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행실화? 힙하게 돌아온 롱 글러브

롱글러브 패션트렌드

 

유행이라 하지만 가끔 실화인가 싶은 것들이 있다.
테디베어가 잔뜩 붙어 있던 모스키노의 2015년 F/W 컬렉션이나
발렌시아가 2018 S/S 컬렉션의 크록스 플랫폼 슈즈가 그런 예.

일상 생활에 접목이 가능할까 의문이지만
보기엔 너무나도 예쁜 #이유행실화 ?

그 첫번째는 바로 롱 글러브.

 

전문 용어로는 ‘이브닝 글러브(Evening Gloves)’
또는 ‘오페라 글러브(Opera Gloves)’라고도 불리는 이 장갑은
여성들의 이브닝 웨어, 즉 갖춰 입어야 할 때 사용하던 액세서리다.

(왼쪽부터) 오드리 헵번, 마릴린 먼로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오드리 헵번, 그리고 섹시함의 아이콘 마릴린 먼로가 애정했던 아이템.

 

다소 예스럽고, 지나치다 싶은 이 액세서리가 2018 F/W 시즌에 화려하게 컴백했다.
소재, 컬러, 디자인 등 각양각색의 롱 글러브가 런웨이에 올라온 것.

과거와 다른 점이 있다면 이번 시즌 롱 글러브는 격식을 중요시하지 않는다는 거다.
티셔츠에, 워크웨어에 무심하게 매치된 것이 포인트.

막스마라 캘빈클라인 패션트렌드 롱글러브
(왼쪽부터) MAXMARA, CALVIN KLEIN

롱 글러브 자체가 ‘드레스 업’의 느낌이 강한 액세서리이기 때문에
캐주얼한, 혹은 다소 거친 옷과 매치해 반전을 준 것이다.

 

실화인가 싶은 이 트렌드를 가장 똑똑하게 활용한 건 현아.

트리플 H ‘RETRO FUTURE’ 활동 중 빈티지 컨셉 의상에 롱 글러브를 착용해 섹시하면서도 우아한 룩을 완성했다.

 

일상생활에서는 딱 와닿지 않는 아이템이긴 하지만
조금만 용기를 내면 겨울 옷차림을 업그레이드시켜 줄 아주 훌륭한 액세서리다.
그리고 그 힌트는 N°21 컬렉션을 참고하길.

N21 패션트렌드 롱글러브
N°21 2018 F/W 컬렉션

소매 통이 넓은 코트, 재킷 또는 케이프에 롱 글러브를 매치해보자.
차려입은 듯 하면서도 따뜻한, 게다가 어떤 자리에 도 꿀리지 않을(?) 룩을 완성할 수 있을 것!

 

여자도 탐내는 남자 옷

평소 아무리 근검절약을 다짐해도 1년에 두 번씩 돌아오는 패션위크 기간이면 쇼핑 욕구를 잠재우기 어렵다. 그런데 근래 이 위기의 순간이 두 번이나 더 늘었다. 최근 몇 년 새 젠더리스가 뚜렷한 경향으로 자리 잡으며 범접 불가의 영역이라고 생각했던 남성 컬렉션을 보고 나도 입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패션에서 남녀의 경계가 없다는 건 단순히 취향의 문제를 넘어서 전통적 성 역할에 대한 도전과 투쟁의 의미를 갖는다. 양성평등을 주장하던 페미니즘에서 한발 더 나아가 누구나 성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 최근 대두한 젠더리스의 개념이다. 물론 과거에도 런웨이에서 수트를 입은 여성 모델을 종종 발견할 수 있었지만 근래엔 남성복처럼 보이는 옷이 아니라 실제 남자 옷을 입는 한층 직접적인 방법으로 변화했다. 매니시 룩이 좀 더 폭넓은 함의를 갖게 된 것이다.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런웨이 위 남자 모델이 입은 룩도 ‘여성이 소화할 수 있는 옷’으로 인식되기 시작했고, 지난 6월 말 발표된 남성 컬렉션은 마치 남성보다 여성 고객에 초점을 맞춘 듯 고운 컬러와 디테일로 가득했다.

디자이너가 바뀌며 화제를 모은 루이 비통의 남성복 쇼장은 알록달록 무지개 색이, 디올의 쇼장은 분홍빛과 장미가 사방에 가득해 한눈에도 밝은 분위기로 연출됐다. 이 두 브랜드 외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남성복을 선보인 자크뮈스를 비롯해 MSGM, 아크네 스튜디오, 넘버21 등에서도 분홍, 옐로, 파스텔컬러 같은 여성성을 대표하던 컬러를 많이 사용했다. 컬러뿐 아니다. 대다수 컬렉션에 등장한 기다란 니트는 벨트를 매 원피스로 입기에 손색없어 보였고, 아우터도 수선하지 않고 당장 입을 수 있을 만큼 성별 구분이 없는 디자인이었다. 헤드스카프를 활용하거나 주얼리로 장식하는 등 여성복에서만 보이던 스타일링에서 남녀를 구분 짓지 않은 디자이너들의 생각이 드러났다. 게다가 런웨이 위의 몇몇 모델은 긴 머리와 중성적인 외모로 젠더리스 트렌드에 힘을 더했다. 최근 맨즈 웨어와 여성 레디투웨어가 나란히 놓고 보면 한 컬렉션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닮은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남성복을 즐겨 입는 여성의 한 사람으로서 남성복의 장점을 말하자면 트렌드를 떠나서 우선 무척 편하다. 학창 시절 교복을 시작으로 10년 넘게 몸의 곡선에 꼭 맞는 여성복만 입다가 여유로운 핏의 남성복을 입었을 때 느끼는 편안함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날 수 없다. 게다가 스타일링하기에 따라 남성복의 직선적인 실루엣은 여성을 좀 더 지적이면서 섹시해 보이게 만든다. 이쯤 되면 남성복에 관심이 조금 생기지 않는가. 이제 여성복뿐 아니라 남성복 매장에서도 흡족하게 쇼핑할 수 있을 듯하다. 지금 우리는 젠더에서 자유로우니까.

교회 웨딩에 맞는 드레스 14

웨딩 성당 교회웨딩

 

엄숙한 분위기의 교회나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때는 장식적인 요소를 최소화하고 정제된 느낌을 강조한 실크 드레스와 롱 슬리브 드레스가 잘 어울린다. 특히 일자로 떨어지는 시스 라인 혹은 밑단에만 플레어로 볼륨을 더한 트럼펫 라인이나 머메이드 라인의 드레스를 선택하면 단정한 느낌이 배가돼 경건한 분위기를 극대화할 수 있다. 주얼리 역시 드레스에 맞추어 화려하고 볼드한 것보다 심플한 디자인을 골라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