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잠 자는 법 9

러쉬 꿀잠 열대야 열대야극복 배쓰밤 숙면
러쉬 배쓰밤 트와일라잇. 200g, 1만2천원.

1 반신욕으로 체온을 낮춘다

빛만큼이나 수면에 영향을 주는 것이 바로 체온이다.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이 분비되면 체온이 떨어져 졸음이 오게 되는데, 반대로 체온이 떨어지지 않으면 쉽게 잠들기 어렵다. 열대야로 인해 잠이 오지 않을 때는 따듯한 물로 반신욕을 하면 잠자는 데 도움이 된다. 반신욕을 하면서 피부 온도가 높아지면 피부의 열 발산이 활발해져 체온이 쉽게 떨어지기 때문에 잠들기 쉬워진다. 단, 높아진 체온이 다시 낮아지려면 시간이 필요하므로 반신욕이나 샤워는 잠자기 1~2시간 전에는 끝내야 한다.

 

아베다 꿀잠 열대야 열대야극복 티 차 컴포팅티 숙면
아베다 컴포팅 티. 150g, 3만8천원.

2 술에 의존하지 않는다

알코올 성분은 뇌의 기능을 억제하고 진정 작용을 하기 때문에 잠이 빨리 들게 한다. 하지만 알코올이 체내에서 빠르게 분해되기 때문에 잠의 후반부로 갈수록 혈중 알코올 농도가 감소하면서 잠이 얕아지고 도중에 깨게 된다. 잠들기 전에는 수면에 도움이 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또 알코올에 내성이 생기므로 잠들기 위해 점점 더 많은 술을 마셔야 한다. 술이 주는 달콤함에 빠지기보다 장기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편이 낫다.

딥티크 꿀잠 열대야 열대야극복 캔들 뮤캔들 숙면
딥티크 뮤 캔들. 190g, 7만9천원.

3 잠자기 전에는 주변을 최대한 어둡게 한다

잠을 유도하는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과 잠을 깨우는 각성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는 눈을 통해 들어오는 빛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특히 밤 동안에는 낮에 비해 뇌가 빛에 민감하게 반응하므로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을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잠들기 30분 전에는 조도를 낮추거나 간접 조명으로 바꿔 실내를 어둡게 하는 것이 좋은데, 이 때 따뜻한 색의 조명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우리 뇌는 화이트나 블루 라이트를 태양으로 인지해 각성 모드로 전환하는 반면 옐로 라이트는 달빛으로 인지해 수면 모드로 바꾸기 때문이다. 자는 동안에는 가급적 조명을 모두 끄고 어둡게 해야 한다.

4 운동은 잠자기 5~6시간 전에는 끝낸다

적당한 운동은 에너지 소비량을 늘리고 몸을 피로하게 해 잠들기 쉬운 상태로 만든다. 하지만 잠자기 5~6시간 전에는 운동을 끝내야 한다. 운동하는 동안에는 혈압과 맥박이 상승하고 각성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도 증가하는데, 코르티솔이 감소하고 멜라토닌이 분비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 몸의 체온이 서서히 낮아지면서 잠들 준비를 하는 밤 9시 이후에는 격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5 실내 공기를 시원하게 한다

여름철 침실의 실내 온도는 26℃ 정도가 적당하다. 선풍기나 에어컨 등 냉방기는 잠들기 2~3시간 전부터 사용해 침실 공기뿐 아니라 침대나 벽의 온도도 낮추는 것이 좋다. 바람은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조절한다. 열대야에는 자는 환경을 시원하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통 잠자리에 들면 체온이 내려가고 30분 정도 지나면 가장 깊은 잠에 빠져든다. 이때 흘린 땀이 증발하면서 체온은 더 내려가게 된다. 하지만 고온다습한 열대야에는 공기 중의 습도가 높아 땀이 증발하기 어렵고 이 때문에 체온이 높게 유지되면서 여러 번 잠에서 깨게 되는 것이다. 냉방기는 잠들고 난 뒤 1~2시간 운행하도록 조절하고, 실내 습도를 습하지 않게 유지한다.

