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여행책

<여행자를 위한 지식 사전>

호주 옆에 있는 작은 섬 사모아의 사모아 항공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승객 몸무게와 수하물 무게를 합산해 티켓 가격을 정한다. 세계 최초로 7대륙에서 공연을 한 밴드는 메탈리카다. 그들은 2013년 12월 남극의 칼리니 기지에서 공연했는데 불안정한 환경에 음파가 영향을 미칠까 우려해 스피커 대신 1백20명의 관객 모두에게 무선 헤드폰을 씌웠다. 책 제목은 <여행자를 위한 지식 사전>이지만 이렇듯 무용하지만 매력적인 여행 정보가 백과사전처럼 빼곡히 들어 있다. 에반 S. 라이스 | 심포지아

 

<여행 이야기로 주위 사람들을 짜증 나게 만드는 기술>

저자에겐 세계 일주를 마친 부모님 친구 딸이 사진 앨범 4개를 안고 찾아와 같은 이야기를 여섯 번이나 반복하는 걸 들어줘야 했던 끔찍한 기억이 있다. 어느 날 문득 이런 식으로 듣는 이에게 고통을 안겨주는 여행 자랑이 만연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본격적으로 진상 ‘여행 만취’담을 모으기 시작한다. 그러고는 ‘아프니까 여행이다’ ‘당신도 괴테가 될 수 있다’ ‘좋아요를 많이 받는 팁’ 등 여행 후 허세 부리고 유식한 체할 수 있는 매뉴얼을 완성했다. 지겨운 이야기로 친구들을 괴롭히는 법을 배우고 싶다면 혹은 적어도 여행에서 이런 인간은 되고 싶지 않다면 읽어보길. 마티아스 드뷔로 | 필로소픽

 

<매일이, 여행>

아니, 언제 이렇게 여행을 했대? 싶게 요시모토 바나나는 정말 많은 곳을 여행했다. 이집트, 호주, 브라질, 이탈리아 등지를 다니며 2~3쪽의 짧은 글을 썼는데 호텔이나 식당, 하다못해 길 이름까지 도무지 고유명사를 찾기 어렵다. 정리된 정보 대신 그곳이 어디건 동네에 머물 듯 사소한 일로 떠오른 오래된 친구를 추억하고, 사람들과 둘러앉아 맛있는 밥을 먹는 등의 일상을 담았다. 요시모토 바나나 | 민음사

 

<베를린에 없던 사람에게도>

소설가 한은형이 베를린에서 석 달을 보낸 기록이다. “상식적이지 않고, 모험심이 별로 없다. 그런 것과는 가장 거리가 멀다고도 할 수 있다. ‘했던 것을 다시 한다, 그리고 또다시 한다’가 나의 행동 방식에 가깝다”라고 자평하며, 2G 폰으로도 부족함 없이 생활하던 그가 레지던시 작가로 선정되며 돌연 베를린에서 살게 된다. 온통 멋 부리는 이들로 가득한, 그와 도저히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도시에서 한은형은 자신의 리듬대로 심심하고 담담하게 시간을 보낸다. 그 기이한 조화를 읽는 즐거움이 있다. 가령 ‘몽키바’에 간 에피소드처럼. 한은형 | 난다

 

<이 밤과 서쪽으로>

대서양을 서쪽으로 단독 횡단한 최초의 여성 비행사이자 모험가 베릴 마크햄. 네 살 때 아버지를 따라 영국에서 케냐로 이주한 그녀는 평생을 아프리카에 머물렀다. 그가 원주민의 언어를 배우고, 함께 사냥하고 농장을 일구며 완성한 평생의 책이다. 자서전이기도 하지만 아프리카로 여행을 꿈꾸게 한다는 점에서 여행 에세이에 가깝다. 그중 세렝게티 평원을 비행하며 묘사한 에피소드는 가히 환상적이다. 베릴 마크햄 | 예문아카이브

 

바르셀로나에서 즐기는 카페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고풍스러운 인테리어와 미식

