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수 밖에 없는 멕시코시티

강 위에 세워진 멕시카(아즈텍)의 고대 도시 멕시코시티는 오랜 역사를 지닌 도시다. 그리고 이제는 젊음의 기운을 에너지 삼아 디자인과 패션의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도시 곳곳에는 루이스 바라간(Luis Barragán)과 후안 오고르만(Juan O’Gorman)의 전통적인 건축물을 비롯해 디에고 리베라(Diego Rivera), 호세 클레멘테 오로스코(José Clemente Orozco) 등의 벽화가 자리 잡고 도시 전체를 미술관으로 만든다. 여기에 현대 예술가 다미안 오르테가(Damián Ortega), 마르셀라 아르마스(Marcela Armas)나 현대 디자이너 카를라 페르난데스(Carla Fernandez), 리카르도 카사스(Ricardo Casas)의 작품들이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멕시코시티에 예술적인 활기를 더해준다. 멕시코시티 곳곳에 예술이 자연스레 묻어나는 것은 콜럼버스가 미 대륙을 발견하기 이전의 풍요로웠던 원주민 문화의 영향 때문이기도 하다. 경제적으로 풍요로웠던 이 고대 도시는 자연스레 예술에 발달했고 시간이 흘러 지금의 시대를 살아가는 멕시코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쳤으리라. 또 유럽과 아시아 등 세계를 넘나들며 풍부한 영감을 받은 젊은 멕시코 디자이너들이 이 도시를 더욱 역동적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여행자들이 멕시코시티를 사랑하는 이유 중에는 음식도 큰 몫을 차지한다. 골목에 자리 잡은 길거리 음식부터 수준 높은 파인 다이닝까지 멕시코의 맛은 다채롭기 그지없다.

 

 

 

당신이 멕시코시티를 사랑하는 이유는?

“전 44년을 사는 동안 “전 44년을 사는 동안 멕시코시티를 떠났던 시간은 두 달이 채 되지 않아요. 이곳이 지닌 다채로움과 화려한 색감, 에너지가 느껴지는 소리 그리고 사람들을 사랑해요. 서점이 있는 콜로니아 로마 지역에는 50년 넘은 가게부터 모던한 레스토랑까지 없는 게 없답니다.” 라 잉크레이블레 리브레리아 공동 대표  셀바 에르난데스

“멕시코시티가 좋은 이유는 언제나 우릴 놀라게 한다는 거예요. 히스토릭 센터(Historic Center)와 그 주변은 이 도시에서 항상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음을 보여주죠. 조금도 지루할 틈이 없어요.” 해프닝의 파트너 바르바라 베탄소스

“유니크하기 때문이에요. 매일, 매 순간 할 것이 있고, 재미있는 일이 벌어지죠. 음식도 무궁무진하고요. 이 도시에는 늘 활기가 넘쳐요. 그리고 친절한 사람들이 있죠. 이 도시가 낯선 여행자도 편안함을 느낄 만큼 웃는 얼굴과 열린 마음으로 사람들을 맞이해요. 그런 도시에 살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합니다.” 라 팔로미야 대표 알레산드라 페레스-시레라

“도시 곳곳에 섬유, 음식, 디자인, 예술 등 멕시코 전통이 잘 보존돼 있어요. 이곳 사람들은 자신의 전통을 존중해요. 여기에 상상력을 더해 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내죠. 멕시코시티는 과거와 현대가 완벽히 조화를 이룬 곳입니다. 다양한 시각과 생각, 감정을 발견할 수 있는 곳이에요. 모든 사람을 위한 공간이 있는 도시죠.” 1/8 다카무라의 아트 디렉터 기예르모 바르가스 아일루아르도

연관 검색어
,

독립 극장 여행

단짝 윤정이와 내게 강릉에 가는 일은 무엇이든 평소에 하던 것보다 좋은 걸 하는 거였다. 극장은 동해에도 있었지만 신영극장은 동해의 극장보다 컸고 팝콘도 팔았다. 당시 극장은 걸핏하면 동시 상영을 했는데 신영극장에는 손예진, 조승우 주연의 <클래식>과 제목이 기억나지 않는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외화가 걸려 있었다. 윤정이는 <클래식>을 보고 싶어 했다. 내가 심드렁한 얼굴로 보기 시작한 <클랙식>에 훅 빠져든 순간은 소녀와 소년이 반딧불이를 잡는 장면이었을까, 초록이 무성한 1990년대 대학교 캠퍼스에서 손예진이 전공 책을 팔에 끼고 걷는 장면이었을까. 중학교 2학년이었던 우리는 극장을 나오면서 끊임없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조금 쑥스러운 기분으로 직원에게 부탁해 포스터를 한 장씩 나눠 가졌다. 길을 걷다가 조깅을 하다가 문득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을 들으면 오랜 기억 속 어딘가에서 따듯하게 빛나고 있는 그때가 떠오른다. 윤정이와 함께했던 그해 겨울, 아직은 피로가 익숙지 않았던 기차 안의 우리 둘과 창밖으로 펼쳐지던 겨울 바다. 김소영(<마리끌레르> 피처 에디터)