6 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햇빛을 충분히 쬔다

우리 몸의 생체리듬은 눈을 통해 들어온 빛에 따라 조절된다. 아침에 일어나 눈으로 햇빛이 들어온 후 15시간이 지난 후부터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 호르몬이 분비되기 시작한다. 멜라토닌이 분비되면 피부가 열을 활발하게 발산하고 체온과 뇌의 온도가 떨어져 졸음이 온다. 아침에 햇빛을 충분히 쬐는 것이 저녁에 일찍 잠드는 비결인 셈이다. 이처럼 그날의 취침 시간은 아침에 일어나 눈으로 처음 빛이 들어온 시간에 따라 결정되므로 밤 12시 전에 잠들고 싶다면 적어도 오전 9시 이전에는 일어나 햇빛을 쬐어야 한다. 또한 낮 동안 분비되는 세로토닌 호르몬은 멜라토닌 호르몬의 분비에 영향을 미치므로 낮 동안 햇빛을 충분히 쬐는 것도 중요하다. 세로토닌 호르몬이 적게 분비되면 멜라토닌의 분비량 역시 줄어들어 밤에 쉽게 잠들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낮에 야외 활동을 하기가 어려운 여름에는 아침에 가볍게 산책을 하면서 햇빛을 쬐는 것이 좋다.

7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먹되 저녁은 가볍게 먹는다

저녁 식사는 적어도 잠자기 2시간 전에,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좋다. 육류처럼 소화가 더딘 음식은 잠들기 3~4시간 전에 먹어야 한다. 불면증이 있다면 달걀이나 생선, 닭고기, 치즈, 우유, 두부 같은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에는 필수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많이 들어 있는데, 트립토판은 멜라토닌 호르몬의 분비를 돕는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해 잠이 잘 오게 만든다. 때문에 배가 고파서 잠이 오지 않을 때는 따뜻한 우유 한 잔을 마시는 것이 좋다. 감태나 김 같은 해조류도 수면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감태와 김에 다량 함유된 플로로타닌 성분이 뇌에서 수면과 관련된 부분을 자극해 긴장을 풀어주고 뇌가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돕는다.

8 낮 동안의 스트레스는 자기 전에 푼다

스트레스가 심할 때 잠을 자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푼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물론 잠으로 스트레스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는 있지만 정도가 심하면 여러 번 잠에서 깨거나 얕은 수면이 계속돼 수면의 질이 떨어지게 된다. 또한 전날 밤 충분히 자지 못하면 낮 동안 활발히 활동하지 못하고, 세로토닌 분비량이 줄어 저녁에 멜라토닌 호르몬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아 쉽게 잠들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우울증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가 불면증인 것도 이 때문이다. 우울증은 불면증으로 이어지고 불면증은 우울증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따라서 숙면을 위해서는 그날의 스트레스는 잠들기 전에 풀어야한다. 명상과 근육을 이완시키는 요가 동작은 스트레스 해소와 수면을 유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솝 꿀잠 열대야 열대야극복 블렌드 숙면 필로우스프레이
디스웍스 딥 슬립 필로우 스프레이. 75ml, 3만3천원.
이솝 이사벨 오일버너 블렌드. 25ml, 5만원.

