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술 한잔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반전의 아지트

곡성

상호부터 으스스하다. 사실 ‘곡소리’와는 무관한 음악 ‘곡’에 소리 ‘성’, 즐겁게 먹고 마시자는 뜻으로 붙인 이름이다. 상호와 달리 귀여운 일러스트가 그려진 외관, 프렌치 레스토랑을 떠올리게 하는 근사한 내부 인테리어 등 계속 예상을 빗겨가는 것이 이곳의 매력. 반전을 만들어내는 주인공은 사진을 전공한 누나와 프렌치 요리를 전공한 동생. 매장의 전체적인 컨셉트는 도쿄의 내추럴 와인 바에서 영감을 받았다. 누나가 와인을 선별하고, 동생이 제철 재료로 그에 어울리는 요리를 만든다. 토닥대면서도 정겨운 이 오누이의 까다로운 취향을 만족시키는 건 꽤 어려운 일. 그렇게 만들어낸 메뉴는 인테리어만큼 신박하다. 메밀 면을 사용한 문어 메밀 파스타, 대파를 끓여 만든 퓌레로 조리한 대파 파스타, 돼지고기 사과 와인찜 등 의외의 재료를 조합한 의외의 요리들을 만날 수 있다. “와인 한 잔 마시려고 찾았는데, 한 병을 마시게 되는 공간이었으면 좋겠어요.” 밤의 분위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든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밤을 중심으로 움직인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덕정3길 5-1
영업시간 17:00~00:00, 월요일 휴업
문의 02-6448-944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망원동 미드나잇

카페 퍼스

망원동의 꺼지지 않는 등불. ‘퍼스(pers)’는 퍼스널리티(personality)의 약자다. 김희정 대표는 개인 공간, 혼자도 존중받는 장소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문을 열었다고 했다. 커피, 맥주, 와인이 주메뉴, 모두 오너의 취향으로 엄선했다. 오너의 사심이 담긴 히든 메뉴이자 시그니처 메뉴는 스테이크. 무려 한우 채끝 스테이크다. 늦은 밤, 나만을 위해 잘 차려진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한데, 여기에 맛 또한 일품이다. 브라운소스와 매시트포테이토 대신 여름철 입맛을 돋우는 쿠스쿠스와 구운 레몬을 곁들여 식감을 살렸다. 매달 바뀌어 기대를 모으는 이달의 블랭크 메뉴는 연어 그라브락스. 퍼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놓치면 안 될 여름의 맛이다. 테이블 하나를 제외하곤 모두 2인용 미니 테이블이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도 좋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9길 15
영업시간 18:00~02:00, 일·월요일 휴업
문의 @pers_midnight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소한 술 한잔

하루키술집

‘원부술집’과 ‘모어댄위스키’ 등 일명 독립 술집을 여러 곳 운영 중인 오너 원부연은 홍대와 경의선숲길 사이 창전동 골목에 ‘하루키술집’을 만들었다.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이름을 땄다. “우리 세대를 상징하는 소설가이기 때문이죠.” 사실 하루키를 전면에 내세운 테마 술집이라기보다는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깔끔한 원고지 같은 공간이다. 애초에 부담 없이 들러 ‘소소한 술 한잔’을 기울일 수 있는 심플하고 미니멀한 공간을 추구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의 이름을 빌려 쓴 만큼 한쪽 벽에는 하루키의 책들이 놓여 있고, 메뉴판에서는 하루키의 글에 등장하는 요리들을 찾을 수 있다. <1Q84> 중 한 바에서 아무거나 달라고
요청한 남자에게 바텐더가 권해준 칵테일인 커티삭 하이볼, <기사단장 죽이기>에 등장한 시바스 리갈 등 주류 메뉴가 있고, 하루키의 첫 장편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에서 소울 푸드였던 비프스튜 등으로 허기진 배도 채울 수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서강로11길 36-35
영업시간 19:00~01:00
문의 010-3012-021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해방촌 심야 식당

해방촌 신코

심야 식당이라 하면 대부분이 일본 영화 <심야식당>을 떠올린다. 정겹고 친근해서 편히 찾을 수 있는 곳. 해방촌에 자리한 ‘해방촌 신코’는 그런 분위기의 장소다. 5평 남짓한 정사각형 공간에 주방을 중심으로 ‘ㄴ(니은)’ 모형의 테이블 하나가 놓여 있다. 어쩔 수 없이 한 테이블에 합석하듯 앉아야 하는데 오히려 그 분위기가 더 정겹고 소중하다. 퇴근길에 출석 체크하듯 찾는 단골손님이 대다수. 대표는 이들을 ‘동친(동네 친구)’이라 부르며 호형호제한다. 연어구이 한 조각에 6천원, 소주 한 병에 4천원 그렇게 딱 만원. 착한 가격과 맛, 적당한 양은 혼술족을 위한 배려다. 이게 바로 제대로 된 만원의 행복이다. “‘퇴근길의 낙’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제일 뿌듯해요.” 권기욱 대표의 말. 해방촌 신코는 신흥시장에서 살짝 빗겨 있다. 내리막길 도로변으로 나와 ‘오리온 오키나와 생맥주’ 간판을 발견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매장을 나서자마자 N서울타워가 눈앞에서 크게 반짝인다. 마지막까지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곳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99-1
영업시간 18:30~04:00(일요일 17:30~01:00), 첫째·셋째 수요일 휴업
문의 010-3439-3544

