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살까지 해봤니

“네 나이를 반으로 나눠서 7을 더해봐.” 친구 J가 대뜸 말했다. 그렇게 해서 나온 숫자가 바로 네가 자도 괜찮을 상대방의 최소 나이래.” 우리는 요새 핫하다는 드라마에 대해 한창 수다를 떨고 있었다. 멀끔하게 잘생긴 연하의 남자가 연상의 여자에게 다가가는 내용의 드라마였다. 서른 넘어 같이 세상의 풍파를 겪고 늙어가는 처지에 극 중 네 살 차이는 소위 말하는 연상 연하 커플이라 말하기도 뭐하다는 것이 J의 의견이었다. 대화 주제는 연애에서 섹스로 이어졌고, 그렇다면 잠자리 상대로는 몇 살 아래까지 감당할 수 있는지를 따져보는 대목에서 그녀의 나이 계산법이 나왔다. 스물여섯 살이면 스무 살, 서른두 살이면 스물 세 살이 최소 연령이다. 두 성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즐기려 하는 일이니 누가 뭐라 할 수 있겠나. 하지만 나는 일단 아홉 살 터울의 남동생보다 어린 남자와 그런 걸(?) 한다는 건 껄끄럽게 느껴졌다. 그 또래 남자들은 뭉뚱그려 죄 남동생처럼 느껴진다. 그들이 나를 이성으로 볼 것인가 하는 질문 또한 현실적으로 이 상상이 김칫국 들이켜는 일일 가능성을 농후하게 만들었다. 남동생이 없는 J는 나보다 열린 태도를 보였다. “난 할 수 있어. 서른 살 때 스무 살 남자랑 자는 건 그래, 심하다 할 수 있겠지. 하지만 내 나이 마흔에 서른 살 남자를 만난다면? 적당히 경험이 있으면서 호기심도 왕성하고, 무엇보다 그 모든 걸 실행 가능하게 하는 생애 최고치의 체력이 있지. 좋은 나이잖아. 단순히 열 살 아래라는 이유로 그 매력을 어찌 마다할 수 있겠어.”

또 다른 친구 P는 20대 후반이던 몇 년 전 한 남자를 만났다. 앳되어 보이기는 했지만 그는 자신이 스물네 살이라고 했다. 둘은 밤을 함께 보냈다. 그는 섹스에 서툴렀지만 그렇다고 나쁘지는 않았다. 당시 오랜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얼마 안 되었던 P는 특별히 그와 연애를 할 생각은 없었다. 그냥 종종 데이트 겸 주말에 가볍게 만나 즐기고 싶었다. 오해를 사기 싫어 그에게 자신의 생각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쿨하게 알겠다고 했다. 처음 몇 주는 좋았다. 그러다 P가 새 프로젝트로 바빠지며 그에게 연락을 뜸하게 하게 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그의 문자 메시지는 처음엔 애교 섞인 투정이더니 점점 협박조에 가까워졌다. 왜 만나주지 않느냐고 평일에도 몇 번씩 전화를 해댔다. 관계를 정리하려고 만난 자리에서 P는 남자가 사실 막 대학에 입학한 스무 살이고 그녀와의 섹스가 첫 경험이었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는 분명히 그 사실에 집착하고 있었다. “처음 만날 때 알아봤어야 했는데. 그냥 섹스를 잘 못하는구나 싶었지 아예 처음인 줄은 몰랐어. 그 애 떼어내느라 무척 고생했어. 남자애 입장에선 내가 자기 갖고 논 나쁜 년이겠지. 내 입장에선 글쎄, 우리 합의했잖아?” P는 아무리 법적으로 성인이어도 스무 살 극초반의 남자를 만난다는 건 사춘기의 열병과도 같은 감당하기 힘든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동승하게 될 확률이 높다는 걸 그때 깨달았다.

