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액세서리 #스타킹 #삭스

STOCKING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OCK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아름다운 주얼 워치

유어빅데이의 나를 위한 결혼식

유어빅데이 특별한 결혼식 웨딩 플래너

WEDDING 1

자신의 집에서 올린 결혼식. 신부 어머니가 만든 드레스, 동생의 축하 연주, 반려견이 전해준 반지까지 모든 것이 인상적이었다.

 

 

WEDDING 2

모든 것이 신랑, 신부와 절묘한 조화를 이룬 도정궁의 결혼식. 고즈넉한 고궁을 배경으로 조용하게 치러졌다.

 

 

WEDDING 3

석파랑의 상징인 1백50여 년 된 감나무 아래에서 사랑을 약속하는 컨셉트로 진행된 결혼식.

 

유어빅데이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예비 부부의 의견을 반영해 촬영, 드레스, 헤어와 메이크업, 데커레이션은 물론이고 식순과 현장 진행, 프로그램까지 결혼식의 모든 것을 준비하는 웨딩 디렉팅 회사다.

일반적인 웨딩 플래너가 하는 일과는 다른데, 어떤 계기로 웨딩 디렉팅 회사를 설립하게 됐는지 궁금하다. 웨딩 플래너로 일하던 시절에 친구가 외국인 남성과 결혼하면서 내게 도움을 요청했다. 자신들의 취향이 담긴 결혼식을 원한 신랑, 신부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레스토랑 ‘마켓오’를 컬러풀하게(당시에는 결혼식장을 대부분 모노톤으로 꾸몄다) 꾸며 화제가 됐다. 이후 많은 예비 부부의 문의를 받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스드메’뿐 아니라 결혼식의 모든 것을 총괄하는 디렉터가 되기로 결심했다. 때마침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웨딩 문화에 지쳐 있던 때라 좋은 기회가 되었다.

유어빅데이에는 대표이자 디렉터인 정혜민 이외에 2명의 디렉터가 더 있는 것으로 안다. 나를 포함해 장지곤과 이지윤까지 총 3명의 디렉터가 있다. 광고 기획자로 일하던 장지곤은 브랜드를 대상으로 하는 것보다 보람 있는 일을 찾다가, 이지윤은 채용 공고를 낸 적도 없는데 이 일을 하고 싶다고 수차례 연락해서 만나게 되었고, 결국 둘 다 직원이 되었다. 디렉터들이 각자 하나의 결혼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지고 맡아 진행한다. 그래야 클라이언트와 소통이 원활하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생각하는 것을 정확하게 구현하기 위해 간단한 편집 디자인 정도는 직접 한다.

결혼식을 준비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예쁜 드레스를 고르고 데커레이션을 아름답게 하는 것은 결혼식의 부수적인 부분이다. 나는 꼭 신랑, 신부에게 혼인서약서를 직접 쓰라고 한다. 부모님의 덕담도 담으면 더 좋다. 길게 쓰거나 잘 쓸 필요는 없다. 진심이 담긴 한 마디면 충분하다. 혼인서약서 하나로 하객에게 감동을 주고 결혼 당사자들은 특별한 오직 자신들만의 날로 기억할 것이다. 이미지가 아니라 진심이 남는 결혼식이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결혼식이 있다면? 한 번은 클라이언트가 전구가가득한 공간에서 결혼식을 올리길 원했다. 사실 이건 기술적인 부분이 해결돼야 가능한 일이라 일양 전구에 자문했다. 일양 전구는 새로운 작업에 호의적인 기업이었다. 그래서 협업해 결혼식 데커레이션을 진행했고 ‘전구 웨딩’을 치르게 되었다. 어머니가 만들어준 웨딩드레스를 입고 동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배경으로 자신의 집에서 식을 올린 신부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 심지어 반지도 반려견이 전달했다. 이렇게 자신만의 색이 뚜렷하고 신랑, 신부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결혼식은 준비하는 과정도 즐겁다.

유어빅데이에 결혼식 디렉팅을 의뢰하면 어떤 과정을 거치나? 일단 신랑, 신부가 어떤 결혼식을 꿈꾸는지 이야기를 나누고 컨셉트를 잡는다. 이에 따라 하객 수에 맞춰 공간을 정하고 컨셉트에 따라 시안을 공유하고 결정한다. 이후 예비 부부와 시시때때로 미팅하고 의견을 나누며 세부적인 부분을 조율한다. 최소 6개월 전부터 준비해야 무리가 없다. 우리는 일반 웨딩 플래너처럼 업체를 통해 커미션을 받는 방식이 아니라 책정된 디렉팅 비용만 청구한다. 그래야 업체의 제약에서 자유롭고 오랫동안 함께 일할 수 있는 것 같다.

그렇다면 계약을 맺은 ‘스드메’ 업체는 없나? 드레스는 대체로 신부들에게 맞추라고 권한다. 고가의 드레스가 아니라 적당한 가격의 드레스를 추천한다. 자신만의 웨딩드레스를 간직하는 즐거움을 주고 싶기 때문이다. 계약한 건 아니지만 헤어와 메이크업은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온 ‘네이쳐 혜영’과, 사진은 ‘테이크 마인’과 주로 작업한다.

새로운 계획이 있는지 궁금하다. 지금 ‘공간 성수’라는 이벤트 홀을 운영하고 있는데, 1백 명 이하의 인원만 수용할 수 있어 결혼식을 하기엔 좁은 편이다. 그래서 결혼식을 더욱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는 한층 넓은 공간을 운영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