여름밤 술 한잔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눈 호강 귀 호강 아지트

서울무궁화

연희동의 조용한 주택가에 자리 잡은 ‘서울무궁화’. 크지 않은 공간에는 길게 놓인 커다란 테이블과 2인 테이블이 하나씩 있고, 이국적인 문양의 타일과 우드 조명, 식물들이 어우러져 마치 발리의 작은 바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찬찬히 둘러보면 예사롭지 않은 피아노와 곳곳에 자리 잡은 예술 작품들이 시선을 빼앗는다. 바로 이곳을 운영하는 작곡가이자 음악감독인 김지현과 현대미술가 김민경의 흔적. 안쪽에는 김지현이 작업하는 컴퓨터와 키보드가 놓인 분리된 공간이 있다. 낮에는 작업실로 쓰고, 해가 저물면 심야 술집으로 변하는 것. 원래 맥주가 주종이었는데, 왠지 와인이 어울리는 분위기 때문인지 와인을 찾는 손님들이 더 많다고. <하트 시그널> 시즌 2 13회에서 오영주와 김현우가 와인잔을 기울이며 대화를 나눈 곳이기도 하다. 그의 피아노 연주와 다른 싱어송라이터들의 작은 공연으로 종종 귀 호강도 할 수 있는 곳이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증가로 49-1
영업시간 19:00~03:00, 화요일 휴업
문의 0507-1446-021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전통주의 맛

오월의 가로수

더는 새로울 게 없을 것 같은 가로수길에서 오랜만에 발견한 발길을 끄는 전통주 전문점 ‘오월의 가로수’. 오너 박형준의 본래 직업은 인테리어 디자이너다. 평소에도 지인들과 함께 직접 만드는 요리를 선보이는 파티를 즐긴다고 한다. 그리고 그 즐거움의 연장선으로 오월의 가로수를 열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그의 주종목은 원목 인테리어. 그 솜씨 또한 제대로 발휘했다. 원목 인테리어는 정적이고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매일 직접 장을 보고, 재료 손질과 요리도 직접 한다. 그가 만든 요리는 그저 술맛을 돋우는 안주가 아니라 정성을 담은 가정식 요리에 가깝다. 육전, 애호박전, 문어숙회, 가오리찜 등과 찰떡궁합을 이루는 주류는 막걸리. 막걸리 마니아의 눈으로 엄선한 12종의 막걸리를 구비해 전국 팔도의 막걸리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오너는 빗방울이 매장을 타박타박 두드리는 여름의 시간이 기대된다고 했다. 오월을 생각했지만, 여름에 문을 열게 된 이곳을 한여름에 더 자주 찾을 것 같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53길 54
영업시간 18:00~02:00, 일요일 휴업
문의 010-2210-312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방콕의 여름밤

방콕맨숀

혜화동 번화한 거리의 안쪽 골목, 쌀집이 있던 건물 1층이 방콕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힙 플레이스로 변신했다. 하얀 타일과 네온사인, 샹들리에와 스테인리스 테이블이 묘한 조화를 이룬다. 좌석은 주방 앞 바 테이블부터 창가를 활용한 반상 자리까지 다양하다. 버즈의 윤우현과 럼블피쉬의 최진이 부부가 합심해 만든 곳. 똠얌꿍, 타이거 꿍 팟 퐁커리 등 타이 요리뿐 아니라 코코넛 밀크가 들어간 태국식 바지락 술찜, 솜땀과 족발처럼 태국 음식과 한국 음식을 절묘하게 마리네이드한 메뉴도 있다. 메인 주류는 당연히 창, 레오, 싱하 등 타이 맥주.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칵테일 중 시그니처 메뉴인 맨숀 카시스는 복숭아 향과 체리 향이 어우러져 여름밤처럼 달달하다. 함께 만나면 즐거운 사람들과 술 한잔하기 딱 좋은 곳이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명1길 16-27
영업시간 17:00~02:00
문의 02-744-255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취향 반영 심야 식당