 

 

좁디좁은 경주 시내에 라이벌인 두 극장이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대왕시네마와 아카데미극장. 지금처럼 멀티 상영관이 아니라, 한 극장에 한 관밖에 없던 시절이었다. 좌석이 지정된 것도 아니어서 그 시간대에 맞춰 표를 끊어 들어가 대충 마음에 드는 자리에 앉아 영화를 중간부터 보다가 다음 회가 시작하고 보던 곳까지 보다 나오는 아저씨들도 많았다. 영화가 맘에 들면 빈자리에 앉아 한 번 더 보고 나와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았다. 그때부터 영화가 좋았나 보다. 너무 작아 유난히 할 게 없었던 동네에서 영화는 유일하게 꿈꿀 수 있는 나의 판타지였으니까. 그 작은 시골 극장 구석 자리에 앉아 꿈만 꾸던 소녀는 10년 후 영화 엔딩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류지은(영화 마케터)

 

 

대학 졸업반 시절 우리에게 대세는 9급 공무원이었다. 뭐가 되고 싶은지도 모른 채 한국사를 공부하고 가산점이 붙는 자격증을 취득하려 기를 쓸 때 아이러니하게도 시네마테크를 알게 되었다. 이름도 아카데믹하고 주변 친구들도 잘 모르는 수영강 어디쯤의 시네마테크는 남들과 나를 구분 짓는 취미이자 취준생의 생산적 활동이 가능한 통로였다. 그곳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환상의 빛>을 보았고 이창동과 류승완의 사인을 받았다. ‘어쩌면 나도 이 사람들과 같이 일할 수 있지 않을까?’ 사소한 점 같았던 생각은 어느새 열망이 되어 나를 휘감았고 꿈 없던 지방대 문과생은 몇 년 뒤 영화업계 종사자가 되었다. 정은년(영화 마케터)

 

 

시내에 있던 경양식집에서 막 저녁 식사를 마친 참이었다. 아버지와 동생은 피곤하다며 집으로 돌아갔고 영화를 무척 좋아하셨던 엄마 때문에 나는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극장에 끌려갔다. 포항극장에는 동시 (연속) 상영이라는 게 있었다. 그날은 <텔 미 썸딩>과 <주유소 습격사건>을 같이 상영한 날이었고, 한 편이 끝나면 잠시 쉬었다가 다음 영화를 상영했다. 미성년자였던 내게는 두 편 다 너무나 강렬한 장면의 연속이었는데, 엄마는 그런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영화에 푹 빠져들었다. (정작 아들의 영화를 본 후에는 그런 표정은 온데간데없이 비판을 쏟아냈다.) 그날 나는 악몽까지 꿨지만 엄마는 이후 한석규를 더 깊이 사랑했고 ‘유지태의 초록색 수트’를 입에 달고 살았다. 이상덕(<여자들>감독)

포트더글러스에서 보낸 4일 #스포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다이버의 성지순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GREAT BARRIER REEF

다이버들이 포트더글러스에 머무는 이유는 세계 최고의 산호 지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길목이기 때문이다. 퀸즐랜드 남쪽에서 북쪽까지 올라가는 2300km에 걸쳐 2천9백 개의 산호초가 빽빽하게 채워진 장관을 두 눈으로 볼 수 있는데 그 규모가 얼마나 방대한지 우주에서 보이는 유일한 자연 풍경이라고(우주에서 보이는 유일한 인공 구조물은 만리장성이다). 1천5백 종의 어류, 4천 종의 연체동물 등 다양한 바다 생물도 만날 수 있고 시기가 잘 맞으면 듀공이나 바다거북과 함께 수영할 수 있다! 오전 10시 리프 마리나에서 항공모함 같은 모습의, 은빛 갑판이 위용 넘치는 ‘퀵실버호’에 올랐다. 1시간 30분 정도 달려 아쟁쿠르 리본 리프(Agincourt Ribbon Reef) 한가운데 배를 정박하면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바다 한가운데 차려진 점심 뷔페를 맛본 뒤 전문 강사와 함께 스쿠버다이빙을 하거나 자유롭게 스노클링을 즐겨도 되고 시간에 맞춰 잠수함 투어에 참여할 수도 있다. 하늘에 올라 산호초 바다의 장관을 내려다볼 수 있는 헬기 투어를 신청해도 좋겠다. 바다 위에서 보내는 4시간이 너무나 짧다.

