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미열전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베트남인이 사랑하는

63 프로방스

베트남에서 온 미느와 최승재가 현지 음식을 그리워하는 베트남 친구들을 위해 오픈한 가게. ’63 프로방스(63 PROV.)’는 베트남의 63개 행정구역을 구역을 뜻한다. 베트남 빈 딘성의 유명한 반미 가게에서 빵 만드는 기술을 전수받았다는 이들이 직접 만드는 발효 반죽의 비결은 비밀에 부쳐져 있다. 매일 신선한 반미를 만들기 위해 오전과 오후 하루에 두 번 바게트를 굽고, 정성을 다해 재료를 준비한다. 미트볼, 달걀, 치킨 등 속을 채우는 재료에 따라 다섯 가지 반미 중에서 고를 수 있는데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즐겨 먹는 반미는 ‘반미 팃 헤오’란다. 각종 향신료와 양념을 더한 돼지고기 반미로 베트남 현지의 맛을 제대로 맛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여기에 돼지와 닭의 간을 갈아서 찐 파테를 추가하면 반미 한 입이 더욱 풍요로워진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이화여대 5길 15
영업시간 11:00~21:00
문의 02-393-8463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미식가들이 인정한 베트남 요리

레호이

남산 소월로에 소박하게 자리한 ‘레호이’는 본래 건물 1층만 사용하다가 건물 전체로 공간을 넓혔다. 색색의 베트남식 등불이 맞이하는 가게의 샛노란 벽을 배경 삼아 길가에 조그만 테이블을 놓고 둘러앉던 정겨운 분위기도 좋았지만, 이제 3층 통유리 창으로 언덕 아래 이태원 전경을 내려다보며 베트남 음식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레호이를 찾는 이들이 늘어난 데는 진한 육수로 정평이 난 쌀국수와 반미의 인기가 한몫했다. 쌀국수는 숙주를 넣지 않고 소고기 양지, 사태 등을 우려 육수 본연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베트남 북부 지역 쌀국수의 정수를 맛봤다면 반미도 놓치지 말자. 바게트에 반숙 달걀과 매콤한 소스에 구워 불 맛이 살아 있는 돼지고기, 샬롯을 튀겨낸 바왕고랭을 토핑으로 얹어 푸짐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38 가길 5
영업시간 12:00~22:00(브레이크타임 15:00~17:00)
문의 070-4242-0426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와인과 반미의 만남

랑만

베트남 음식과 함께 술을 즐길 수 있는 다이닝 펍 ‘랑만’. 맥주와 와인, 칵테일 등 다양한 술에 베트남 요리를 안주 삼아 베트남어로 낭만, 즉 ‘랑만’에 취할 수 있는 곳이다. 분짜와 쌀국수 외에도 메뉴 선택의 폭이 넓어 술에 따라, 기분에 따라 취향껏 선택하기 좋다. 그중에서도 반미와 반쎄오는 청량감 있는 베트남 맥주나 드라이한 스파클링 와인과 잘 어울린다. 바삭한 크레페 스타일로 부쳐내는 반쎄오는 조미료가 많이 들어가는 베트남 피시 소스 대신 5년 동안 토굴에서 숙성한 국산 액젓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이고, 반미는 짭조름한 돼지고기 바비큐와 새콤한 채소가 조화를 이뤄 술맛을 돋운다. 요리와 술뿐 아니라 베트남의 라이프스타일 제품도 판매하는데, 오랜 전통을 지닌 브랜드의 그릇부터 시장 상인이 만든 밥공기까지 다양한 공산품과 수제품을 구경할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16 길 11
영업시간 12:00~22:00(브레이크타임 15:00~17:00)
문의 02-798-151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서울숲 옆 베트남 호텔

