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보다 맛있는 와인 가이드

Tip1 병모양을 알면 와인이 보인다

라벨을 읽는 게 익숙하지 않다면 병 모양만으로도 와인을 고를 수 있어요.
프랑스 보르도 스타일과 부르고뉴 스타일, 두 가지만 알아도 와인 고르기가 한결 쉽답니다.
보르도의 와인 병은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있고 부르고뉴의 와인 병은 어깨가 축 쳐져 있어요.
보르도 와인은 병입 전에 침전물을 제거하지 않아 병에 각을 만들어 침전물이 걸러지게 한 것이고
부르고뉴 와인은 병입 전에 침전물을 제거하기에 병에 각을 만들 필요가 없기 때문이지요.
보통 카베르네 소비뇽처럼 강건하고 뻣뻣한 맛을 지닌 맛의 와인은 보르도 스타일 병을,
부드럽고 연한 맛의 피노 누아 와인은 부르고뉴 스타일의 병을 지닌답니다.

Tip2 섞거나 섞지 않거나

와인을 만들 수 있는 포도는 그 종류가 매우 많답니다.
어떤 품종은 한 가지만으로 와인을 만들어도 맛이 괜찮고 어떤 품종은 다른 포도들과 섞어야 제 색깔을 드러내지요.
그리하여 여러 품종을 섞은 블렌디드 와인과 한 가지 품종으로만 만든 품종 와인이 탄생한 것입니다.
이 두 가지 종류의 와인을 이야기하는데 다시 프랑스의 보르도와 부르고뉴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겠네요.
블렌디드 와인을 만드는 데 도가 튼 곳이 보르도요, 단일 품종 와인으로만 승부하는 곳이 부르고뉴이기 때문이지요.
블렌디드 와인과 단일 품종와인을 구분하는 법은 라벨을 찬찬히 훑어보면 됩니다.

Tip3 몇 년도에 태어났나요?

와인을 만들 때, 포도가 잘 익어서 풍년이면 그 해의 와인은 일반적으로 맛이 더 좋지요.
그래서 풍년이었던 해의 와인은 특별 취급을 받고 시간이 갈수록 가격도 좀 더 비싸진답니다.
그런 와인을 따지기 위해 포도가 수확된 해, 빈티지를 병에 표시하지요.
잘 숙성된 좋은 빈티지의 와인을 몇 년 뒤에 마시면 숙성이 되어 아주 맛있어지거든요.
하지만 빈티지만으로 꼭 와인의 품질이 좌우 되진 않아요.
질이 좋지 않은 포도라도 뛰어난 양조자가 성의 있게 만들면 얼마든지 좋은 와인이 될 수 있으니까요.
빈티지를 표시할 수 있는 와인은 그 해에 수확한 포도만으로 만든 와인이에요.
병에 연도가 표기되어 있지 않다면 서로 다른 시기에 생산한 포도를 섞어 만든 것이지요.

Tip4 와인 맛을 만드는 4원소

같은 맛의 와인을 찾기란 하늘의 달 따기만큼이나 어려운 일이죠.
그만큼 와인의 맛은 무진장 다양하답니다.
그리고 그런 맛을 만드는 것은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포도를 가지고 만드느냐에 따라 좌우되는데, 이것이 바로 와인의 4원소에요.
4원소 중에서도 와인에 가장 잘 드러나는 것은 포도의 품종이에요.
그 다음은 포도가 자란 땅. 이 두 가지가 같으면 와인의 성격이 매우 비슷해지지요.
즉, 같은 형제는 못 되더라도 사촌쯤은 된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날씨에 따라 질이 한 번 더 결정되고 누가 만드느냐에 따라 좋은 와인이 될 수도 그렇지 못한 와인이 될 수도 있어요.