QUICKSILVER
주소 Marina Wharf St., Port Douglas
홈페이지 www.quicksilvergroup.com.au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핑크빛 하늘과 코럴빛 바다 선셋 세일링

SUNSET SAILING

오후 5시, 프랑스에서 공수한 고급 요트 ‘라군 500’를 타고 바다로 나갔다. 요트에 오르자마자 스파클링 와인을 한 잔 마시고, 코코넛 새우, 타이 스프링롤 등 준비된 핑거 푸드를 맛보던 중 요트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1층 갑판의 맨 앞에 서기도 하고, 2층의 안락한 소파에 몸을 파묻기도 하며 휴식하는 동안 분 단위로 빛을 바꾸는 바다와 하늘을 볼 수 있다. 날씨가 도와준다면 바다 한 가운데로 향할수록 점점 선명해지는 분홍색 하늘을 눈에 담게 될 것이다.

SAILAWAY PORT DOUGLAS
주소 44 Wharf St., Port Douglas
홈페이지 sailawayportdouglas.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구와 역사를 같이하는 우림 모스만 협곡

MOSSMAN GORGE

포트더글러스에서 차로 15분을 달려 도착한 모스만 타운. 거기서 5분 정도 더 들어가면 모스만 고지 센터를 만날 수 있다. 모스만 고지 센터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데인트리 국립공원의 남쪽에 자리한 모스만 협곡으로 향하는 관문으로 울창한 우림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모스만 계곡을 흐르는 물줄기를 아래 두고 걷는 여정은 포장된 나무 데크 덕분에 그리 어렵지않다. 산책로 끝에는 전망대가 있는데 그 아래 수영하고 태닝을 즐기는 사람들을 목격할 수 있다. 모스만 협곡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은 ‘가이드 드림 타임 워크’. 호주 원주민의 후예와 1시간 30분 동안 함께 숲을 걸으며 원주민 쿠쿠 야란지(Kuku Yalanji)의 삶을 엿보는 투어다. 숲에 들어가기 전, 나무를 태우고 그 향을 몸에 입히는 전통 의식을 치르는데 짧은 의식이지만 꽤 경건하다. 이후 사냥 도구를 만드는 법이나 집 짓는 법 등 생활의 지혜에 듣고 마지막에는 전통차와 화덕에 구운 빵을 맛본다.

MOSSMAN GORGE CENTRE
주소 212r Mosman Gorge Road, Mossman Gorge, Port Douglas
영업시간 08:00~18:00
홈페이지 www.mossmangorge.com.au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숲을 만나는 가장 낭만적인 방법 모스만 스탠드업 패들

MOSSMAN STAND UP PADDLE

모스만 협곡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은 패들보드 위에 오르는 것이다. 우거진 숲속의 강을 거슬러 오르는 여정으로 물살이 세거나 물이 깊지 않아 초보자도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 보드에 오르기 전 전문 강사에게 간단한 요령을 배우는데 중요한 것은 팔이 아닌 배, 즉 코어의 힘으로 노를 저어야 한다는 것. 강을 거슬러 오른 뒤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는데 하이라이트는 강물을 따라 내려올 때다. 노를 저을 필요가 없으니 보드 위에 털썩 앉거나 길게 누워 강물의 흐름대로 유유히 떠내려오면 된다. 보드 위에 누워 모스만의 숲을 다시 본다. 긴장한 탓에 올라갈 때 미처 알아채지 못했던 숲의 아름다운 면면이 보이기 시작한다.

WINDSWELL KITESURF AND STAND UP PADDLE
주소 Barrier st., Port Douglas
영업시간 07:00~17:00
홈페이지 windswell.com.au

 

 

한밤의 숲속 정찬 프레임 오브 더 포레스트

FLAME OF THE FOREST

포트더글러스 중심가에서 차로 십여분 달렸을 뿐인데 깊숙한 숲을 만나게 된다. 한밤의 야생 숲에 들어가 공연을 보고, 저녁 식사를 하는 이색적인 밤을 보낼 수 있다. 숲의 입구, 20m는 족히 넘을 듯한 거대한 원시 나무들 사이를 지나면 숲 한가운데 야외 레스토랑이 펼쳐진다. 식사 테이블을 둘러싼 나무마다 조명을 설치한 덕에 마치 거대한 조각품처럼 느껴진다. 최소한의 조명만 밝히기 때문에 사방이 어두워 별빛은 어느 때보다 선명하다. 엄선한 이 지역 와인들을 맛볼 수 있고 수준 높은 코스 요리가 이어진다. 캥거루와 악어 요리 등 낯설지만 흥미로운 미식 체험을 할 수 있다.

FLAME OF THE FOREST
주소 29 Barrier St., Port Douglas
홈페이지 www.flamesoftheforest.com.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