르안틱 보코이

고틱 지구에서도 산트 하우메(Sant Jaume) 광장 아래쪽으로 작은 아트 갤러리가 모여 있어 번잡한 다른 골목에 비해 차분한 인상을 주는 구역이 있다. 르안틱 보코이는 이 갤러리들 틈에 자리한 카탈루냐식 레스토랑이다. 주인 부부는 좀 더 캐주얼한 카탈루냐 음식을 내어주는데, 코케스 데 레캅테(Coques de Recapte)라고 불리는 타파스 스타일의 작은 피자가 주메뉴다. 얇은 도우 위에 각종 해산물이나 채소를 올려 바삭하게 구워져 나온다. 이곳에서 먹어봐야 할 또 다른 메뉴는 토마토 브레드. 토마토소스를 발라 구운 기본 빵인데 의외로 제대로 하는 집이 많이 없다고 한다. 이베리코 햄과 치즈를 얹어 먹으면 식도락 여행이 완성될 것이다. 중세 시대 석조 건물을 면하고 있어 고풍스러움이 느껴지는 인테리어도 운치 있다.

주소 Baixada de Viladecols 3, 08002 Barcelona
영업시간 월~토요일 19:30~24:00, 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bocoi.net

1일 1코르타도

달스톤 커피

고소한 커피를 좋아하는 이라면 그냥 지나치지 못할 에스프레소 바. 콜롬비아 원두를 로스팅해 커피를 내리는데, 원두도 판매한다. 라테와 플랫 화이트도 있지만 역시 스페인에 왔으니 이곳의 스타일로 코르타도를 마셔볼 것을 추천한다. 라테나 플랫 화이트보다 우유 비율이 적어 에스프레소의 진한 풍미를 더욱 느낄 수 있는 음료다. 9.9㎡ 공간에 의자는 둘뿐이니 손님이 뜸할 때는 주인과 자연스레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게 된다. 달스톤은 주인이 커피를 배운 영국 런던 근교의 작은 도시라고 한다.

주소 Carrer de les Ramelleres 16, 08001 Barcelona
영업시간 월~금요일 08:30~17:30, 토요일 10:00~16:00, 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dalstoncoffee.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조용한 바르셀로나도 있다

디파처 커피

바르셀로나는 미식의 도시이니만큼 커피 산업도 꽤 발전해 있다. 다양한 원두에 관심을 가진 젊은 바리스타들이 운영하는 카페가 다운타운 곳곳에 자리한다. 작년 가을에 문을 연 디파처 커피 또한 국내외의 로스터리를 다양하게 시도하는데, 맛있는 커피로 금세 소문이 났다. 목공소를 개조한 카페는 러스틱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데, 갤러리도 겸하고 있어 지역 작가들의 작품이 분위기를 더한다. 또 커피의 맛만큼이나 이 카페가 좋은 점은 바로 한적한 뒷골목에 자리한다는 것. 그렇다고 너무 으슥하지 않으면서도, 다운타운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든 아늑한 장소다.

주소 Carrer de la Verge 1, 08001 Barcelona
영업시간 화~금요일 09:00~21:00, 토요일 10:00~21:00, 일요일 10:00~15:00, 월요일 휴업

Sense of Peac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태평양을 끼고 펼쳐지는 광활한 자연풍경이 시시때때로 변하며 보는 이를 매료시키는 하와이 오하우섬. 아침에는 빛나는 바다와 반짝이는 녹음, 저녁에는 사방을 붉게 물들이는 석양에 넋을 잃게 되는 휴양지다. 이토록 아름다운 하와이를 휴가지로 정했다면 여행 기간 내내 안식처가 되어줄 숙소도 허투루 정할 수 없다. 고단한 일상에서 벗어난 여행지에서만큼은 완전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리츠칼튼 레지던스 와이키키 비치를 추천한다. 하와이의 자연이 주는 평온함을 오롯이 느끼며 느긋한 시간을 보내고 싶은 이들에게 만족스러운 선택이 되어줄 것이다. 통유리 창으로 그림 같은 바다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오션뷰 객실부터 와이키키 해변을 내려다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 풀, 하와이 자연의 정기를 담은 스파까지 이 모든 걸 누리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리츠칼튼 레지던스 와이키키 비치에서 후회 없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단연 스파 테라피다. 화산섬인 하와이가 품은 자연의 기운과 지역의 전통에서 영감을 받아 구성한 테라피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선사한다.

