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슐랭 여름특집 1탄 건강하고 맛있는 식사 요거트 VS 샐러드

@ARUM.DAUDA 에디터의 추천!

요거트 응접실에 온걸 환영해요.’팔러엠’

건강한 식습관에 관련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무첨가 무가당의 요거트를 더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팔러엠’. 두 자매가 운영하는 이 곳은 직접 만든 요거트와 취향껏 고른 갖가지 토핑을 올려 먹을 수 있다. 오직 우유와 유산균으로만 만든 팔러엠 요거트는 수작업으로 면포에 걸러 유청을 분리해 쫀득함이 특징이다. 단백질과 칼슘 함량은 높이고, 요거트 본래의 순수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저지방 우유로 만든 저지방 요거트, 부드럽고 고소한 클래식 요거트, 크림치즈처럼 진하고 크리미한 요거트로 3가지 종류가 있어 원하는 요거트를 선택하면 된다. 보통은 토핑을 조합한 정해진 메뉴가 있어 요거트만 선택하면 된다. 토핑을 직접 고를 수 있는 마이컵 메뉴도 있는데, 유자청이나 향긋한 꿀, 수제잼만 살짝 올려서 슈퍼씨드인 치아씨드, 퀴노아나 햄프씨드를 올려먹기를 추천한다.

다가오는 여름에는 제철 과일들로 복숭아와 무화과가 올라간 메뉴도 볼 수 있다. 팔러엠은 아기들을 위한 유기농 요거트, 강아지에게 간식으로 먹일 수 있는 요거트 제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하니, 앞으로 팔러엠의 요거트 세계는 무궁무진하다.

주소 서울 서초구 사평대로 28길 77
문의 02-6407-1277
영업시간 09:00~21:00

 

 

 

@LXXJEMMA 기자의 추천!

이런 샐러드라면 다이어트 해 볼만 하다! ‘올라쉑’

망원동 어느 주택가 가운데에 자리한 올라쉑은 외관부터 여름 향기가 물씬 풍긴다. 실제로 하와이와 발리로 서핑을 자주 가던 주인장이 그곳에서 먹던 현지인의 건강식 ‘스무디 볼’을 한국에 가져오게 되면서 올라쉑이 탄생한 것과 연관이 있다. 가게의 인테리어 속 휴양지를 연상시키는 아기자기한 소품들 또한 해외에서 직접 공수해온 것이라고 하니 가게 컨셉에 대한 주인장의 노력이 느껴진다.

‘건강’을 뜻하는 하와이 어 ‘Ola’와  ‘오두막’을 뜻하는 영어 ‘Shack’이 합쳐져 ‘건강한 오두막’이라는 의미를 가진 올라쉑의 메뉴들은 샐러드, 샌드위치, 스무디 볼 등 기존의 ‘샐러드 바’보다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특히 추천하는 메뉴는 아보 쉬림프 비트 샐러드와 그릴드 치킨 퀴노아 타불레 샐러드. 신선한 재료들과 보울 가득 담긴 양에 누구나 만족할 수 있는 샐러드 한 끼다.

주인장 말에 따르면, 아직 이르긴 하지만 이번 겨울에는 올라쉑에서 건강한 ‘밥 한 끼’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한국인 입맛에 맞는 아보카도 혹은 연어가 들어간 덮밥을 준비 중이라고 하니 올 여름은 물론 겨울까지 건강한 다이어터의 음식이 준비 완료인 셈이다.

주소 마포구 동교로 55-12
영업시간 화~일요일 11:30-21:00, 매주 월요일 휴무
문의 02-336-2311, 010-2888-3188

 

 

어느 쪽이 더 끌리는가? 물론 두 곳 모두 가도 상관없지만.

이상한 여행책

<여행자를 위한 지식 사전>

호주 옆에 있는 작은 섬 사모아의 사모아 항공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승객 몸무게와 수하물 무게를 합산해 티켓 가격을 정한다. 세계 최초로 7대륙에서 공연을 한 밴드는 메탈리카다. 그들은 2013년 12월 남극의 칼리니 기지에서 공연했는데 불안정한 환경에 음파가 영향을 미칠까 우려해 스피커 대신 1백20명의 관객 모두에게 무선 헤드폰을 씌웠다. 책 제목은 <여행자를 위한 지식 사전>이지만 이렇듯 무용하지만 매력적인 여행 정보가 백과사전처럼 빼곡히 들어 있다. 에반 S. 라이스 | 심포지아

 

<여행 이야기로 주위 사람들을 짜증 나게 만드는 기술>

저자에겐 세계 일주를 마친 부모님 친구 딸이 사진 앨범 4개를 안고 찾아와 같은 이야기를 여섯 번이나 반복하는 걸 들어줘야 했던 끔찍한 기억이 있다. 어느 날 문득 이런 식으로 듣는 이에게 고통을 안겨주는 여행 자랑이 만연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본격적으로 진상 ‘여행 만취’담을 모으기 시작한다. 그러고는 ‘아프니까 여행이다’ ‘당신도 괴테가 될 수 있다’ ‘좋아요를 많이 받는 팁’ 등 여행 후 허세 부리고 유식한 체할 수 있는 매뉴얼을 완성했다. 지겨운 이야기로 친구들을 괴롭히는 법을 배우고 싶다면 혹은 적어도 여행에서 이런 인간은 되고 싶지 않다면 읽어보길. 마티아스 드뷔로 | 필로소픽