반면 K는 내가 아는 한 언제나 연상을 만나왔다. 적게는 다섯 살, 많게는 열일곱 살이나 많은 남자와 데이트를 하기도 했다. 뒤에서 수군거리는 친구들이 있었지만 그녀는 꼿꼿했다. 그렇다고 K가 안정된 남자를 만나 정착하고 싶어 하는 유형은 아니었다. 오히려 자유로운 영혼에 가까웠다. 그녀의 지론은 이러했다. “나도 20대 초반에 동갑내기나 연하를 안 만나본 건 아니야. 그런데 그 애들은 솔직히 잠자리에서 극도로 이기적이거나 아는 게 없거나 그게 아니면 연애 관계에 너무 집착해. 피곤하다 이거야. 어느 날 친구 생일 파티에서 한 남자를 만났어. 서른 일곱 살이랬으니까 나보다 열두 살 많았지. 잘생기고 매너 좋고, 운동도 어지간히 하는지 내가 그간 만났던 비실비실한 20대 애들보다도 몸이 훨씬 탄탄하더라. 침대에서도 은근히 리드하는 듯 내가 원하는 대로 맞춰주는 데 정말 황홀했지. 하지만 제일 마음에 든 건 그의 애티튜드였어. 몰아붙이는 일이 없고 항상 여유 있는 태도로 날 대했어. 관계를 강요하는 일도 없고, 피임에도 철저하고. 이후로 자연스럽게 연상을 만나게 되었어. 가끔 싱글인 척하는 유부남 같은 쓰레기가 있다는 것 빼고는 내 연애 타입엔 연상이 잘 맞아. 마흔도 다 같은 마흔이 아니라니까!” 하지만 그런 그녀에게도 연상남과 얽힌 씁쓸한 기억이 없는 건 아니었다. 퇴근 후 들른 한 바에서 만난 남자가 있었다. 호리호리한 체격에 웃을 때 눈가에 잡히는 잔주름에서 약간 나이가 느껴지는 얼굴이 그녀가 딱 좋아하는 타입이었다. 젊은 척하지 않아서 더 좋았다. 그는 10년 전 이혼했고, 지난달에 막 만으로 쉰 살이 되었다고 했다. 서로의 섹슈얼한 감정을 간파한 그들은 두 번째 데이트에서 밤을 같이 보내게 되었다. 그의 나이를 알기에 못내 걱정했던 것이 무색하게 그의 페니스는 충분히 꼿꼿했고 섹스는 강렬했다. 그럼 무엇이 문제였을까? “다음 날 아침 샤워하고 욕실에서 나온 그의 알몸 한 부분에서 내 시선이 떨어지질 않더라고. 예전에 들은 적 있어. 아무리 관리를 잘한 남자도 턱선과 고환에서 진짜 나이를 가늠할 수 있다고. 50년 넘게 중력을 고스란히 받아낸 그의 고환은 페니스 뒤에서 더위에 녹은 인절미처럼 늘어져 있었어. 늙는 게 이런 건가, 슬픈 감정까지 들었다니까.” K의 기억에서 그 이미지는 오랜 시간 잊혀지지 않았다.

상대가 연상이건 연하건 섹스는 한없이 좋을 수도, 말도 안 되게 후질 수도 있다. 그렇지만 침대에서 즐기는 마음으로, 배려하는 태도로, 알아가려는 자세로 상대를 대하는 남자라면 몇 살이건 환영이다. 부디 그들도 그렇게 생각했으면 한다.

연관 검색어
, ,

#도쿄여행 가쿠게이다이가쿠의 겐이치

빔스(BEAMS)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아오노 겐이치는 가쿠게이다이가쿠 지역에서 10년을 살았다. 창밖으로 도쿄 타워가 보이는 점이 마음에 들어 현재의 집에서 살고 있지만, 사실 가쿠게이다이가쿠역을 이용해 출퇴근했던 지난 10년을 합치면 이 동네에서만 20년을 산 셈이다.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서 커피를 절대 빼놓을 수 없다는 겐이치는 혼자 시간을 보내기 좋은 카페와 자신의 취향에 맞는 가게에 언제든 갈 수 있는 조건이 삶의 작은 행복을 결정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한다. 다이칸야마, 지유가오카, 시부야 등과 가까운 데다 오래된 레코드 가게와 책방, 커피가 맛있고 분위기 좋은 커피숍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가쿠게이다이가쿠 지역은 최근 일본인들 사이에서 살고 싶은 동네로 뜨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뛰어난 안목으로 빔스에서 선보이는 제품과 음반들을 자신의 취향으로 채우는 겐이치는 유명하거나 핫하다는 가게에는 절대 가지 않는다. “사람이 많은 곳을 일부러 찾아가는 게 귀찮기도 해서 어느 동네를 가더라도 생각 없이 끌리는 곳에 들어가는데 그 선택이 나빴던 적이 별로 없어요.” (인터뷰를 위해 겐이치가 안내한 깃사텐(찻집) 역시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장소로 곳곳에 파이프를 문 채 책을 읽거나 글을 쓰는 노인들이 많았다.) 어느 동네를 가더라도 큰길보다는 골목길을 좋아한다는 겐이치는 가쿠게이다이카구 지역에 처음 오는 사람에게 산책부터 하기를 권한다.

