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Effect

빈티지한 데님 재킷 이로(Iro), 디스트로이드 진 팬츠 리우조(Liu.Jo), 화이트 코튼 브래지어 아메리칸 빈티지(American Vintage).
레이어드한 코튼 브래지어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오버올 메 드모아젤(Mes Demoiselles).
데님 셔츠와 팬츠 모두 리바이스(Levi’s), 스킨 컬러 브래지어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데님 아우터와 팬츠 모두 라코스테(Lacoste).
포켓 디테일의 셔츠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레이어드한 데님 셔츠 타미 진(Tommy Jeans), 디스트로이드 데님 팬츠 베네통(Benetton).
데님 재킷 더쿠플스(The Kooples).
안에 입은 브래지어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데님 셔츠 파블로(Pablo), 스트링 디테일 데님 팬츠 엠엠식스(MM6).
연관 검색어
,

다채로운 컬러들의 향연

“키워드는 하모니예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예상치 못한 색들을 배치해 조화를 꾀하면 의외의 효과를 낼 수 있죠.” 색채의 왕으로 군림한 시스 마잔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샌더 락의 말처럼 색은 그 조합에 따라 천변만화한다. 이 색의 매력을 익히 아는 디자이너들은 올해 S/S 시즌 서로 다른 색을 더하고 빼며 적잖이 희열을 느낀 듯하다.

우선, 샌더 락은 달콤한 셔벗 컬러를 중심으로 선명한 원색, 메탈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넘나들며 컬러리스트라는 평가에 걸맞은 실력을 갖췄음을 다시금 입증했다. 그가 선보인 룩 중 레드 퍼 코트와 새먼 핑크 드레스의 조합은 올봄 스트리트에서 자주 포착될 만큼 핫한 트렌드로 떠올랐다. 라프 시몬스 역시 색에 주목했다. 그가 이번 시즌 캘빈 클라인 컬렉션을 통해 구현한 ‘아메리칸드림’을 더 풍성하게 만든 요소 역시 원색 팔레트였다. 특히 옷차림을 한 가지 색으로 통일하고 핑크나 레드 롱 글러브로 포인트를 준 룩은 컬러 블록을 부담스러워하는 대중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질 듯하다. 로맨틱한 맥시멀리스트,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또 어떤가! 그는 1980년대 글램 룩에 현란한 프린트와 퍼플, 핑크, 라임, 골드 등 다채로운 컬러를 조합했다. 고운 컬러 팔레트의 하모니로 초현실적 이상을 구현했다고 밝힌 조셉 폰트의 델포조 컬렉션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이 밖에도 싱그러운 라임과 강렬한 레드 컬러가 환상적인 조합을 이루는 룩으로 색의 스펙트럼을 한 뼘 더 넓힌 3.1 필립 림, 청량감 넘치는 블루와 그린의 조합에 주목하게 만든 프라발 구룽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에서 컬러 블록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러 색을 합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그만한 가치가 있는 도전이거든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케이티 그랜드의 말을 기억하길. 올여름, 색채의 마법이 시작됐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보테가 베네타 크루즈 컬렉션

” 기본에 충실한 아이템을 하나 이상 필요로 하는 사람은 없어요. 
그래서 전 고객들이 한 번도 본 적 없는 제품을 선보이고 싶었죠.” 

2019 크루즈 컬렉션을 준비하며 보테가 베네타의 수장, 토마스 마이어가 한 말이다.
유서깊은 하우스 브랜드의 수장이 ‘매일 잘하는 것’ 말고 아예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다.

하지만 토마스 마이어는 크루즈 컬렉션을 공개하는 방식부터 달리했다.
11월, 12월 그리고 1월에 거쳐 3 그룹으로 나눠 컬렉션을 공개한다.
그 시기에 맞는, 그 때 딱 필요한 옷을 고객들에게 보여주겠다는 얘기다.

11월에 만나볼 수 있는 크루즈 컬렉션의 첫 그룹은,
2018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선보인 강렬한 컬러 팔레트를 그대로 가지고 왔다.
딥 오렌지, 바카라 로즈 등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보였던 컬러는 더플 코트, 남성 복의 컬러 턴업 데님 팬츠, 부츠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12월에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두 번째 그룹에서는
차가운 파스텔 톤의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한 해 중 가장 어두운 계절에 가장 밝은 컬러를 제안하고 싶었다.”는 토마스 마이어의 말 답게
눈 같은 화이트 컬러와 워싱된 파스텔 톤을 컬렉션 전반에서 볼 수 있다.

1월에 공개되는 세 번째 그룹은
2019 봄/여름 컬렉션의 미리보기라고 생각해도 좋다.
프린트를 눈여겨 봐야하는데, 하운드투스, 빈티지한 벽지 프린트를 연상시키는 패턴은 사실 작은 도트 무늬로 만들어진 것.
플리츠 스커트, 드레스, 액세서리라인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이 섹션의 포인트다.
봄/여름 컬렉션을 엿볼 수 있는 섹션이니만큼 레이어드룩에 집중했다.
겨울부터 초봄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어 실용적이다.

액세서리도 눈여겨봐야 한다. 처음으로 여성복에서 벨트 백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가방 또는 벨트에 끼워 활용할 수 있는 SLG라인도 추가했다.
이제껏 보기 드물었던 컬러풀한 남성 액세서리(가방, 슈즈)도  기대할 만 하다.
아티스틱한 힐이 더해진 펌프스, 과감한 컬러의 남성용 부츠 등 훨씬 젊어진 듯한 슈즈 컬렉션도 매력적이다.
아직 너무나 먼 미래 얘기같지만, 11월은 생각보다 빨리 올 거다.
지금은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보테가 베네타가 꿈꾸는 크루즈 컬렉션을 함께 감상 해보자.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