하노이 102

간판 대신 베트남 전통 의상을 입은 여인의 초상화가 걸려 있는 붉은 벽돌집. ‘하노이 102’에 들어서면 프랑스 양식이 남아 있는 베트남의 오래된 호텔 라운지에 온 듯한 기분이 든다. 2층짜리 가정집을 고쳐 만든 공간은 큼직한 격자무늬 창과 그 너머로 보이는 테라스, 은은한 조명과 장식품 하나까지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 SNS에서도 예쁜 레스토랑으로 유명하다. 이곳의 대표는 하노이에서 7년간 주재원으로 생활하며 맛본 베트남 요리를 향신료를 적절하게 조절해 우리 입맛에 맞게 만들어낸다. 맑은 육수와 담백한 맛이 특징인 하노이식 쌀국수는 끝 맛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특히 가게에서 직접 구운 바게트에 피클과 상큼한 소스를 곁들인 반미는 한 입 베어 물면 ‘바사삭’ 입맛 당기는 소리가 난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6길 18
영업시간 11:30~22:00( 브레이크타임 15:00~17:00), 화요일 휴업
문의 02-469-5101

불면 치유 YouTube

CBeebies 의 <Tom Hardy CBeebies Bedtime Story | Odd Dog Out>

영국 유아채널 CBeebies에서 진행한 Bedtime Stories Celebrities 시리즈. 헐리우드 스타들이 동화책을 읽어주는 시리즈 중 톰 하디의 영상을 추천한다. 바라보기만 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그가 중저음 목소리로 읽어주는 이야기는 내용은 고사하고 듣기만 해도 좋다.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는 짧은 영상으로만 만나 볼 수 있지만 검색창에 키워드 몇 가지만 검색해도 에디 레드메인, 제임스 맥어보이등 여러 헐리우드 스타들의 풀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물론 안구정화는 덤이다.

 

 

asmr soupe의 <ASMR 파리의 밤 분위기2 입체음향 | A Night in Paris Ambience 2>

눈을 감고 들으면 눈앞에 영상이 구현되는 듯한 고퀄리티 ASMR 영상이 많은 유튜버 asmr soupe. 무전기 음향, 공기를 가르는 소리로 인터스텔라를 연상시키는 ‘우주정거장에서의 하루’, 부엉이 울음, 만년필 서걱이는 소리, 모닥불 태우는 소리가 있는 ‘공부할 때 듣는●호그와트 시험 기간-그레이트 홀’등은 영화의 한 장면이 절로 떠오른다. 이국적인 밤을 보내고 싶다면 파리의 분위기를 매력적으로 연출해 낸 이 영상을 추천한다. 감미로운 재즈와 희미하게 들리는 불어를 가만히 듣고 있노라면 홀로 파리의 작은 호텔에 누워있는 것만 같다.

 

 

봇노잼의 <같이 공부해요/study with me/빗소리or장작타는소리>

요즘 SNS에서 가장 핫한 공시생 유튜버 봇노잼. 빗소리, 장작 타는 소리와 함께 몇 시간 내내 공부하는 모습만 나오는 이 영상이 인기가 많은 것은 그의 외모 덕. 유튜브 채널을 제대로 시작한 지 두 달도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 구독자 21만명을 자랑한다. 댓글에는 ‘꿀노잼이다.’, ‘고척돔에서 공부 콘서트 해달라.’등 바라만 봐도 즐겁다는 반응이 수두룩하다. 5월 6일에 업로드한 멘트 하나 없는 2-3분간의 브이로그는 벌써 60만회를 돌파했다. 아무리 잘생긴 그 일지라도, 평온한 소리와 함께 가만히 앉아 공부만 하는 모습을 계속 보고 있으면 절로 하품이 나온다.

레스토랑에서 대접받을 수 있는 9가지 방법

첫인상이 팔할

레스토랑 매니저들을 가장 긴장시키는 건 잘 갖춘 복장과 격식을 갖춰 직원을 대하는 태도다.
옷을 잘 입었다는 건 몇 백만 원짜리 드레스를 입고 한정판 백을 들었다는 게 아니라 상황에 맞는 옷을 입었다는 거다.
적어도 청바지에 티셔츠를 입고 야구 모자를 쓰거나 슬립 온을 신고 분위기를 식당처럼 만들지는 않는다는 말이다.