“가쿠게이다이가쿠역 선로를 따라가면 공원이 하나 있어요. 히몬야 공원인데, 천천히 산책하기에 좋은 곳이죠. 선로를 따라 더 가면 왼쪽에 메구로도리가 있어요. 인테리어 숍이 많아 아이쇼핑을 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되는 곳이죠. 작은 가게도 많으니 끌리는 곳이 있으면 들어가보세요. 노르딕, 프렌치 등 다양한 스타일의 빈티지 가구를 볼 수 있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ENICHI’S PICK

중고 레코드 숍 SATELLITE

“제가 찾는 모든 레코드가 여기 다 있어요. 먼데서 이곳을 일부러 찾아오는 사람이 많죠.”

주소 도쿄 메구로구 다카반 2-9-3
문의 satellitegakuda

 

 

헌책방 루로도(流浪堂)

“다양한 장르의 책을 갖추고 있어요. 가면 꼭 한 권씩은 사서 나오죠.”

주소 도쿄 메구로구 다카반 3-5-1
문의  ruroudou

 

 

양과자점 MATTERHORN

“단것이 먹고 싶을 때는 반드시 이곳에 가요. 혼자 두세 개는 거뜬히 먹을 정도로 맛있어요.”

주소 도쿄 메구로구 다카반 3-5-1
문의 matterhorn-tokyo.com

 

 

카레집 VOVO

“편하게 카레를 먹으러 가는 곳이에요. 인도 카레를 좋아한다면 가보세요.”

주소 도쿄 메구로구 다카반 2-21-8
문의 vovocurry.com

퇴사해야 할 때 VS 퇴사하지 말아야 할 때

후배 C는 대기업 대리로 10년 차 직장인이다. 과장 승진에서 세 번이나 고배를 마신 아픈 경험이 있다. C의 말에 따르면, 팀장이 객관적으로 평가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후배 남자 대리들이 먼저 승진하는 모습을 3년을 봐야 했다. 첫해에는 한 해 정도 미뤄지는 것이 뭐가 대수일까 생각했고, 그다음에는 자존심이 상하기도 하고 업무에 의욕도 생기지 않았다고 한다. 세 번째도 승진에서 누락되자 C는 회사를 그만두었다. ‘나는 이 회사에서는 능력을 인정받지 못해. 이런 회사는 도저히 못 다니겠어. 내가 아깝다’ 이런 생각이었다. 그때 내가 한 충고의 요지는 ‘지금 그만두면 절대 안 돼’였다.

아이러니하지만 회사를 그만둘 적기는 자신의 가치가 가장 빛날 때, 성과를 최고로 인정받을 때다. 많은 직장인이 ‘이 회사, 도저히 못 다니겠다’라는 생각이 목까지 차오를 때 퇴사를 생각한다. 퇴사 후 조금 쉴 생각으로 여행을 다녀오고 간단한 취미생활도 즐긴다. 여기저기 아프던 몸이 나아지고 기분도 좋아져 컨디션이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마음이 들면 슬슬 재취업을 생각한다.

기업의 인사 담당자가 경력직 지원자에게 꼭 물어보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이전 직장에서의 퇴사 이유다. 위의 경우 후배 C는 퇴사 이유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후배 C는 1년여를 백수로 지내다가 재취업에 성공하긴 했으나, 여러 조건이 이전 직장에 비해 낮은 수준의 직장에 입사할 수밖에 없었다.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경우이기도 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최근에는 전 직장에 기본적인 내용을 확인하는 것을 넘어 SNS 평판 조회 등을 통해 지원자가 전 직장에서 퇴사할 무렵의 다양한 정황을 살펴보기 때문이다. 부정적인 이유로 퇴사했을 경우, 이전 회사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물론 재취업을 할 계획이 없다면 해당 사항이 없는 이야기다. 하지만 ‘일단 너무 힘드니까 그만두고 나중에 다시 직장을 찾아보자’ 하는 마음으로 퇴사하는 것은 분명 미래의 나에게 미안한 행동이다.

퇴사할 적당한 시기는 직장이 자신과 잘 맞지 않는다고 느낄 때나 팀장과 관계가 좋지 않을 때가 아니라, 업무에서 자신의 능력을 최고로 발휘할 때, 현재 업무에 익숙해 새로운 업무로 범위를 확장하고 싶은 욕구가 생길 때다. 이 경우 천천히 준비해 이직하면 현 회사에서 좋은 이미지로 떠날 수 있고 옮긴 회사에서도 기대와 믿음 속에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