Tip5 스크루 캡이라고 싸구려 와인은 아니다

많은 사람이 천연 코르크를 쓰지 않은 와인은 싸구려라고 생각하지만 그건 오해랍니다.
코르크보다 훨씬 단단히 막아주는 스크루 캡을 써도 와인은 병 속에서 숙성되니까요.
어찌 보면 스크루 캡처럼 효자 노릇 톡톡히 하는 마개도 없어요.
집에서 와인을 마실 땐 와인 오프너가 없어도 돌려 따서 따르고 다시 닫아 냉장고에 넣어놓고 한 잔씩 마시기 그만이지요.
하지만, 고가의 특급 와인에 스크루 캡을 쓰는 건 무리에요.
코르크만큼 충분히 통풍이 되지 않아서 점차 숙성되는 특급 와인의 매력을 맘껏 발휘되지 못하거든요.
대부분의 화이트 와인이나 보통의 레드 와인이라면 마시는 사람 입장에서야 스크루 캡이 훨씬 반갑답니다.

포근한 봄날에 어울리는 와인 세 가지

와파토 릿지 빈야드 피노 누아

피노누아를 만들기에 참 좋은 환경을 자랑하는 미국 오레곤 윌라멧 밸리에서 소량 생산한 와인.
붉은 과일향과 탄탄한 맛이 시간이 갈수록 화려해진다. 꼭 흐드러지게 핀 홍매화처럼.

도멘 샤를 오두앙 막사네 로제

예쁜 다홍빛의 로제와인은 과일 향이 풍부하면서도 야무진 맛을 선사한다.
프랑스 막사네에 위치한 이 와이너리의 특징은 토양의 느낌을 그대로 와인에 반영하고자 하는 게 철학이다.

도멘 러브 리슬링 무슐칼크

프랑스 알자스 지역의 상콤달콤한 화이트 와인.
자연을 존경하는 철학을 바탕으로 만들어 유기농과 바이오다이나믹 인증까지 받았다.

 

 

5월의 재즈

마세오 파커 JAZZ FUNK, SAXOPHONIST

펑크와 소울 재즈를 대표하는 전설적인 색소포니스트 마세오 파커는 재치 넘치는 즉흥연주와 타고난 그루브로 유명하다. 1960년 미국 소울의 거장 제임스 브라운의 사이드맨으로 알려지기 시작해 제임스 브라운의 음악 세계에 펑크와 브라스 사운드를 덧대어 큰 주목을 받은 그는 1990년대부터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화려한 색소폰 연주 실력으로 특히 유명해 색소폰으로 힙합을 성공적으로 연주한 최초의 연주자로 추앙받는 한편 제임스 브라운, 프린스 등 최고의 아티스트와 협업하며 펑크 음악의 대부로 불리기도 한다.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흥겨운 무대를 원한다면 특유의 펑크 그루브로 메인 무대를 책임질 마세오 파커의 공연을 놓치지 말자.

추천 앨범 <Dial M-A-C-E-O>

 

 

크리스 보티 JAZZ POP, TRUMPETER

재즈와 팝의 경계를 무너뜨린 부드러운 음악으로 사랑받는 트럼펫 솔리스트 크리스 보티. 그가 2004년 발표한 ‘When I Fall In Love’는 대중에게 친숙한 재즈와 팝을 잘 결합한 곡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안드레아 보첼리와 함께 연주한 이 곡은 연인에게 사랑을 고백할 때 자주 쓰이는 곡이기도 하다.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재즈 팝 음악을 선보이는 크리스 보티는 스팅,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토니 베넷, 레이디 가가, 조시 그로반, 마이클 부블레, 조니 미첼 등 여러 장르의 최고 아티스트와 협업하기도 했다. 봄과 어울리는 그의 감미로운 재즈 팝 연주를 잔디 위에서 듣는 건 상상만으로도 감미롭다.

추천 앨범 <Impressions>

 

 

듀크 엘링턴 오케스트라 JAZZ ORCHESTRA

듀크 엘링턴 오케스트라는 재즈 역사상 가장 많은 곡을 쓴 위대한 작곡가 듀크 엘링턴이 만든 오케스트라다. 오랫동안 단원의 이동이나 불화가 없는 것으로도 유명한 그의 오케스트라는 서로의 연주를 돋보이게 하는 놀라운 합과 흐름으로 50여 년간 명문 빅 밴드의 면모를 지켜왔다. 1930년대에는 당시 영국 왕실이 열렬한 팬임을 공공연히 밝혀 영국을 비롯한 유럽을 순회하며 재즈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듀크 엘링턴이 세상을 떠난 이후에는 밴드의 매니저이자 트럼펫 연주자이던 그의 아들 머서 엘링턴이 오케스트라를 이끌었고, 현재는 머서 엘링턴의 아들 폴 엘링턴이 리더 자리를 이어받아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듀크 엘링턴 오케스트라의 초창기 앨범을 미리 듣고 온다면 폴 엘링턴이 이끄는 현재의 오케스트라와 어떻게 다른지 비교하며 색다를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추천 앨범 <Soul Call(Verve Master Edition [live 7/27/66 – cort D’Azur]>