9 억지로 잠을 자려고 애쓰지 않는다

숙면을 위해서는 나만의 잠자리 의식을 갖는 것이 좋다. ‘침실=잠자는 곳’이라는 인식을 심는 것이 중요하므로 잠이 올 때 침실에 들어가고 잠자리에서 휴대폰을 오래 보거나 책을 읽는 것을 피해야 한다. 잠자리에 누워 30분 이상 잠이 오지 않을 때는 일단 잠자리에서 나와 침실이 아닌 다른 장소에 머물고, 침실에서 나와 잠이 오기 전까지 조명은 어둡게 유지해야 한다. 불면증이 있는 경우 잠을 자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는 것도 중요하다. 낮부터 잠에 대한 생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각성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량이 많아지고 저녁이 돼도 멜라토닌 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아 더 잠들기 어려워진다. 잠이 잘 오지 않는다며 수면 안대를 쓰고 자는 이들도 많은데 주의가 필요하다. 수면 장애 중 특정한 행동을 해야만 멜라토닌 호르몬이 분비돼 잠들 수 있는 경우를 가리키는 ‘수면 개시 장애’라는 병이 있는데, 수면 안대를 습관적으로 쓰고 자면 이 병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차광 커튼 역시 같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지만 여름에는 해가 일찍 뜨고 햇볕이 뜨거우므로 차광 커튼을 이용하면 좋다. 단, 커튼을 완전히 닫지 말고 10센티미터 정도 열어두어 햇빛이 자연스럽게 들도록 할 것.

텍스처에 따라 골라보는 립제품

립스틱 매트립스틱 아르마니립스틱 슈퍼페이스 톰포드뷰티 끌레드뽀보떼 샤넬 클리오 메이크업포에버

ULTRA MATT

뜨거웠던 여름을 뒤로하며 매트 립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펜슬과 크레용, 루주 등 다양한 타입이 있지만 바를 땐 립밤처럼 부드러우면서 보송하고 매트한 질감으로 발색된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한다. 입술 라인을 따라 그리고 안쪽까지 채워 바르면 입술을 도톰하게 연출할 수 있으며, 입술 안쪽에 바른 후 바깥쪽으로 그러데이션하면 분위기 있는 입술이 완성된다.

1 조르지오 아르마니 루즈 아르마니 마뜨. #201 브릭 마뜨, 4g, 4만5천원대. 2 슈퍼페이스 립싱크 립스틱. #10 할리우드, 4.5g, 1만9천원. 3 톰 포드 뷰티 립 스컬터. #14 크레이브, 0.2g, 4만7천원. 4 끌레드뽀 보떼 루쥬 아 레브르 캐시미어. #103, 4g, 6만5천원대. 5 샤넬 르 루쥬 크레용 드 꿀뢰르 마뜨. #269 임팩트, 1.2g, 4만3천원. 6 클리오 매드 매트 립. #19 코랄 소울, 4.5g, 1만6천원. 7 메이크업포에버 아티스트 립 블러쉬. #100 소프트 탠, 2.5g, 3만1천원.

 

 

pvc 글램 디올 에스쁘아 나스 입생로랑 립스틱 틴트 립글로스

GLEAM GLAM

PVC 소재가 각광받는 패션계의 트렌드와 맞물려 메이크업에서도 광택이 선명한 텍스처가 눈에 띈다. 다소 전통적인 방식이지만 미세한 홀로그램 펄을 배합해 신비로운 광택을 만든 것이 이번 시즌 트렌드다. 광택을 더욱 살리기 위해 미끄러지듯 매끄럽게 바를 수 있도록 한쪽 면에 실리콘을 사용한 나스의 애플리케이터를 눈여겨보길.

1 디올 루즈 디올 꾸뛰르 컬러 립스틱. #635 코퍼 라바, 3.5g, 4만3천원대. 2 에스쁘아 노웨어 립 타퍼 새틴. #12 루미노블, 7g, 2만원. 3 나스 풀 바이닐 립 라커. #아브루쪼, 5.5ml, 3만8천원. 4 입생로랑 베르니 아 레브르 홀로그램 틴트. #501 아카이드 핑크, 6ml, 4만3천원.

 

 

글로우 글로우립스틱 립스틱 틴트 립플루이드 에스티로더 VDL 겔랑 헤라 더페이스샵

STILL GLOW

촉촉한 입술에 컬러를 입힌 듯 물기를 머금은 자연스러운 광을 연출해보자. 부드럽게 발리고 입술에 닿으면 버터가 사르르 녹듯 촉촉하게 발색되며, 매트 립 못지않은 선명한 색감을 연출할 수 있다.

