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브론즈 메이크업

CALVIN KLEIN

자연스러운 피부 화장이 인기를 끌면서 한동안 인스타그램 피드를 도배하다시피 했던 컨투어링 메이크업의 인기는 시들해졌지만 여름을 맞아 뜨거운 태양 아래 그을린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브론즈 메이크업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올여름에는 캘리포니아 소녀들을 연상시키는 섹시하고 글래머러스한 브론즈 메이크업이 아니라 미국 상류층 소녀들이 즐길 법한 모던하고 클래식한 브론즈 메이크업이 대세로 떠올랐다.

 

 

프렌치 시크를 추구하는 프랑스 여성들과 브론즈 메이크업은 어쩐지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알투자라 쇼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가 보여준 룩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그는 ‘파리지엔의 브론즈 메이크업’을 주제로 세련되고 절제된 룩을 선보였다. 피부 톤을 어둡게 만드는 대신 헤어라인과 광대뼈, 턱 주변에 브론즈 색상의 파우더를 가볍게 발라 얼굴 윤곽을 입체적으로 살리고, 화사한 펄이 섞인 샴페인 골드 색상의 하이라이터를 광대뼈 위쪽에 발라 건강한 윤기를 더했다. 브론저와 비슷한 색상의 아이섀도로 쌍꺼풀 라인과 아랫눈썹 라인에 음영을 만들고, 브라운 마스카라를 가볍게 발라 눈매에 깊이감을 더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자벨 마랑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리사 버틀러 역시 클래식한 브론즈 메이크업의 정석을 보여줬다. 파우더 타입 대신 크림 제형의 브론저를 두 뺨에 부드럽게 문질러 햇빛에 살짝 그을린 듯한 효과를 주고, 여기에 복숭앗빛 블러셔를 덧발라 은은하게 상기된 뺨을 표현했다.

 

 

피부 톤이 밝아 컨투어링 효과를 주는 브론즈 메이크업이 부담스럽다면 피부의 촉촉한 윤기를 강조한 투명하고 깨끗한 브론즈 메이크업에 도전해보길. 조셉 쇼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지 알렉산더는 피부 표현에 공을 들여 누드 메이크업 같은 브론즈 메이크업을 시도했다. 베이스 메이크업을 하기 전 시트 마스크와 트리트먼트 로션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매끄럽게 만들고, 리퀴드 파운데이션에 진주 펄을 함유한 프라이머를 섞어 얇게 펴 바르고, 광대뼈 위쪽과 눈썹 뼈, 콧등, 턱 중앙에는 밤을 톡톡 두드려 발라 윤기를 주었다. 그런 다음 오렌지 누드 톤의 립스틱을 입술뿐 아니라 눈두덩과 뺨에 발라 자연스럽게 윤곽을 살리고, 눈썹을 보이시하게 표현해 세련된 에지를 더했다. 프라발 구룽 쇼를 위해 한여름의 따스하고 밝은 에너지를 메이크업으로 표현하고자 했던 다이앤 켄달은 모이스처 크림과 미스트로 피부를 마치 물기를 머금은 것처럼 촉촉하고 투명하게 표현한 다음 눈꺼풀에 투명한 립글로스를 발랐다. 그리고 브론저 색상의 블러셔를 광대뼈에 사선으로 발라 음영감을 더해 마무리했다. 주근깨가 비치는 투명한 피부에 회갈색의 컨투어링 파우더를 바르고 눈썹 결을 거칠게 살려 순수하면서도 강인한 소녀를 연상시켰던 보테가 베네타 쇼의 모델들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론즈 메이크업 특유의 우아하고 고혹적인 매력을 강조한 쇼도 눈길을 끌었다. 베르사체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팻 맥그래스는 브론즈 색상의 아이섀도로 눈매를 그윽하게 표현하고 골드 펄 아이섀도로 눈꺼풀 중앙과 눈머리에 포인트를 주었다. 여기에 광대뼈 아래와 턱선에 브론저로 음영감을 주고 입술에는 골드 펄이 섞인 누드 톤 립스틱을 발라 마무리했다. 아딤 쇼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토 사다는 짙은 반달형 눈썹과 길고 풍성한 속눈썹, 오렌지 브라운 톤의 눈매와 상기된 뺨, 누드 립으로 1970년대의 글래머러스한 룩을 세련되게 재해석했다. 이제 여름 휴가지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브론즈 메이크업의 매력을 마음껏 즐겨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름 뷰티 가이드 #쿨링

 

이상적인 피부 온도는 30℃. 하지만 한낮 뙤약볕 아래 피부는 15분 만에 40℃를 넘나든다. 여기에 열대야로 숙면하지 못하면 피부 온도는 정상 궤도로 돌아가지 못하고, 이는 노화로 이어진다. 매일 아침저녁 쿨링 기능성 제품으로 피부의 열을 식혀주는 것만으로도 피부는 한결 청량하고 산뜻하게 여름을 날 수 있다. “단 피부가 민감하다면 화한 느낌이 나는 박하나 알코올 성분이 함유된 제품에 주의해야 해요. 일시적인 쿨링 효과를 주지만 피부를 오히려 자극할 수 있거든요. 화장품 성분표를 찬찬히 살펴봐야 하는 이유죠.” 와인피부과 김홍석 원장의 조언이다.

