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뷰티 가이드 #에너지부스팅

 

 

불볕더위에 시달리며 에너지를 잃어 칙칙하고 퀭해진 여름 피부. 싱싱하고 생기 넘치는 복숭아 같은 피부로 되살리고 싶다면 방전된 에너지를 부스팅하는 것이 급선무다.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과 식물 추출물을 듬뿍 함유한 제품으로 에너지를 활성화시키자.

1 록시땅 버베나 아이시 바디 젤. 150ml, 4만원. 유기농 버베나 추출물과 멘톨이 피부를 청량하고 촉촉하게 유지해주는 보디 젤. 2 시슬리 젤 익스프레스 오 플뢰르. 60ml, 14만원. 백합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한 수분 팩. 윤기와 탄력을 준다. 3 스킨푸드 유자 셔벗 브라이트닝 젤 90. 200ml, 7천5백원. 비타민이 풍부한 유자 추출물을 90% 함유한 수분 젤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톤업 효과를 준다. 4 키엘 칼렌듈라 꽃잎 마스크. 100ml, 5만8천원. 칼렌듈라 꽃잎 1백50장이 담겨 있는 보습 마스크. 물오른 듯한 피부로 피부 컨디션을 즉각 개선한다. 5 스킨수티컬즈 피토 코렉티브 마스크. 60ml, 9만원. 오이와 타임, 올리브 추출물이 수분을 보충하고 활력을 충전하는 진정 마스크. 6 해피바스 수박바 바디 수딩 젤. 200ml, 1만2천원. 촉촉한 쿨링 효과와 더불어 지친 피부에 생기를 채우는 젤 타입 보습제.

번지지 않는 마스카라

세르주 루텐

씰 셀로판 마스카라 11ml, 6만8천원. 아무리 번지지 않는다는 제품을 써도 시간이 지나면 늘 눈 밑이 까맣고 퀭해지던 터라 내 눈매가 구조적으로 이상한가 늘 미스터리로 남아 있었다. 그러면서 점점 포기하게 된 마스카라. 그런데 이 제품은 우연히 한 번 써보고 고정력에 반했다. 잡지 마감 날, 정신없이 일하다 12시간 만에 거울을 봐도 번진 데 없이 깔끔한, 처음 그대로의 상태!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입이 닳도록 칭찬하는 제품이다. <노블레스> 뷰티 디렉터 이혜진

 

 

메이크업포에버

아쿠아 스모키 엑스트라 버건트 7ml, 3만6천원. 무더운 휴양지에서 효과를 톡톡히 본 제품.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날씨, 바다와 수영장을 오가는 격정적인 물놀이에도 조금도 번지지 않아 놀랐다. 마스카라 바른 걸 잊었을 정도! 무심코 수건으로 얼굴을 벅벅 닦고 습관적으로 눈을 비벼대도 살아남은 너! 컬링, 볼륨, 렝스닝, 지속력, 그립감을 모두 잡은 마스카라로 칭찬해! 프리랜스 뷰티 에디터 박세미

 

 

크리니크

래쉬 파워 마스카라 6g, 3만4천원. 수많은 여배우들의 메이크업을 하며 수년째 사용해온 제품. 가볍고 얇게 코팅되어 온도와 습도가 모두 높은 날, 땡볕에서 촬영할 때도 오랜 시간 건재하다. 무엇보다 감동인 건 미온수로 깔끔하게 5초간 대고 있으면 필름 막처럼 쏙 벗겨져 리무버가 따로 필요 없을 정도다. 기존 워터프루프 마스카라처럼 힘들여 닦아낼 필요가 없으니 속눈썹도 한결 건강해지는 듯! 에이바이봄 박선미 원장

 

 

로레알파리

미스 망가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8.3ml, 1만9천원. 마스카라는 섬세한 컬링이나 풍성한 볼륨감도 중요하지만 야외 촬영을 할 때는 사실 지속력과 번지지 않는 기능이 핵심이다. 이 제품은 여배우들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 확실하게 효과를 본 마스카라다. 몇 시간 동안 눈물을 흘려야 하는 촬영에서도 번지지 않아 모두가 놀랐다. 그래서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있거나 더운 날씨에 야외 촬영으로 번지지 않을까 신경 쓰이는 날엔 무조건 이 제품을 선택한다. 드엔 전미연 원장