예약할 때 태도만으로 달라지는 서비스

레스토랑 문화에 익숙한 손님은 예약할 때 어떤 모임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그만큼 모임 성격에 맞춰서 준비해줄 것을 알기 때문이다.
비즈니스를 하는 자리라면 아이가 있는 손님들에게서 어느 정도 떨어진 테이블로 안내할 것이고,
어른을 모시는 가족 모임이라면 레스토랑에서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자리를 줄 것이다.

메뉴를 정독하는 꼼꼼함

즐기러 온 손님은 어떤 요리가 있는지 하나하나 뜯어본다.
이미 다양한 요리를 경험해봐서 요리나 소스, 재료 이름, 조리법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모르는 조리법이라도 발견하면 직원에게 스스럼없이 묻는다.
주문을 받으러 갔는데 메뉴를 좀 더 보고 주문하겠다는 손님에겐 아무래도 관심을 더 기울이게 된다.

시간을 갖고 주문할 줄 아는 여유

처음 온 손님들은 꼭 메뉴를 훑고 나서 이렇게 묻는다. “이 집에서 제일 맛있는 게 뭐에요?”
자신이 일하는 곳에 자부심이 있는 직원은 한두 가지 메뉴를 꼭 집는다.
그러면 ‘선수’들은 자신의 음식 취향을 얘기하며 소스나 조리법, 셰프의 요리 철학 등에 대해 직원과 이야기를 나눈다.

음식만큼 와인도 척척박사

보통 음식을 탐하면 와인도 좋아하게 된다.
미식가들은 평소에 선호하던 와인의 특징을 구체적으로 묘사하면서 어울리는 요리를 추천해 달라거나 자연스럽게 와인을 곁들인다.
귀한 와인을 가져와 마실 때는 소믈리에에게 한 잔 따라 주는 세심함도 잊지 않는다. 더불어 코르크 차지를 내는 것도 서비스의 당연한 댓가라고 생각한다.

공자만큼 정중한 식사 예절

어릴 때부터 예절에 대해 잘 배운 손님은 음식 문화도 다르다.
포크와 나이프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음식을 다 먹고 나서는 집기를 어떻게 놔야 다 먹었다는 표시인지,
와인 잔은 어떻게 집어야 하는지 습관처럼 알고 있다.
장소에 대한 어색함이 없기 때문에 직원을 대하는 태도도 친근하지만 헛헛하진 않다.

첫째도 깨끗, 둘째도 깨끗

정리를 잘 하는 손님은 달라도 뭐가 다르다.
레스토랑에 서비스를 받으러 와서 뒤가 깔끔하다는 건 그만큼 셰프와 직원들을 배려했다는 의미다.
스테이크 옆에 함께 나오는 가니시는 주인공은 아니지만 만들기 까다로운 요리 중 하나인데 그 정성을 아는 사람은 억지로라도 먹는다.
식전 빵은 ‘설거지용’이다. 요리를 먹고 나서 남은 소스를 빵으로 닦아 먹어야 되니까.

비판이라도 아끼지 않는 솔직함

음식이 어땠냐고 물으면 건성으로 맛있었다고 대답하는 손님이 대다수다.
레스토랑에 애정이 있는 손님은 고기의 굽기가 어땠는지 와인의 온도는 적당했는지 잘 기억하고 있다가 살짝 알려준다.
확고한 철학이 있는 레스토랑의 매니저라면 그런 비평에 귀를 기울이고 반성한다.
그리고 진심으로 걱정해주던 그 손님을 잘 기억했다가 다시 왔을 때 최선을 다해 서비스한다. .

팁을 아끼지 않는다

보통 팁을 주는 손님의 의도는 두 가지다. 과시 아니면 존경.
과시하는 사람은 생색을 내면서 팁을 건네지만 서비스에 감읍해 팁을 줄 때는 그릇 아래 숨겨놓거나 문을 나서면서 매니저의 손에 조용히 쥐어준다.
한 레스토랑의 매니저는 따뜻한 서비스 때문에 중요한 계약이 성사됐다며 감동한 손님이 100만원의 팁을 건넨 적도 있다고 했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