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향수를 찾아라

최고의 향을 가진 여성 향수

CHANEL 샤넬

가브리엘 샤넬 오 드 퍼퓸

가브리엘 샤넬은 샤넬의 창시자 가브리엘 샤넬이 사람들에게 실력을 인정받고 성공하기 전, 반항기 가득하고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모습을 모티프로 한 향수다. 유리를 정교하게 커팅한 사각형 보틀은 골드 빛깔의 향수와 어우러져 기존 샤넬 하우스 향수와는 또 다른 개성을 드러낸다. 조향사 올리비에 뽈쥬는 샤넬 향수를 대표하는 화이트 플라워 향을 베이스로 매우 과감하고 개성이 강한 향을 더하는 실험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일랑일랑과 재스민, 투베로즈, 오렌지 블로섬과 같은 화이트 플라워 향에 화이트 머스크와 만다린 오렌지, 카시스, 백단 향을 더해 완성도를 높였다. 가브리엘 샤넬은 샤넬 향수의 시그니처 노트인 순수한 플로럴 향을 머금고 있지만 기존 샤넬 향수와 뚜렷이 구별되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50ml, 16만1천원.

 

 

보틀이 가장 아름다운 여성 향수

ELIE SAAB 엘리 사브

걸 오브 나우 오 드 퍼퓸

걸 오브 나우의 보틀은 아름다운 보석을 연상시킨다. 파스텔 블루 컬러의 꽃잎 모양 장식이 보틀의 넥을 둘러싸고 있는 디자인은 엘리 사브 액세서리에서 모티프를 얻어 탄생했다. 이 매혹적인 보틀에는 그에 걸맞은 감미롭고 매력적인 향이 담겨 있다. 조향사 소피 라베와 도미니크 로피옹의 협업으로 탄생한 걸 오브 나우는 아몬드의 진한 향이 베이스로 깔려 있다. 여기에 비터 아몬드와 부드러운 아몬드 에센스, 통카빈과 로스팅한 피스타치오 향이 더해졌다. 또 엘리 사브의 시그니처 노트인 오렌지 블로섬과 파촐리 향이 깊숙이 녹아들어 한번 빠지면 헤어날 수 없는 중독성 강한 향수다. 50ml, 11만3천원.

 

 

가장 멋진 모험을 시도한 여성 향수

HERMÈS 에르메스

트윌리 데르메스 오 드 퍼퓸

트윌리 데르메스는 에르메스가 젊은 여성들의 밝고 명랑한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감각적인 향수다. 조향사 크리스틴 나이젤은 이 향수를 위해 매우 클래식한 원료 세 가지를 선택했다. 진저와 투베로즈, 샌들우드가 바로 그것이다. 진저의 톡 쏘는 향과 함께 화사한 월하향과 관능적인 백단의 향이 어우러진 우아하고 부드러운 향기가 코끝에 닿는 순간 저절로 행복한 감정에 빠져들게 된다. 모자를 연상시키는 블랙 캡과 이탈리아풍의 컬러풀한 실크 타이, 큐브 형태의 입체적인 보틀 역시 우리를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밀레니얼 세대라 불리는 디지털 세대를 타깃으로 하지만 그보다 더 연령대가 높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도 부족함이 없는 향수다. 50ml, 13만6천원.

 

 

최고의 남성 향수

YSL 입생로랑

와이 오 드 뚜왈렛

섬세하게 커팅된 미니멀한 직사각형 보틀에 알파벳 ‘Y’를 기하학적 모양으로 새긴 보틀이 말해주듯 이 향수는 남성성을 응집한 향수다. 남성성의 이중적인 특징을 강조하고 싶었던 수석 조향사 도미니크 로피옹은 남성 향수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푸제르 노트를 새롭게 재해석했다. 그는 남성들이 즐겨 입는 대조적인 의상인 화이트 티셔츠와 블랙 재킷에서 영감을 받아 남성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이라는 이중적인 색깔을 향수로 표현하고자 했다. 화이트 티셔츠의 상큼한 느낌을 전해줄 프레시 노트를 구현하기 위해 알데히드와 베르가모트, 시트론과 진저의 조합을 시도했다. 여기에 제라늄 앱솔루트의 깊은 울림이 향의 완성도를 더했다. 또 블랙 재킷을 표현하기 위해 부드러우면서도 무게감 있는 향을 지닌 발삼나무와 앰버그리스, 편백, 베티베르를 가미했다. 60ml, 9만5천원대.

 

 

프렌치 감성을 담은 최고의 여성 향수

BYREDO 바이레도

벨벳 헤이즈 오 드 퍼퓸

오랫동안 한 가지 향수만 고집했던 사람도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후각을 사로잡는 향수를 만난다면 첫눈에 사랑에 빠질 수 있다. 제롬 에피넷이 조향한 바이레도의 벨벳 헤이즈가 바로 그런 향수다. 코코넛 워터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향으로 시작해 파촐리 잎사귀의 열정적인 향을 지나 벨벳 카카오와 야생 머스크의 중독성 강한 향으로 마무리되는 벨벳 헤이즈는 벨벳처럼 부드러우면서도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동양적인 우드 향이 은은하게 깔려 있으면서도 캐시미어 스웨터를 입은 것처럼 달콤하고 부드러운 향기가 온몸을 감싸는 듯하다. 중성적인 매력이 짙어 남성들이 사용하기에도 무난하다. 50ml, 18만5천원.