 

 

브랜포드 마살리스 쿼텟 JAZZ BAND

국내 팬들에게는 스파이크 리의 영화 <모 베터 블루스(Mo’ Better Blues)>의 메인 타이틀곡 연주와 스팅의 히트곡 ‘English Man in New York’의 색소폰 연주로 친숙할 것이다. 20년이 넘은 관록을 자랑하는 브랜포드 마살리스 쿼텟은 재즈 명곡을 창의력과 독창성으로 재해석한 연주로 많은 재즈 팬에게 사랑받아왔다.

추천 앨범 Branford Marsalis Quartet & Terence Blanchard [Mo’ Better Blues(feat. Terence Blanchard) [Soundtrack from the Motion Picture]]

 

 

아투로 산도발 TRUMPETER

아투로 산도발은 많은 나이에도 역동적이고 쾌활한 퍼포머로 꼽히는 트럼페터다. 그래미 상 후보에 열아홉 번 올라 열 번 수상하고 빌보드상을 여섯 차례 수상했으며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영화 에미상까지 접수한 아투로 산도발. 즉흥연주처럼 역동적인 그의 삶 자체가 재지하지 않은가. 재즈, 클래식, 록, 쿠바 전통음악을 결합해 큰 반향을 일으켰던 밴드 이라케레(Irakere)의 원년 멤버이기도 했던 그가 트럼펫으로 그려낼 열정적인 무대는 지친 일상에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어줄 것이다.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밴드와의 합은 그의 무대를 즐기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

추천 앨범 <A Time for Love>

약간 하드코어한 섹스

LEVEL 1 침대 위의 밀당

우리는 꽤 로맨틱한 밤을 보내는 편이다. 미디엄 템포의 음악을 배경으로 향초를 켜고 와인을 홀짝이며 눈빛을 교환하다 침대에 슬로모션으로 포개지는 뭐 그런 전개. 하지만 와인이 한두 잔이 아니라 병 단위로 넘어가는 밤이면 간혹 그와 나 사이에 밀당의 신호가 켜진다. 사실 크게 특별한 건 없다. 평소 같으면 내 뒤통수를 손으로 받치며 침대에 곱게 뉘일 남자친구가 이런 날엔 이불 위로 나를 던지듯 넘어뜨리거나 정상위 상태에서 내가 예고 없이 그의 팔을 한쪽으로 있는 힘껏 끌어당기며 여성상위로 포지션을 홱 바꾸는 식이다. 취기가 약간 오른 상태에서 우리는 마치 주도권을 잡으려는 경쟁자들처럼 눈에 불을 켜고 서로 밀치고 당긴다. 그런 승부욕 섞인 에너지 때문일까, 오르가슴의 쾌감도 더 크게 느껴지는 것 같다. 물론 휘몰아치듯 섹스가 끝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우리는 세상 다정한 연인으로 돌아간다. 우리의 섹스가 위험하다고 느낀 적은 없지만 딱 한 번 나를 밀치던 그가 탁자 위의 긴 촛대를 넘어뜨리면서 탁상용 캘린더 모서리에 불이 붙은 적이 있다. 초가삼간, 아니 8평 원룸을 태울 뻔한 그날 이래로 밀당의 밤에는 절대 촛불을 켜지 않는다. K, 대학생(23세)

 

 

SAFETY RULES

– 둘 중 한 명이 더 이상 원하지 않으면 즉시 멈춘다. 욕심을 부리는 순간 섹스가 아니라 폭력이 된다.
– 특정 단어를 외치거나 특정 부위를 두드리는 식으로 둘만의 정지신호를 정한다.
– 약간의 술기운은 거침없는 밤을 보내는 데 약이 되지만, 힘과 감정을 조절하기 어려운 정도의 만취 상태는 위험하다.

