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액세서리 #헤어핀 #브로치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AIR PIN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ROACH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엔 트렁크 쇼츠다

 

남자친구의 옷장에서 훔쳐온 듯한 옷은 이미 너무 많이 봤다.
재킷도, 셔츠도, 티셔츠도 정복한 지 너무 오래된 이야기.

남자 옷과 여자 옷을 구분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는 세상에 살고 있지만
이 아이템만큼은 내 옷장 보다는 남자의 서랍 속에, 아직은, 더 많을 것 같다.

 

Alexander Wang

사실 ‘남자 팬티야?’ 싶은 룩을 처음 런웨이에 세운 건 알렉산더 왕이다.
2017 봄/여름 컬렉션 오프닝 룩.
흰 셔츠와 남자 속옷을 입은 것 같은 룩은 그 때 당시 SNS에 많이 회자되었다.

 

 

그리고 2018년에는 루이비통, 아담 셀먼, 마가렛 호웰이 이 룩을 선보였다.
어딘가 이상한 듯 하지만 왠지 따라 입고 싶은, 보이시 하면서도 섹시한 이 조합은
카이아 거버, 지지 하디드와 같은 스타일 얼리어답터들에 의해 재해석됐다.

 

솔직히 말해 편한 건 물론이고(영감의 원천이 속옷이니 말 다했다),
통풍도 잘 돼 시원하다(이건 남자들에게 물어봐도 좋다).
아쉬운 게 있다면 정말 쉽게 후줄근해 보일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스타일링에 특 별 한 신경을 써야 한다.

 

 

 

   

모델 지지 하디드, 헤일리 볼드윈처럼 스포티한 룩을 하겠다면
실크와 같은 고급스러운 소재의 힘을 빌리던지
아니면 톤온톤으로 맞춰 아예 ‘한 벌’로 연출하는 트릭을 써보자.

 

 

정말 의외라고 생각하겠지만 드레스 업 한 룩도 가능하다.
오간자 블라우스나 오버사이즈 셔츠 그리고 하이힐을 매치하면 그만.

편해 보이면서도 색다른 ‘파티 룩’이 가능하다.
이정도면 남자친구 속옷 장을 뒤지는 시도 정도는 해볼 만하다.

 

 

보이시한 룩의 끝판왕, 트렁크 쇼츠.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름,엉덩이를 겨우 가리는 손바닥만 한 반바지나
움직이기 불편한 미니 스커트는 잠시 넣어두고
편안하면서도 시원한 트렁크 쇼츠의 매력에 빠져 보자.
남자친구의 것으로 모자라 남성 속옷 코너에서 쇼츠를 고르고 있는 당신을 발견하게 될 거다.

 

패션 프리덤

GUCCI’S PHILOSOPHY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여성을 대하는 방식은 ‘규정하지 않음’에서 시작된다. 다시 말해 옷을 통해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적 여성상을 일방적으로 전파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젠더리스 패션을 매개로 디자인과 젠더에 관한 자신의 철학을 드러내온 그의 고집은 이번 시즌에도 여전했다. 생물학적 정체성에 대한 미셸 푸코와 페미니스트 사상가 도나 해러웨이의 이론을 메인 테마로 설정한 것. 여성과 남성, 심오함과 장난스러움,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레트로 무드 등 상반된 요소들이 정체를 알 수 없이 혼재하는 이 컬렉션에서 분명한 건 단 한 가지, 패션 월드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그의 힘이 시대적 고민과 요구에 발맞출 줄 아는 영민함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이다.

 

 

NO MORE CORSET

여주인공이 날씬해 보이기 위해 있는 힘껏 코르셋을 조이던 고전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명장면이 괴이하게 느껴지는 시점이다. 여성을 억압하는 다양한 요소로부터 벗어나자는 ‘탈코르셋’ 운동이 탄력을 받으며 과거 <뷰티 앤 더 비스트> 촬영 중 전통적인 코르셋 착용을 거부한 에마 왓슨의 일화가 재조명받았다. 대표적인 여성주의 배우인 그가 이 일에 대해 전하는 설명은 간단명료하다. “벨은 진취적이고 활동적인 여성이에요. 자신을 구속하는 옷과는 어울리지 않죠.”

 

 

THE NEW BARBIE WORLD

바비 인형을 제작하는 마텔사는 201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영감을 주는 여성들’이라는 테마로 17종의 바비 인형 컬렉션을 출시했다. 화가 프리다 칼로, 조종사 아멜리아 에어하트, 복서 니콜 애덤스 등 진취적인 여성 캐릭터로 구성된 이 시리즈 인형들은 그동안 봐온 남성적 시각에서의 ‘예쁜 옷’ 대신 각자의 개성에 맞는 코스튬을 입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팔등신 백인 여성의 모습만을 추구해 아이들에게 잘못된 여성상의 고정관념을 심어줄 수 있다는 비판을 발전적으로 수용한 결과다.

 

 

AWESOME DAUGHTER

모델 루데스 레온은 엄마인 마돈나에 이어 겨드랑이 제모를 거부하고, 각종 광고와 SNS에 자연스러운 모습을 드러냈다. 덕분에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긍정한다는 의미의 ‘보디 포지티브’ 캠페인에도 힘이 실리는 중이라고. 대중이 부여한 영향력을 올바르게 쓴다는 건 바로 이런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GOLDEN WOMEN

‘아름다운 밤이에요’라는 구태의연한 대사와 수동적인 포토월 포즈가 영화제의 전형일 거란 편견은 버리길. 영화제와 시상식은 이제 평등을 촉구하는 단상이 됐다. 줄리아 로버츠에 이어 여성 참석자에게만 요구되는 ‘하이힐 룰’을 거부하고 맨발로 칸의 레드카펫을 거닌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블랙 드레스로 직장 내 성폭력에 공동 대응하는 ‘타임즈 업’ 운동에 지지를 보인 여배우들을 보라. 진짜 아름다운 밤이란 바로 이런 모습이다.

 

 

ROYAL COOL LADY

메건 마클은 왕실의 여성 일원에게만 적용되는 암묵적인 패션 룰-공식 석상에서는 반드시 스타킹을 신고 클러치 백을 들어야 한다-을 단숨에 깨버렸다. 대신 그는 맨다리에 샌들을 신고, 활동에 제약이 덜한 크로스 보디 백을 멨다. 그뿐만 아니라 대표적인 가부장적 관습인 기븐 어웨이(결혼식에서 아버지가 딸을 신랑에게 ‘건네’주는 행위)를 거부하고 혼자 등장해 전 세계 성평등주의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단숨에 영국 왕실을 가장 진보적인 로열패밀리로 격상시켰다. 누가 감히 그를 ‘21세기판 신데렐라’라고 부를 수 있을까? 훌륭한 배우자 덕을 보고 있는 건 해리 왕자 역시 마찬가지인데 말이다.

 

 

BYE BYE BIKINI

여성의 성적 대상화를 부추기던 대표적 미인 대회 미스 아메리카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바이바이 비키니’ 캠페인과 함께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고 외모 대신 지식과 교육에 대한 열정, 재능 같은 내면의 아름다움을 미의 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힌 것. 1968년 브래지어를 불태우며 여성해방을 주장하던 ‘미스 아메리카 저항운동’ 발발 이후 정확히 반세기만에 이뤄낸 성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