 

 

랑콤

그랑디오즈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6.5ml, 4만4천원. 야외 화보 촬영 현장에서 절대 없어선 안 될 마스카라. 뜨거운 조명 아래 장시간 이어지는 촬영에도 흐트러지지 않고 지속돼 수정 메이크업에 손이 덜 가는 효자 제품이다. 벌써 몇 개째 쓰고 있는지 모를 정도. 눈두덩에 아이 프라이머를 발라 유분을 잡고 마스카라를 쓸듯이 과감하게 바른 뒤 투명 마스카라로 마무리해보길. 1박2일은 거뜬한 롱래스팅 속눈썹이 완성될 것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황희정

 

 

에스티 로더

더블 웨어 제로-스머지 렝쓰닝 마스카라 6ml, 4만3천원. 더블 웨어라는 이름을 단 제품은 일단 믿음이 가는데 이 마스카라도 예외가 아니다. 뭉치지 않고 한 올 한 올 정교하고 예쁘게 발리고 엉키거나 가루가 떨어지지 않는 건 물론이다. 또 무덥고 습도가 높은 날에도 오랫동안 지속돼 여름이면 늘 찾게 된다. 사실 워터프루프 화장품은 클렌징도 관건인데, 이 제품은 아이 리무버와 미온수만 있으면 단번에 깔끔하게 지워져 이보다 더 편할 수 없다. 한마디로 ‘지우고 싶을 때만 지워지는 마스카라’!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이화

 

 

디올

디올쇼 펌프 앤 볼륨 워터프루프 5.2g, 4만5천원대. 속눈썹이 숱이 많지 않아 마스카라는 일단 볼륨감을 가장 따지는 편이다. 수많은 제품을 써보고 깐깐하게 고른 건 디올쇼 펌프 앤 볼륨 마스카라. 그리고 새롭게 출시된 이 제품의 워터프루프 버전도 써보았는데 풍성한 볼류마이징 효과와 더불어 어마어마한 고정력에 놀랐다. 그러니 무더운 한반도의 여름을 함께 나지 않을 이유가 있을까? <보그> 디지털 에디터 공인아 

2019 S/S 디올 맨의 얼굴

 

지난 23일, 2019 S/S 파리 남성 패션위크 중
킴 존스의 첫 디올 맨 컬렉션이 베일을 벗었다.
컬렉션을 위해 내추럴한 메이크업 룩을 선보인
디올 메이크업 크리에이티브 & 이미지 디렉터 피터 필립스.
그에게 이번 맨 컬렉션의 메이크업 룩 하우투를 물었다.

 

“모델들의 완벽한 룩을 연출하기 위해
디올 옴므 더모 시스템 스킨케어 라인으로 메이크업 전 최상의 피부 컨디션을 먼저 만들었어요.”라고 밝힌 그는
피부 전체에 활력을 주는 디올 옴므 리페어링 모이스춰라이징 에멀전을 바른 후,
포어 컨트롤 퍼펙팅 에센스와 안티-퍼티그 퍼밍 아이 세럼을
눈 주변에 발라 혈색 있고 촉촉한 피부 바탕을 준비했다.

 

피부와 바디 메이크업에는 40가지의 섀이드로 이루어진
디올 백스테이지 페이스 & 바디 파운데이션을 사용해
내추럴하면서도 세련된 피부를 표현한 후
디올 백스테이지 브로우 팔레트로 눈썹에 강인한 인상과 엣지를 더했다.

디올 옴므 더모 시스템 스킨케어 라인과 백스테이지 페이스 & 파운데이션, 브로우 팔레트를 활용해 완성된 메이크업은
디올 오뜨 꾸뛰르 하우스의 역량을 제대로 볼 수 있었던 이번 컬렉션 룩과 완벽하게 어우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