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슐랭 디저트 2탄, 비주얼 대결 심플함 VS 화려함

@ARUM.DAUDA 에디터의 추천!

심플함의 극치 ‘카페 토스트’

 

샤로수길에 위치해 있는 카페 토스트는 마치 일본에 있는 카페를 연상케 한다. 이곳은 특이하게도 아침 8시에 오픈한다. 8시부터 12시까지 모닝세트가 준비되어 있는데 훌륭한 가성비를 자랑하는 세트 메뉴다. 단돈 7천원으로 버터가 올려져 있는 식빵과, 과일, 샐러드, 계란 그리고 따뜻한 커피를 즐길 수 있다. 그리고 테이크아웃 하는 손님들에게는 토스트가 무료라고 하니 이렇게 후한 카페가 있을까!

카페 토스트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것이 있다면 두툼하게 썬 식빵을 노릇노릇하게 구워 시럽과 함께 곁들여 먹는 프렌치 토스트. 어떤 데코레이션 없이 심플하지만 맛에 충실하다. 폭신폭신한 식감으로 따뜻한 우유와 함께 마시면 금상첨화! 그리고 직접 만든 탱글한 푸딩도 빠질 수 없다. 단순하지만 입안에 퍼지는 맛의 감동은 강렬하다! 디저트계의 미니멀리즘!

주소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 12길 43

영업시간 08:00~19:00 (월요일 휴무)


 
 

@LXXJEMMA 기자의 추천!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카페 ‘때가 이르매’

 

“혹시 여기가…?”라는 생각이 드는 건물 4층에 위치한 ‘때가 이르매’는 입구부터 심상치 않다. 위트 있는 일러스트를 비추는 어두운 조명을 지나 카페에 들어서면 탁 트인 넓은 공간, 원색의 벽, 그리고 길쭉한 창문들이 반겨준다.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공간이 되기를 바라는 주인장들의 마음처럼 보통의 카페들과는 다른 인테리어로 시선을 사로잡는 이곳에서는 직접 연구하고 개발하여 시즌마다 새로운 메뉴들을 출시한다.

최근에는 ‘때가 이르매’를 알리는 데에 한 몫을 했던 햄버거와 치킨 케이크 시즌이 종료되고 스누피의 찰리가 그려져 있는 ‘찰리 케이크’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다가오는 여름 때가이르매를 방문하게 된다면 히비스커스 티와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이 블렌딩 되어있는 여름 신 메뉴 ‘레드썬’ 그리고 믹스 베리 요거트를 먹어볼 것. 비주얼이 좋은 건 물론 카페에서 판매하는 디저트와도 잘 어울려 아주 흡족할 거다.

앞으로 디저트와 티 종류도 더 다양해 질 예정이라고 하니 뭔가 새로운 ‘맛’을 보고 싶다면 반드시 방문해보길 바란다.

주소 서울 용산구 남영동 8-2 4F

영업시간 월~금요일 12:00~22:00, 토요일 12:00~21:30, 매주 일요일 휴무

문의 @ddaega_ireumae

어느 쪽이 더 끌리는가? 물론 두 곳 모두 가도 상관없지만.

#모로코 킬러 포인트

여행의 마지막 날에는 전문 서퍼가 주로 이용하는 거친 해변이 있는 북쪽으로 향했다. 킬러 포인트(Killer Point)에서 시작하는데, 이 이름은 거친 파도 때문에 붙은 것은 아니고 범고래(Killer Whales)가 이곳에서 수영을 즐긴다는 이유로 붙었다고 한다. 우리는 전문 서퍼들 사이에서 제일 유명한 앵커 포인트(Anchor Point)로 계속 달렸다. 타가주트처럼 어촌이지만 지금은 서핑촌으로 더 유명한 임수안(Imsouane)에서 차를 멈췄다. 이 마을은 파도가 환상적이었을 뿐 아니라 생선 전문 레스토랑도 아주 훌륭했다.

우리가 서프보드를 들고 해변에 서 있을 때 다이버가 물속에서 엄청나게 큰 오징어를 잡아 들고 왔다. 서핑 강사가 “이보다 더 신선할 수는 없어요”라고 덧붙였다. 저녁이 되기 전에 타가주트로 돌아왔다. 저녁 시간은 타가주트 도심 중앙에 있는 ‘문가 게스트하우스(Munga Guesthouse)’ 루프톱 테라스에서 보냈다. 문가 게스트하우스는 골동품과 진귀한 물건을 좋아하는 스위스 여성이 운영하는 곳으로 독특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운 객실에 터키탕 하만 느낌의 커다란 목욕탕이 갖춰져 있다. 정원에는 이탤리언 레스토랑도 있다. 하지만 이 호텔에서 가장 멋진 장소는 은은한 조명 아래에서 바다를 내려다볼 수 있는 루프톱 테라스에 있는 레스토랑이 아닐까. 이곳에서 우리는 모로코 와인과 타진 요리를 마음껏 즐기면서 건강한 혈색과 넘치는 에너지를 몸속 가득 채웠다.

#모로코에서 가봐야 할 곳

아무아주(Amouage)

서퍼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춘 부티크 호텔. 서프 가이드, 서프 코치 등의 패키지가 있다. 루프톱에는 요가 가든이 있어 선셋 요가를 즐길 수 있다. 해변에 위치해 인피니트 풀 너머로 바다가 펼쳐진다.

문의 surfmaroc.com/amouage
 
 

다르 조세핀(Dar Josephine)

모로코의 다양한 타진 음식과 지중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 채식주의자를 위한 메뉴도 있다. 오랫동안 서퍼들에게 사랑받은 레스토랑으로 작은 정원에 마련된 자리도 있다.

문의 +212 674 776018
 
 

카페 파노라마(Cafe Panorama)

타가주트의 좁은 골목길 끄트머리에 있는 카페. 지난해 문을 열었는데 해변의 풍광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위치 덕분에 금세 인기 높은 카페로 자리 잡았다. 커피와 스무디를 비롯해 홈메이드 샐러드, 누텔라 크레페 등을 판다.

문의 +212 5399 46331
 
 

로베르주(L’Auberge)

흰색 벽과 파란 창틀이 아름다운 호스텔. 합리적인 숙박 요금 때문에 배낭여행자에게 인기가 많다. 이곳에 묵지 않아도 카페에서 건강하고 신선한 스무디와 과일 주스를 맛볼 수 있다.

문의 surfmaroc.com/auberge
 
 

카페 무자(Cafe Mouja)

인도양이 내려다보이는 카페. 질 좋은 커피와 건강한 스무디, 샐러드, 수프 등이 있다. 달콤한 브라우니도 인기 메뉴. 서핑 장비도 대여할 수 있다.

문의 +212 5282 00230
 
 

문가 게스트하우스(Munga Guesthouse)

히피 감성이 묻어나는 문가 게스트하우스. 숙박을 해도 좋고 대서양이 내려다보이는 루프톱 테라스에서 저녁 식사를 즐겨도 좋다. 서핑 아카데미와 요가 수업을 운영한다.

문의 www.mungaguesthouse.com

 
 

바바쿨(Babakoul)

안락한 카페 바바쿨은 유러피언과 모로칸 스타일의 음료와 크레페, 피자 등을 판다. 하루 종일 바다에서 시간을 보낸 후 야외 파티오에서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 오전 8시에 문을 열기 때문에 아침 식사도 가능하다.
문의 babak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