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름 #드레스 쇼핑 좌표

 

어느덧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더울 것이라는 예보가 계속되고, 그래서 미리 작성해보는 여름 쇼핑 리스트.
이것저것 걸치는 것보다는 간단하게 드레스 하나만 입고 여름을 나는 드레스 마니아 에디터가
평소에 입기 좋은 #롱드레스 #쇼핑좌표 를 준비했다.
그 중에서도 왠지 드레스업 한 느낌도 나고, 몸매 커버도 되는 롱드레스!

스트리트에서 발견한 드레스 스타일링법도 가져왔으니 참고해보길.

 
 

특히 이번 여름에 도전해보고 싶은 드레스 스타일은 바로 이것.

화려한 프린트 드레스에 패니팩을 매치하거나,

 

 

 

2018 S/S 트렌드 중 하나인 캣 아이 선글라스나
투박한 어글리 슈즈로 포인트를 주는 것.

 
 

드레스를 입으면 우아하고 고상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자.
슈즈, 백, 액세서리 등 어떤 것을 매치하냐에 따라
시크하고, 캐주얼하게 연출해도 멋스럽다는 걸 명심하길.

 

 

*캡션을 클릭하면 상세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ummer Days

왼쪽부터) 카키 비키니 톱 3만9천원, 브리프 3만5천원, 비대칭 실루엣의 비키니 톱과 브리프 각각 3만9천원, 핑크색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연두색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모두 코스(COS).

 

왼쪽부터) 코발트블루 비키니 톱 7만9천원, 브리프 6만9천원 모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깅엄 체크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대 써피(Surfea), 블루 체크 패턴 비키니 수영복 8만7천원 오아이오아이(O!Oi), 도트 패턴 레드 원피스 수영복 12만9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살구색 셔츠, 레드 쇼츠와 비키니 수영복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왼쪽부터) 머스터드 컬러 아일릿 장식 원피스 수영복 4만9천원 자라(Zara), 벽돌색 와이드 팬츠 15만원 코스(COS), 도트 패턴 옐로 비키니 톱 6만9천원 5프닝(5pening), 베이지 리넨 팬츠 19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 바스켓 백 30만8천원 로사모사 바이 원엘디케이(Rosa Mosa by 1LDK).
왼쪽부터) 레드 원피스 수영복 11만9천원 5프닝(5pening), 터키 블루 튜브톱 5만2천원, 브리프 4만원 모두 솔리드 패턴즈(Solid Patterns), 레드 보디수트와 베이비 블루 보디수트 각각 8만4천원 모두 렉토(Recto).
왼쪽부터) 오렌지색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대 써피(Surfea), 옐로 와이드 팬츠 23만8천원 쟈니 헤잇 재즈(Johnny Hate Jazz), 망고색 홀터넥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대 써피(Surfea), 올리브색 리넨 팬츠 17만9천원 분더캄머(Wunderkammer).
왼쪽부터) 베이식한 옐로 비키니 톱 7만원, 레드 브리프 3만2천원, 레드 비키니 톱 6만1천원, 옐로 브리프 3만8천원 모두 바이더씨 니키(By The Sea Nikii), 옐로 네트 백 24만8천원 잉크(EENK).
블루 원피스 수영복 3만5천원 에이치앤엠(H&M), 라피아 페도라 8만2천원 어썸니즈(Awesome Needs), 밀짚 바스켓 백 5만원 니트하마(Knithama).
레드 홀터넥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대 써피(Surfea).
레드 원피스 수영복 43만원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
왼쪽부터) 화이트와 블루 배색 원피스 수영복 7만9천원대 써피(Surfea), 화이트 스니커즈 7만9천원 컨버스(Converse), 스트라이프 원피스 수영복 12만9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베이식한 레더 스니커즈 9만5천원 컨버스(Converse), 화이트 트리밍 블루 원피스 수영복 13만9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화이트 스니커즈 8만9천원 케즈×에스제이와이피(Keds × SJYP),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네이비 원피스 수영복 18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 화이트 캔버스 스니커즈 4만9천원 케즈(Keds).