 

1 이자녹스 인텐시브 워터 젤 토너. 200ml, 3만7천원. 피부의 열을 내리고 수분과 영양을 촉촉하게 충전하는 올인원 젤 타입 토너. 2 SNP UV 퍼펙트 에어쿨 선 젤. 50ml, 2만원. 문지를수록 터져 나오는 수분감이 열 자극으로 지친 피부를 회복시키고 진정시키는 자외선 차단제. 3 록시땅 아쿠아 레오티에 울트라 서스트 퀀치 젤. 50ml, 4만2천원. 수분 장벽을 강화하고 수분 사이클을 개선하는 젤 타입 수딩 아이템. 4 디올 라이프 쿨링 하이드레이션. 15ml, 7만2천원. 눈가에 얼음 같은 상쾌함을 전하는 아이 젤. 피로의 흔적을 지운다. 5 그라운드플랜 시크릿 프레시 하이드레이팅 젤 크림. 50ml, 4만5천원. 청량한 젤 텍스처가 피부 온도를 낮추고 보습 효과를 주는 제품. 6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 플럼핑 쿠션. 14g×2, 5만2천원. 수분은 충전하고 피부 온도는 2℃ 내리는 쿨링 쿠션. 7 닥터지 쿨 모이스트 업 선스틱 SPF50+/PA++++. 17g, 2만원. 수분 베이스 선 스틱으로 알래스카 빙하수가 피부의 열기를 내리고 피부를 보호한다.

여름 뷰티 가이드 #피지컨트롤

아무리 공들여 화장을 해도 한반도의 여름 앞엔 장사 없다. 햇빛과 습도의 전방위적 공격을 받아 모공은 활짝 개방되고 유전이 터지며 급기야 메이크업이 땀과 피지로 지저분하게 뒤엉키는 건 시간문제니까. 여름철 외출 전엔 피지 컨트롤 제품의 도움을 받는 것이 현명하다. 기초 단계에선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데 주력하고 베이스 메이크업 마지막 단계에 노 세범 파우더를 덧바르는 것만으로도 피부를 한결 보송보송하고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다. 매생이처럼 축 늘어지거나 달라붙는 머리카락에는 드라이 샴푸의 은총을 내릴 것. 앞머리나 정수리 모발 뿌리 부분에 드라이 샴푸를 소량 뿌리는 것만으로도 머리카락과 자신감이 한 올 한 올 살아날 것이다. “노세범 제품이나 드라이 샴푸는 땀에 젖은 상태에서 사용할 경우 파우더가 반죽처럼 변하며 피부의 호흡을 막고 세균 번식의 위험을 높여요. 제품 사용 전엔 땀과 물기를 제거해야 하죠. 또 장시간 사용 시 모공을 막을 수 있으니 꼼꼼한 이중 클렌징도 필수입니다.” 스파머시 & 스파에코 진산호 대표의 조언이다.

 

1 더페이스샵 스위트어피치 에디션 오일 클리어 기름종이 파우더. 12g, 1만3천원. 드라이 샴푸, 세범 파우더, 데오도란트 등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용 가능한 올인원 아이템. 2 스킨푸드 프리미엄 피치 뽀송 토너. 175ml, 1만2천원. 칼라민 성분이 피지를 흡착해 솜털처럼 보송보송한 피부결로 가꾸는 세범 파우더 토너. 3 더페이스샵 에티켓 프레쉬 데오도란트 스틱 마일드. 45g, 8천원. 알로에베라 추출물이 함유된 순하고 촉촉한 데오도란트. 4 쏘내추럴 메이크업 홀딩 파우더. 6g, 1만4천원. 메이크업을 오랫동안 고정시키고 피지를 컨트롤하는 파우더 타입 픽서. 5 듀크레이 케라크닐 마티피앙. 30ml, 3만5천원. 피지 조절 기능성 에멀션. 하루 종일 번들거리지 않는 산뜻한 피부로 지켜준다. 6 클로란 오트 밀크 내추럴 컬러 드라이 샴푸. 150ml, 1만6천원. 단 한 번만 사용해도 유분을 효과적으로 흡착하는 미세 입자의 드라이 샴푸. 7 아리따움 포어마스터 세범 컨트롤 프라이머. 25ml, 9천원. 미네랄 폴리머 겔이 늘어난 모공과 피부의 요철을 매끈하게 커버하고 피지를 조절하는 메이크업 베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