감성매인

요리를 하는 두 남자가 만났다. <심야식당>처럼 손님이 원하는 것을 말하면 가능한 한 다 만들어주는 마스터가 있는 술집이자 밥집을 꿈꿨던 그들은 ‘감성매인’을 만들었다. 단 심야 식당 하면 흔히 떠올리는 보통의 이자카야 분위기보다는 조금 더 격식을 갖춘 레스토랑이기를 바랐다.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고, 가성비를 만족시키는 것이 그들이 정한 감성매인의 원칙. 주방을 둘러싼 바 테이블에서는 수조에서 신선한 해산물을 건져 올리는 모습부터 플레이팅까지 하나하나 지켜볼 수 있다. 그날의 메뉴 확인과 예약은 인스타그램(@gamsungmain)을 통해 가능하다. 키조개 관자구이와 꽃살 스테이크, 묵은지가 함께 나오는 꽃살관자삼합이 이곳의 대표 메뉴. 술은 사케와 전통주가 주를 이룬다. 원하는 메뉴가 있다면 미리 재료를 준비할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예약할 것. 바 테이블에서는 혼술을 우아하게 즐길 수 있고, 분리된 공간에서는 여럿이 어울리는 모임도 가능하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11가길 56
영업시간 17:30~02:00
문의 02-332-7447

#마리슐랭 여름 제철 과일 대결! 수박 VS 살구

 

@ARUM.DAUDA 에디터의 추천!

휴양지가 따로 없는 ‘무이네’

“Leisurely morning is near me.“ 여유로운 아침이 가까이에. 무이네의 슬로건처럼 무이네는 잔잔한 분위기와 단아한 공간으로 여유와 휴식을 취하기에 좋은 카페다. 게다가 맛있는 브런치와 디저트, 음료가 더해지면 잠시나마 일상에서 벗어나 휴양지에 온 느낌이 든다. 이런 느낌을 받는 것이 당연하다. 주인장이 베트남 남동부의 해변 휴양지 ‘무이네,Mui Ne’ 를 여행 중 느낀 여유와 휴식 그리고 묵었던 호텔의 조식에서 영감을 받아 조식 카페 컨셉트의 무이네를 오픈했다.

무이네 메뉴들을 보면 모두 특정 이름이기 보다는 ‘계절과일’로 신선한 제철 과일이 주 재료다 .그 중에서도 계절과일 오트밀 요거트는 동글동글한 귀여운 수박과 오트밀 요거트의 조합인데, 상상도 하지 못한 건강하고 맛있는 맛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시그니처 계절과일 에그와플은 직접 만든 커스터드 크림과 곁들여 먹는데 과일에 따라 커스터드 크림의 디테일도 바뀐다. 지난 제철 과일 딸기에는 바닐라 향의 커스터드 크림이었다면 이번 체리에는 레몬 커스터드 크림. 일단 눈으로 한번 먹고 입으로 두번 먹길 추천한다. 비주얼만큼 맛도 실망시키지 않는다.

무더운 여름 여유와 쉼이 필요하다면 무이네로 떠나보자.

주소 서울 서초구 방배로 32길 30-9
영업시간 평일 11:00~21:00, 토요일 11:00~21:00 (일요일 휴무)
문의 02-532-9755,  @muinecafe

 

 

 

@LXXJEMMA 기자의 추천!

맛도 공간도 정갈한 ‘린도’

이탈리아 어로 ‘정갈하다’라는 뜻을 가진 ‘Lindo’. 남성역과 이수역 중간지점에 위치한 이곳은 이름을 닮아 공간도, 디저트 맛도 깔끔하고 정갈하다. 주인장의 말에 따르면, 처음에는 가죽 공방이자 쇼룸으로 운영하려 했지만 의외로 ‘카페’ 린도가 잘 되고 있어서 현재는 카페에 좀 더 집중을 하고 있다고.

화이트 톤의 인테리어와 주인장이 직접 발품 팔아 사 모은 아기자기한 소품들 덕분에 린도를 방문한 손님들은 주문을 하고 한참 동안 사진을 찍기 바쁘다(에디터도 이곳에서 인생 샷을 건졌다). 매장 한 켠에는 카페 휴무일인 화∙수요일마다 가죽 작업을 하는 주인장이 최고급 가죽으로 직접 만든 카드 지갑, 이어폰 홀더 등이 디스플레이 되어 있다.

올 여름 린도에 방문하여 반드시 맛봐야 할 디저트는 바로 여름 제철 과일, 살구가 올라간 치즈 토스트. 신선한 살구와 끼리 치즈, 밀도 식빵. 린도가 엄선한, 가장 좋은 재료로 만들어져 제공되는 토스트다. 새콤 달콤한 맛의 살구와 토스트가 과연 어울릴 지 의문을 가지다가도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행복해지는 그 맛! 토스트와 함께 제공되는 수제 살구 잼이 그 행복함을 두 배로 만들어주니 꼭 곁들여 먹는 것을 추천한다. 살구 시즌이 끝나면 복숭아 토스트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린도 인스타그램을 참고해보길.

주소 동작구 사당로 251
영업시간 평일 12:30-20:00, 매주 화∙수요일 휴무
문의 @lindoleather

 

 

어느 쪽이 더 끌리는가? 물론 두 곳 모두 가도 상관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