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액세서리 #벨트

BELT

언니가 돌아왔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SHLEE SIMPSON

원조 힙스터로 꼽히는 가수 애슐리 심슨과 그녀의 남편 에반 로스가 쟈딕 앤 볼테르와 협업하며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이들은 캡슐 컬렉션을 딸의 이름을 따 ‘재거 스노우’라 명명하고 데님 재킷, 밀리터리 점퍼 등 스트리트 무드의 아이템에 자신들의 노래 가사를 녹여내 평등과 독립, 자유로운 정신 등 관념적인 요소를 표현했다. 특이한 점은 애슐리 심슨을 닮은 친근한 분위기에 삐뚤어진 글씨, 미완성처럼 보이는 그림 등으로 재미를 더했다는 것. 완성된 컬렉션은 한정수량으로 판매되니 그녀의 쿨한 무드를 동경하는 이들이라면 부디 놓치지 말길.
www.zadig-et-voltaire.co.k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ERENA WILLIAMS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와 패션의 만남이 낯설게 느껴진다고? 모르시는 말씀. 세레나 윌리엄스는 그간 나이키와 협업하거나 매거진의 표지를 장식하며 자신의 패션 DNA를 유감없이 표출해왔다. 게다가 최근 화제가 된 영화 <오션스8>의 메트 갈라 신에도 카메오로 참여했을 정도니, 패션계에서도 존재감을 인정받은 셈. 그런 그녀가 자신의 이름을 따 론칭한 ‘세레나 윌리엄스’는 베이식한 디자인에 유쾌한 요소를 심어놓은 브랜드다. 큼지막한 로고로 경쾌한 분위기를 살린 브라톱, 활동성을 강조한 티셔츠 등이 대표 제품이다. 또 한 번의 색다른 도전을 두고 세레나 윌리엄스는 이렇게 말한다. “나의 디자인은 강하고 스타일리시한 여성들에게 영감을 받았습니다. 최선을 다해 삶을 살아내는 여성들 말이죠. 이 컬렉션을 그런 여성에게 바치고 싶습니다.”
www.serenawilliams.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ARIS HILTON

글램한 소재와 눈부신 비즈 디테일 그리고 핑크를 필두로 한 총 천연색의 향연! 패리스 힐튼이 영국의 패스트 패션 브랜드 부후와 손잡고 만든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전성기의 그녀를 상징하던 다양한 요소를 담고 있다. 크롭트 톱과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등 판매하는 제품 역시 그녀가 스타일링에 즐겨 활용하던 것들로 대부분 실버나 골드 컬러, 시퀸 소재로 이루어졌다. 제품 못지않게 눈길을 끄는 것은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캠페인 이미지다. 화보 속 패리스 힐튼은 한때 자신의 시그니처이던 핑크색 벤틀리를 연상시키는 오픈카에서 다소 올드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데, 그 옛날 분위기가 얼마나 반갑던지! 세기말 감성에 향수를 느끼는 이들이라면 주목해 보길. 모던한 제품 일색인 요즘 패션 월드에선 볼 수 없는 독특한 아이템이 가득 하니 말이다.
www.boohoo.com

#마리백과 – 디올 ‘새들백’

 

디올 새들백 디올새들백 밀라요보비치
1999년, 밀라 요보비치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패리스힐튼
2003년, 패리스 힐튼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섹스앤더시티 제시카파커
2000년, <섹스앤더시티>의 사라 제시카 파커

디올 새들백은 말 그대로 새들(saddle) 즉 안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요즘 사람이라면 올해 디올에서 처음 선보인 가방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실 이 가방은 1999년생이다.
당시 하우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존 갈리아노의 야심작으로 ‘잇 백’이라는 것이 흥행하던 시절 모든 ‘잇 걸’들이 팔에 걸려 있던 전설의 가방.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DIOR 2000 S/S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DIOR 2000 F/W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DIOR 2000 F/W

 

밀라 요보비치, <섹스앤더시티>의 캐리 브래드쇼, 패리스 힐튼 등 내로라하는 패셔니스타들이 사랑했던 가방이다.
지난 2월, 마리아 그라치아 키우리가 디올 2018 가을/겨울 컬렉션 런웨이에 올린 이후 벨라 하디드,
엘사 호스크와 같은 얼리 어답터들은 재빨리 빈티지 숍을 뒤져 새들백을 들고 거리에 나섰다.
유명 빈티지 온라인 숍 Vestiaire에서 평소 팔리지도 않던 빈티지 새들백들이 불티나게 팔리기 시작한 것도 그 때 즈음부터.
그리고 지난 8월, 디올 맨 첫 컬렉션을 선보인 남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킴 존스가 남성복에까지 새들백을 적용하며 전설이 귀환했음을 증명했다.

 

빈티지를 사겠다면 위에 언급한 Vestiaire가 가장 셀렉션이 다양하다. 수요가 많다 보니 빛의 속도로 팔린다는 게 흠이라면 흠.
쇼핑이 다 그렇지만 부지런한 자들이 레어템을 갖게 되리라. 2018 버전은 전세계 디올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커다란 금장 D링, 스트랩엔 CD로고가 강조된 새들백은 클래식 레더, 엠브로이더리, 7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패치워크 등 다양한 소재로 출시됐다.
톡톡 튀는 스트랩도 별도 판매하고 있어 커스터마이징한 것 같은 믹스매치도 가능할 것.
누가 알까, 지금으로부터 또 20년 뒤, 지금의 새들백이 또 한번 ‘전설의 그 가방’으로 회자될지.

디올 디올백 새들백 디올새들백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