 

연관 검색어
, ,

인스타그램에서 핫한 브랜드 – 하이맷 아틀란티카

 

 

마법 같은 리얼리즘, 바다, 여성 공예가, 콜라주. 웹사이트를 보니, 하이맷 아틀란티카의 캐릭터를 이 네 단어로 요약해놓았더라. 각 단어가 함축하고 있는 의미가 궁금하다. 우선 ‘매직 리얼리즘(Magic Realism)’과 ‘바다(Sea)’는 내가 나고 자란 스페인 갈리시아(Galicia) 지역의 문화와 깊은 연관이 있다. 일상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오브제 안에서 지극히 환상적인 요소를 찾으려는 애티튜드를 말한다. 갈리시아 지방엔 신화적인 느낌이 현재와 적절히 섞여 있기 때문에 이런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가방에 위트 있게 녹여내고자 했다. ‘여성 장인(Craftswomen)’은 하이맷 아틀란티카가 아틀랜틱 코스트의 특별한 노하우를 활용해 작업하는 여성 장인들의 기술을 보존하기 위해 만들어졌단 사실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콜라주(Collage)’는 전혀 관계가 없어 보이는 요소들 사이에 보이지 않는 연결점을 찾아 조화롭게 버무려내는 과정을 일컫는다. 이 네 단어를 조합해보면 자연스레 지금의 하이맷 아틀란티카라는 브랜드가 이해될 것이다.

하이맷 아틀란티카 가방을 디자인하게 된 계기가 무엇이었나? 어릴적부터 공예와 장인 기술에 관심이 많았다. 우연히 친구들과 함께 간 포르투갈 여행에서 전통적인 직조 기술로 제작한 라피아 가방을 발견한 것이 시작이었다. 그 가방이 무척 맘에 들어서 아틀리에를 방문할 정도였으니까. 현재 하이맷 아틀란티카 백에 없어서는 안 될 참 역시 내가 개인적으로 부적처럼 지니고 다니던 참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다. 당시 나는 스페인의 유서 깊은 도자기 회사 사르가델로스(Sargadelos)의 전통 문양 참 중 진정한 사랑을 찾아준다는 참을 목걸이로 걸고 다녔다. 개인적으로 이런 오브제를 좋아하기 때문에 그 참을 매일 들고 다니는 가방에 달면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라피아 백은 너무나 많다. 이런 치열한 경쟁 구도에서 하이맷 아틀란티카가 내세울 수 있는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하이맷 아틀란티카의 백을 드는 고객들은 단순히 라피아 백을 든다기보다 장인을 위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다. 서울의 갤러리아백화점에서 선보인 가방 중 조개로 만든 꽃 모티프 백 역시 스페인 북부의 바닷가에서만 나는 작은 조개를 하나하나 엮어 만든 기술로 탄생한 것이다. 매력적이지 않은가.

하이맷 아틀란티카의 백을 완성하는 데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요소가 참인 것 같다. 스페인의 도자기 회사 사르가델로스의 작품이다. 그들의 대표 컬렉션 중 하나가 스페인 북부 지방의 전통 문양을 참으로 구현하는 것인데, 거기에는 다양한 의미가 존재한다. 이 참들은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한다.

팝업스토어에서 가장 반응이 좋은 모델은 무엇이었나? 유럽과 미국에서는 옐로와 그린이 배색된 ‘브라질’ 라인이 인기였는데, 한국에서는 레드 컬러를 앞세운 제품이 더 많이 팔리더라. 이번에 처음 선보인 조개 꽃 장식 컬렉션도 호응을 얻어 기분이 좋았다.

한국의 첫인상이 어땠는지 궁금하다. 한국 고객들의 스타일이 너무 멋져 놀랐다. 서울에 있는 내내 ‘I love!’를 외치며 다녔을 정도로 음식, 관광지 등 어느 하나 만족스럽지 않은 것이 없었다. 특히 서촌 갤러리를 돌며 찾아낸 한국 전통 도자기들은 감동 그 자체였다.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가 있나? 다이애나 브릴랜드. ‘눈은 여행해야 한다(The eye has to travel)’는 그녀의 말이 내게 큰 영향을 주었다.

진행 중인 흥미로운 프로젝트가 있는가? 레이 카와쿠보가 이끄는 꼼데가르송과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느라 분주하게 지내고 있다. 곧 갈리시아 지방의 조개로 만드는 주얼리 컬렉션 역시 론칭할 예정이다. 다른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참 컬렉션도 개발할 예정이고. 앞으로 하이맷 아틀란티카의 프로젝트를 하나씩 더해나갈 예정이니 기대해주기 바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