 

<매일이, 여행>

아니, 언제 이렇게 여행을 했대? 싶게 요시모토 바나나는 정말 많은 곳을 여행했다. 이집트, 호주, 브라질, 이탈리아 등지를 다니며 2~3쪽의 짧은 글을 썼는데 호텔이나 식당, 하다못해 길 이름까지 도무지 고유명사를 찾기 어렵다. 정리된 정보 대신 그곳이 어디건 동네에 머물 듯 사소한 일로 떠오른 오래된 친구를 추억하고, 사람들과 둘러앉아 맛있는 밥을 먹는 등의 일상을 담았다. 요시모토 바나나 | 민음사

 

<베를린에 없던 사람에게도>

소설가 한은형이 베를린에서 석 달을 보낸 기록이다. “상식적이지 않고, 모험심이 별로 없다. 그런 것과는 가장 거리가 멀다고도 할 수 있다. ‘했던 것을 다시 한다, 그리고 또다시 한다’가 나의 행동 방식에 가깝다”라고 자평하며, 2G 폰으로도 부족함 없이 생활하던 그가 레지던시 작가로 선정되며 돌연 베를린에서 살게 된다. 온통 멋 부리는 이들로 가득한, 그와 도저히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도시에서 한은형은 자신의 리듬대로 심심하고 담담하게 시간을 보낸다. 그 기이한 조화를 읽는 즐거움이 있다. 가령 ‘몽키바’에 간 에피소드처럼. 한은형 | 난다

 

<이 밤과 서쪽으로>

대서양을 서쪽으로 단독 횡단한 최초의 여성 비행사이자 모험가 베릴 마크햄. 네 살 때 아버지를 따라 영국에서 케냐로 이주한 그녀는 평생을 아프리카에 머물렀다. 그가 원주민의 언어를 배우고, 함께 사냥하고 농장을 일구며 완성한 평생의 책이다. 자서전이기도 하지만 아프리카로 여행을 꿈꾸게 한다는 점에서 여행 에세이에 가깝다. 그중 세렝게티 평원을 비행하며 묘사한 에피소드는 가히 환상적이다. 베릴 마크햄 | 예문아카이브

 

바르셀로나에서 즐기는 카페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고풍스러운 인테리어와 미식

르안틱 보코이

고틱 지구에서도 산트 하우메(Sant Jaume) 광장 아래쪽으로 작은 아트 갤러리가 모여 있어 번잡한 다른 골목에 비해 차분한 인상을 주는 구역이 있다. 르안틱 보코이는 이 갤러리들 틈에 자리한 카탈루냐식 레스토랑이다. 주인 부부는 좀 더 캐주얼한 카탈루냐 음식을 내어주는데, 코케스 데 레캅테(Coques de Recapte)라고 불리는 타파스 스타일의 작은 피자가 주메뉴다. 얇은 도우 위에 각종 해산물이나 채소를 올려 바삭하게 구워져 나온다. 이곳에서 먹어봐야 할 또 다른 메뉴는 토마토 브레드. 토마토소스를 발라 구운 기본 빵인데 의외로 제대로 하는 집이 많이 없다고 한다. 이베리코 햄과 치즈를 얹어 먹으면 식도락 여행이 완성될 것이다. 중세 시대 석조 건물을 면하고 있어 고풍스러움이 느껴지는 인테리어도 운치 있다.

주소 Baixada de Viladecols 3, 08002 Barcelona
영업시간 월~토요일 19:30~24:00, 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bocoi.net

1일 1코르타도

달스톤 커피

고소한 커피를 좋아하는 이라면 그냥 지나치지 못할 에스프레소 바. 콜롬비아 원두를 로스팅해 커피를 내리는데, 원두도 판매한다. 라테와 플랫 화이트도 있지만 역시 스페인에 왔으니 이곳의 스타일로 코르타도를 마셔볼 것을 추천한다. 라테나 플랫 화이트보다 우유 비율이 적어 에스프레소의 진한 풍미를 더욱 느낄 수 있는 음료다. 9.9㎡ 공간에 의자는 둘뿐이니 손님이 뜸할 때는 주인과 자연스레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게 된다. 달스톤은 주인이 커피를 배운 영국 런던 근교의 작은 도시라고 한다.

주소 Carrer de les Ramelleres 16, 08001 Barcelona
영업시간 월~금요일 08:30~17:30, 토요일 10:00~16:00, 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dalstoncoffee.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조용한 바르셀로나도 있다

디파처 커피

바르셀로나는 미식의 도시이니만큼 커피 산업도 꽤 발전해 있다. 다양한 원두에 관심을 가진 젊은 바리스타들이 운영하는 카페가 다운타운 곳곳에 자리한다. 작년 가을에 문을 연 디파처 커피 또한 국내외의 로스터리를 다양하게 시도하는데, 맛있는 커피로 금세 소문이 났다. 목공소를 개조한 카페는 러스틱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데, 갤러리도 겸하고 있어 지역 작가들의 작품이 분위기를 더한다. 또 커피의 맛만큼이나 이 카페가 좋은 점은 바로 한적한 뒷골목에 자리한다는 것. 그렇다고 너무 으슥하지 않으면서도, 다운타운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든 아늑한 장소다.

주소 Carrer de la Verge 1, 08001 Barcelona
영업시간 화~금요일 09:00~21:00, 토요일 10:00~21:00, 일요일 10:00~15:00, 월요일 휴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