 

Bright Ideas

PSYCHEDELIC PINK

애시드 핑크는 더 이상 새롭지 않다. 언젠가부터 무지개 빛깔의 화려한 헤어가 인스타그램 피드를 지배하고 있다. 처음 도전한다면 캔디 핑크 색상의 워시오프 타입 헤어 컬러 스프레이를 사용해보길. “헤어 컬러 스프레이에는 대부분 흰색이 많이 가미되어 있어요. 본래의 모발 색을 중화해 원하는 헤어 컬러가 선명하게 표현되도록 하기 위한 장치이죠.” 독일 헤어 케어 브랜드 슈바르츠코프의 컬러 전문가이자 이 화보의 헤어 스타일링을 담당한 린델 맨스필드의 설명이다. 만약 모발 전체를 오래가게 염색할 생각이라면 염색 후 염색 모발의 컬러를 오랫동안 선명하게 유지해주는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PURPLE HAZE

여러 번의 탈색을 거치지 않고 퍼플 컬러로 염색하고 싶다면 컬러 전문가 린델 맨스필드의 조언을 참고하자. “색이 극명하게 대비를 이루도록 모발 뿌리 쪽은 자연스러운 색상으로, 모발 끝부분은 가지나 자두 빛깔로 염색해보세요.” 퍼플 컬러의 염색약을 모발 중간부터 끝까지 장갑을 끼고 손가락 끝으로 문지르면서 바르면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 효과를 줄 수 있다. 퍼플 컬러를 오래 유지하려면 염색 모발 전용 컨디셔너로 모발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고, 외출할 때는 강한 자외선에 모발이 변색되지 않도록 자외선으로부터 모발을 보호하는 기능이 있는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것이 필수다.

 

 

SUNNY SIDE UP

계절에 따라 헤어 컬러 트렌드도 변한다. 여름이 다가오면 오렌지나 레드 오렌지 같은 시트러스 계열의 컬러가 유행했는데, 올여름에는 네온 옐로 컬러가 그 자리를 대신할 전망이다. 네온 옐로 컬러는 피부 톤에 상관없이 잘 어울리지만 특히 어두운 피부 톤과 환상의 조화를 이룬다. “피부 톤을 평소보다 조금 더 어둡게 표현하고 메이크업을 덜해도 오히려 멋스러워 보이죠.” 컬러 전문가 린델 맨스필드의 조언이다. 스타일링을 할 때는 블론드 헤어 전용 헤어 무스를 사용하면 된다. “블론드 헤어 전용 헤어 무스를 사용하면 네온 옐로 컬러가 더 선명하고 밝아 보이죠. 짙은 브라운 컬러로 부분 염색을 해 네온 옐로 컬러와 대비를 이루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BLONDE AMBITION

안개가 낀 듯 흐릿한 회색빛의 블론드 헤어가 이번 여름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블론드 헤어는 염색 후 관리가 어렵다. 수돗물에는 미네랄과 금속 성분이 함유돼 있는데 금발로 염색한 헤어에 수돗물이 닿으면 윤기가 사라지고 쉽게 색이 변하기 때문이다. 클로란 블론드 하이라이트 샴푸 같은 블론드 헤어 전용 샴푸를 사용하면 블론드 헤어 특유의 밝은 컬러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마리아 닐라 시어 실버 샴푸처럼 퍼플 컬러 샴푸를 사용하면 이번 여름 유행하는 차갑고 흐릿한 톤의 블론드 헤어를 오래 즐길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서머 보디 케어

1 이브로쉐 레 쁠레지르 나뛰르 샤워젤. #코튼 플라워 미모사, 400ml, 1만9백원. 편안한 코튼 향과 달콤한 미모사 향이 몸을 포근하게 감싼다. 2 올리브영 선인장모 바디 브러시(스트롱). 1만6천원. 묵은 각질을 제거해 거친 피부결을 매끄럽게 만든다. 3 아닉구딸 오 드 아드리앙 에너자이징 바디 오일. 200ml, 10만5천원. 은은한 시트러스 향이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4 딥티크 인비고레이팅 바디 밤. 100g, 7만9천원. 밤 타입으로 천천히 마사지하듯 바르면 블러드 오렌지 오일과 세서미 오일이 산뜻하게 스며들어 피부를 촉촉하고 윤기 있게 만든다. 5 에르메스 트윌리 데르메스 모이스춰라이징 바디로션. 200ml, 7만6천원. 끈적이지 않는 가벼운 제형이라 여름에 바르기 적합하다. 6 불리 1803 윌 드 사봉 바디 워시. #베르켄 오렌지 블로썸, 200ml, 7만5천원. 피부를 자극하는 화학 성분을 배제해 예민한 피부에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오일 타입 보디 워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