴 고티에를 입은 마돈나
페레스 주얼리의 왕관을 하고 셀피를 올린 마돈나 @madonna

 

십자가 디테일도 빠지지 않았다.

제니퍼 로페즈 in 발망
디테일 @balmain
킴 카다시안 in 베르사체
동생 카일리제너와 함께 @kimkardashian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in 발망
벨라 하디드 in 크롬하츠
안드레아 디아코누 in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드레스 & 쇼파드 십자가 목걸이

 

 

2015년 리한나의 ‘계란 지단 드레스’를 잇는, 엄청난 길이의 드레스도 빠지지 않았다.

리한나 in 구오 페이 2015

 

2018년 리한나 대항마로는

니키 미나즈 in 오스카 드 라 렌타
블레이크 라이블리 in 베르사체
프라발 구룽을 입은 다이앤 크루거
@dianekruger
천사 같은 케이트 보스워드 in 오스카 드 라 렌타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퍼포먼스’는 케이티 페리라 하고 싶다.
2미터 가까이 되는 날개를 입고(?) 그 셀 수 없는 계단을 오르고 내리며

케이티 페리 in 베르사체

사진 찍히느라 바빴을 그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내며.
메트로폴리탄 뮤지엄의 2018 전시,
<천체: 패션과 카톨릭의 상상력(Heavenly Bodies: Fashion and Catholic Imagination)>는
5월 10일부터 10월 8일까지 진행된다.

 

2018 S/S 액세서리 트렌드 #뮬

SOLID MU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