1 에스티 로더 퓨어 컬러 러브 리퀴드 립. #304 레브드 레드, 6ml, 2만8천원대. 2 VDL 엑스퍼트 글로잉 립 플루이드. #501 트윙클 레드, 5g, 2만2천원. 3 겔랑 키스키스 립스틱. #361 엑세시브 로즈, 3.5g, 4만5천원. 4 헤라 센슈얼 틴트. #246 센슈얼 라즈베리, 5g, 3만5천원대. 5 더페이스샵 네온팝 립스틱. #04 팝핑체리, 4.5g, 1만2천원.

숙면의 방법

숙면 잠 꿀잠 열대야 열대야극복 꿀잠자는법

 

잠이 보약이라는 말은 수면 부족으로 고충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잠은 그날의 컨디션을 좌우할 뿐 아니라 암을 비롯한 각종 질병과 비만, 우울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잠이 부족하면 식욕을 촉진하는 그렐린 호르몬의 분비는 증가하는 반면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 호르몬의 분비는 감소한다. 또한 체내에서 영양소를 분해해 에너지로 전환하는 대사 활동이 둔화돼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쉽게 잠들기 어렵고, 잠이 든다해도 질 좋은 수면을 취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바쁜 일상 탓에 수면 시간과 식사 시간을 일정하게 지키기 어려운 데다 밤이 돼도 주위가 한낮처럼 환하고, 잠들기 전까지 스마트폰과 TV를 가까이 하다 보니 20, 30대 여성 가운데 수면 장애를 호소하며 수면 클리닉을 찾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질 좋은 수면은 크게 세 가지로 정의할 수 있는데, 첫째는 수면의 양으로 하루에 적어도 7시간 30분 이상은 자야 충분히 잠을 잤다고 말할 수 있어요. 둘째는 수면의 리듬인데 깜깜해지면 자고 아침에 해가 뜨고 환해지면 잠에서 깨는 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걸 의미하죠. 그러기 위해서는 밤 12시 전에는 잠자리에 들어야 합니다. 셋째는 수면의 질인데, 수면의 질을 이해하려면 먼저 수면이 어떻게 구성되는지 알아야 해요. 수면은 몸은 움직이지 않고 안구가 활발하게 움직이는 렘수면과 렘수면 이외의 수면 상태를 가리키는 논렘수면으로 나뉩니다. 일반적으로 잠들고 나서 렘수면 상태에 들어가기까지 50~70분 정도가 걸리며 그 뒤 논렘수면 상태가 이어집니다. 논렘수면 중에는 근육이 이완되고 호흡과 심장박동이 느려지며 혈압이 낮아져 푹 잠들게 됩니다. 보통 잠들고 3시간 이내에 깊은 논렘수면 상태에 이르죠. 논렘수면 뒤에 렘수면이 따라오며 하룻밤 동안 90분 주기로 논렘수면과 렘수면이 반복되는데, 수면의 후반부로 갈수록 렘수면이 길어집니다. 렘수면은 뇌가 깨어날 준비를 하는 상태로 뇌가 활성화되어 자주 꿈을 꾸게 됩니다. 질 좋은 수면은 전체 수면에서 잠이 푹 들어 있는 상태를 의미하는 논렘수면의 3단계가 15퍼센트 이상을 차지하는 것을 의미하죠. 우리 몸에서 분비되는 성장호르몬의 80퍼센트가 바로 이 단계에서 분비되는 데, 성인의 경우 성장호르몬은 낮 동안 소멸된 세포의 회복과 재생을 돕고, 피로를 해소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 수면 전문의 한진규 원장의 설명이다.

수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수면과 관련된 생활 습관부터 짚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열대야가 계속되는 한여름에는 평소 수면에 전혀 어려움이 없던 이들도 쉽게 잠들지 못하고 숙면을 취하기 어렵기에 숙면을 위한 습관을 알아두면 좋다.

 

연관 검색어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