 

 

LEVEL 2 너를 구속하려 해

사귄 지 3년 차, 섹스 권태기에 빠져 있던 우리를 다시 침대로 불러들인 건 바로 크리스마스 선물을 묶은 리본이었다. 처음엔 남자친구가 내 목에 초커처럼 리본을 둘러주며 장난을 치다가 분위기가 묘해졌는데, 그가 갑자기 뭔가 생각난 듯 내 목에 둘렀던 리본을 풀어 내 양 손목을 바짝 묶었다. 그러고는 내 팔을 들어 올려 묶인 손목 안쪽으로 자신의 머리를 쓱 들이밀더니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오 마이 갓, 전에 수없이 한 키스인데 손이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왜 전에 없이 흥분되는지, 그날 밤 나는 손이 묶인 채 그의 손길이 닿는 곳곳에 전율을 느끼며 아주 오랜만에 절정에 이르렀다. 그렇게 눈을 뜬 ‘결박 플레이’는 알고 보니 원하는 만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전천후 스킬이었다. 로맨틱한 무드에서는 부드러운 실크 스카프가, 좀 더 거칠어지고 싶을 때는 가죽 벨트가 한몫 톡톡히 한다. 특히 벨트는 스팽킹 도구로도 쓸 수 있는 효자 아이템이다. 그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결박 도구는 그의 아르마니 넥타이다. 남자친구가 그걸 메고 있는 날이면 우리는 여지없이 뜨거운 섹스를 한다. 수트를 차려입은 그가 타이를 풀어 헤치는 모습도 섹시한데, 이제는 그 넥타이로 손목, 발목에 각종 매듭을 능숙하게 만드니 어쩐지 남성미가 배가됐달까. 내친김에 요새는 하니스를 검색하고 있다. 몇몇 제품의 무시무시한 생김새에도 불구하고 다리를 고정하는 가죽 서스펜더는 꽤 실용적으로 보인다. 나의 결박 판타지는 당분간 지속될 듯하다. L, 마케터(30세)

 

 

LEVEL 3 사랑은 흔적을 남기고

찰싹! 허공을 가른 그의 손바닥이 내 엉덩이에 내리꽂히며 차진 소리를 낸다. 살갗이 따끔한 와중에 묘하게 느껴지는 찌릿함. 작년부터 사귀기 시작한 남자친구는 알고 보니 스팽킹의 달인이었다. 엉덩이를 때린다고? 벨트로! 그건 영화에나 나오는 이야기 아닌가 했다. 어느 밤 둘이 야릇한 장난을 치다 그가 단번에 나를 돌려세우더니 내 엉덩이에 번개같이 스매싱을 날리기 전까지는 말이다. 정신이 확 들어 뭐 하는 거야? 하고 정색하고 돌아보았는데, “내 거기를 화나게 했으니 벌을 받아야지” 하고 말하는 그의 표정이 장난스러우면서도 음험한 색기가 넘쳐 나도 모르게 수긍해버린 게 여기까지 왔다. 우리는 지금 스팽킹은 물론 종종 섹스 중 서로 할퀴거나 깨물기도 한다. 주로 나는 정상위에서 그의 등과 엉덩이를 할퀴고 어깨나 팔을 깨무는 편이고, 그는 후배위에서 내 엉덩이를 그러쥐듯 할퀴는 걸 좋아한다. 물론 시행착오도 있었다. 나는 가끔 그의 뺨을 때리기도 하지만 내가 뺨을 맞는 건 싫어하고, 그는 등은 세게, 엉덩이는 살짝만 할퀴어주길 바란다. 성인용품 숍에서 큰맘 먹고 지른 니플 클립은 유두를 살짝 아린 정도만 집어주는 게 마음에 들었지만, 채찍은 안타깝게도 맞아보니(!) 감촉이 영 내 취향이 아니라 한 번 쓰고 모셔두고 있다. 서로의 한계점을 파악하니 섹스는 짜릿하지만 선을 넘어서진 않는다. 가끔 섹스 후 선명히 남은 서로의 손자국을 보면 미안함 반, 뿌듯함 반 섞인 미묘한 감정을 느낀다. J, 회계사(30세)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