주소 383 Kalaimoku Street Honolulu, Hawaii 96815
문의 +1 808 922 8111
웹사이트 ritzcarlton.com/waikiki

 

 

 

하와이 자연의 생기를 담은 스파 테라피

리조트 8층에 있는 리츠칼튼 와이키키 스파에서는 하와이 사람들의 전통 치료법과 자연에서 얻은 천연 재료를 활용해 맞춤 테라피를 제공한다. 이곳에서는 리츠칼튼 와이키키 스파만을 위해 개발한 트리트먼트를 경험할 수 있는데, 마노아 밸리에서 와이키키 해변까지 펼쳐지는 아후푸아 지역을 대표하는 트리트먼트로 전문가와 함께 개발해 더욱 믿음이 간다. 모든 트리트먼트는 헤노헤노(Henoheno) 의식으로 시작한다. 테라피스트가 따뜻한 미소로 환대하며 족욕과 가벼운 로미로미(Lomi Lomi) 마사지로 긴장을 풀어준다. 로미로미 마사지는 오랜 역사를 지닌 하와이의 전통 마사지 테라피로 화산섬인 하와이의 기운이 담긴 화산석과 울창한 정글의 에너지를 품은 다양한 약초를 활용하고 오일을 쓰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리츠칼튼 와이키키 스파의 시그니처 트리트먼트

리츠칼튼 와이키키 스파의 모든 트리트먼트는 하와이 열대우림 샤워 룸과 유칼립투스 스팀 룸, 마른 삼나무 사우나 등에서 진행된다. 대표적인 것이 호오말루와 후키후키, 마노아 미스트. 하와이 전통의 아와(‘awa) 의식에서 영감을 받은 ‘호오말루’는 몸과 마음을 정화해주는 힐링 테라피로 다리와 발 마스크, 로미로미 마사지, 두피 케어가 포함된다. ‘후키후키’는 보다 하와이 전통에 가까운 트리트먼트로 하와이 사람들이 신성한 식물로 여기는 ‘키’를 이용해 몸과 정신을 맑게 하고 독소와 긴장을 풀어준다. 여기에 전신 머드 랩과 로미 로미 마사지, 두피 트리트먼트가 포함된다. ‘마노아 미스트’는 비가 안개가 되어 흩뿌리는 마노아의 고지대 숲에서 영감을 받은 트리트먼트. 강황과 레후아 꽃을 활용해 지친 몸에 활력과 생기를 불어넣어주며, 전신 각질 제거와 로미로미 마사지를 함께 진행한다. 이 외에도 허브 보디 테라피와 얼굴에 생기를 되찾아주는 페이셜 테라피,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마사지 등 다양한 트리트먼트가 마련돼 있어 자신의 몸 상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바다를 바라보는 객실과 인피니티 풀

리츠칼튼 레지던스 와이키키 비치의 3백7개 객실은 모두 오션뷰에 통창이나 있어 와이키키 해변의 탁 트인 풍경을 바라볼 수 있다. 객실은 스튜디오부터 원 베드 룸, 투 베드 룸, 스리 베드 룸 중에 고를 수 있고, 원 베드 룸 이상의 객실은 풀 키친을 갖추고 있다. 호텔 8층에는 프라이빗 카바나가 있는 인피니티 풀이 있어 굳이 해변으로 나가지 않아도 태평양의 풍광을 파노라마로 감상하며 수영을 즐길 수 있다. 해 질 무렵 수영장에 몸을 담그고 신비로운 빛깔로 물드는 하늘을 바라보면 하와이를 오래도록 기억하게 될 것이다. 물론 걸어서 5분 거리에 해변이 자리하고 있어 언제든 산책을 나가기도 편하다. 이 밖에도 하와이의 맛을 경험할 수 있는 BLT 마켓 레스토랑과 스시 장인이 이끄는 스시 쇼, 최신 시설을 갖춘 피트니스 센터와 스파까지 호텔 안에 머무르며 다채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올가을에는 2백46개의 새로운 객실과 더 넓어진 스파, 푸른 정원을 갖춘 두 번째 타워를 오픈한다니 이곳에 가야 할 이유가 하나 더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