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도 탐내는 남자 옷

평소 아무리 근검절약을 다짐해도 1년에 두 번씩 돌아오는 패션위크 기간이면 쇼핑 욕구를 잠재우기 어렵다. 그런데 근래 이 위기의 순간이 두 번이나 더 늘었다. 최근 몇 년 새 젠더리스가 뚜렷한 경향으로 자리 잡으며 범접 불가의 영역이라고 생각했던 남성 컬렉션을 보고 나도 입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패션에서 남녀의 경계가 없다는 건 단순히 취향의 문제를 넘어서 전통적 성 역할에 대한 도전과 투쟁의 의미를 갖는다. 양성평등을 주장하던 페미니즘에서 한발 더 나아가 누구나 성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 최근 대두한 젠더리스의 개념이다. 물론 과거에도 런웨이에서 수트를 입은 여성 모델을 종종 발견할 수 있었지만 근래엔 남성복처럼 보이는 옷이 아니라 실제 남자 옷을 입는 한층 직접적인 방법으로 변화했다. 매니시 룩이 좀 더 폭넓은 함의를 갖게 된 것이다.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런웨이 위 남자 모델이 입은 룩도 ‘여성이 소화할 수 있는 옷’으로 인식되기 시작했고, 지난 6월 말 발표된 남성 컬렉션은 마치 남성보다 여성 고객에 초점을 맞춘 듯 고운 컬러와 디테일로 가득했다.

디자이너가 바뀌며 화제를 모은 루이 비통의 남성복 쇼장은 알록달록 무지개 색이, 디올의 쇼장은 분홍빛과 장미가 사방에 가득해 한눈에도 밝은 분위기로 연출됐다. 이 두 브랜드 외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남성복을 선보인 자크뮈스를 비롯해 MSGM, 아크네 스튜디오, 넘버21 등에서도 분홍, 옐로, 파스텔컬러 같은 여성성을 대표하던 컬러를 많이 사용했다. 컬러뿐 아니다. 대다수 컬렉션에 등장한 기다란 니트는 벨트를 매 원피스로 입기에 손색없어 보였고, 아우터도 수선하지 않고 당장 입을 수 있을 만큼 성별 구분이 없는 디자인이었다. 헤드스카프를 활용하거나 주얼리로 장식하는 등 여성복에서만 보이던 스타일링에서 남녀를 구분 짓지 않은 디자이너들의 생각이 드러났다. 게다가 런웨이 위의 몇몇 모델은 긴 머리와 중성적인 외모로 젠더리스 트렌드에 힘을 더했다. 최근 맨즈 웨어와 여성 레디투웨어가 나란히 놓고 보면 한 컬렉션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닮은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남성복을 즐겨 입는 여성의 한 사람으로서 남성복의 장점을 말하자면 트렌드를 떠나서 우선 무척 편하다. 학창 시절 교복을 시작으로 10년 넘게 몸의 곡선에 꼭 맞는 여성복만 입다가 여유로운 핏의 남성복을 입었을 때 느끼는 편안함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날 수 없다. 게다가 스타일링하기에 따라 남성복의 직선적인 실루엣은 여성을 좀 더 지적이면서 섹시해 보이게 만든다. 이쯤 되면 남성복에 관심이 조금 생기지 않는가. 이제 여성복뿐 아니라 남성복 매장에서도 흡족하게 쇼핑할 수 있을 듯하다. 지금 우리는 젠더에서 자유로우니까.

교회 웨딩에 맞는 드레스 14

웨딩 성당 교회웨딩

 

엄숙한 분위기의 교회나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때는 장식적인 요소를 최소화하고 정제된 느낌을 강조한 실크 드레스와 롱 슬리브 드레스가 잘 어울린다. 특히 일자로 떨어지는 시스 라인 혹은 밑단에만 플레어로 볼륨을 더한 트럼펫 라인이나 머메이드 라인의 드레스를 선택하면 단정한 느낌이 배가돼 경건한 분위기를 극대화할 수 있다. 주얼리 역시 드레스에 맞추어 화려하고 볼드한 것보다 심플한 디자인을 골라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모던한 디자인의 워치 & 주얼리

주얼리 프레드 쇼메 샤넬

 

1 팔찌 2개를 겹친 듯 입체적인 디자인이 현대적이다. 브릴리언트 컷과 페어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포스텐 블레이슬릿 프레드(Fred).
2 페어 컷 다이아몬드를 중앙에 세팅한 조세핀 아그레뜨 솔리테어 링 쇼메(Chaumet).
3 플래티넘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27개를 그레인 세팅한 조세핀 아그레뜨 웨딩 밴드 쇼메(Chaumet).
4 스틸 케이스에 트위드 패턴의 메탈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보이프렌드 트위드 워치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주얼리 에르메스 불가리 쇼메

 

5 2mm 스틸케이스에 담백한 스틸 소재의 밀라니즈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케이프 코드 워치 에르메스(Hermes).
6 로즈 골드와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비제로원 밴드 불가리(Bulgari).
7 화이트 골드에 59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구조적인 리앙 세딕시옹 브레이슬릿 쇼메(Chaumet).

 

 

주얼리 불가리 까르띠에

 

8 뱀을 표현한 관능적인 펜던트가 달린 화이트 골드 소재의 세르펜티 스킨 네크리스 불가리(Bulgari).
9 나사를 조여 착용하는 화이트 골드 소재의 러브 브레이슬릿 까르띠에(Cartier).
10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뱀을 정교하게 표현한 세르펜티 브레이슬릿 불가리(Bulgari).

 

 

주얼리 까르띠에 까르띠에주얼리

 

11 에메랄드 눈과 오닉스 코를 가진 팬더 펜던트를 장식한 팬더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까르띠에(Cartier),
12 소용돌이 모양의 나선형 디자인이 돋보인다. 화이드 골드 소재의 꾸 데끌라 드 까르띠에 링 까르띠에(Cartier).

 

 

디올 오메가 골든듀 쇼메

 

13 행운의 별을 상징하는 펜던트가 달린 로즈 드 방 브레이슬릿 디올 주얼리(Dior Jewelry).
14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물결 모양으로 세팅한 아쿠아 스윙 브레이슬릿 오메가(Omega).
15 다알리아 꽃에서 영감을 얻은 화이트 골드 소재 다알리아 이어링 골든듀(Golden Dew).
16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촘촘히 세팅한 플래티넘 웨딩 밴드 쇼메(Chaumet).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는 소중한 날을 위해 미도가 남성 웨딩 워치 컬렉션, ‘마이 빅 데이트(MY BIG DATE)’를 제안한다.

 

워치 미도 미도워치

 

17 지름 42mm의 원형 스틸 케이스에 칼리버 80 무브먼트를 장착해 8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미도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새롭게 출시한 커맨더 빅 데이트 워치 미도(Mido).
18 지름 40mm의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에 PVD 코팅한 폴리싱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사용한 바론첼리 빅 데이트 워치 미도(Mido).
19 베젤과 크라운을 로즈 골드 PVD로 코팅한 바론첼리 빅 데이트 워치 미도(Mi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