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속도 농사의 리듬

도정공장 이용인 창업
도정공장 쌀가게 이용인

바닥이 깊고 물길이 좋아 기름진 고래실논에서 키운 쌀을 수확한 뒤 당일 도정해 솥밥을 지어 먹는 느리지만 충만한 즐거움. 전자레인지에서 2분이면 밥 한 그릇이 나오는 시대에 도정공장 쌀가게를 연 이용인은 좋은 쌀이 주는 건강한 포만감을 누구보다 잘 안다. 이천에서 학창 시절을 보내고 서울에서 패션 사업을 하던 그가 고향의 쌀을 팔겠다고 나선 지 1년. 이천에 수시로 내려가 벼의 생장을 지켜보고, 매일 밥을 지으며 일일이 품질을 확인하는 수고 속, 그의 생활은 단순해졌지만 즐거움은 복잡다단하다.

태풍으로 안부를 물어야 할 것 같다. 피해는 없었나? 이천은 다행히 비켜갔다.

7월 둘째 주인 지금, 벼는 어느 정도 자라 있나? 4월에 볍씨 싹이 텄고, 지금은 50센티미터 정도 자랐다.

패션업계에 있었다고 들었다. 원래 파는 걸 잘한다.(웃음) 해외 직구로 시작해 이후 패션 브랜드 수입에 나서며 사업을 해왔다. 쌀가게를 시작한 뒤로 패션이 점점 재미없어진다. 패션이라는 그릇이 너무 작게 느껴진다. 음식은 가장 적은 액수의 돈을 내고 큰 만족을 얻을 수 있는 거니까. 명품백을 구입했을 때의 즐거움을 그보다 훨씬 적은 비용을 치르는 음식으로도 느낄 수 있는 거니까. 이렇게 깨끗하고 좋은 쌀을 팔면 사람들에게도 이롭고····. 무엇보다 정작 쌀이 있어도 농민들이 팔 곳이 없다. 오픈마켓을 많이 해봤으니까 처음에는 쌀도 그렇게 팔면 되겠다 싶어 시작했다.

판매 품목으로 쌀에 접근했다가 뒤늦게 깊이 빠진 케이스다. 쌀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다 똑같겠지 싶었다. 그런데 쌀 종류에 따라 맛도 다르고, 같은 품종이라 해도 그해 날씨에 따라 매년 맛이 또 다르다. 그래서 지금 먹는 쌀을 다시는 못 먹게 될 수도 있는 거다. 그런 재미가 있다. 이천에 자주 가려고 하는데 이번 주만 해도 세 번을 갔다(인터뷰를 한 날은 수요일이었다). 매주 화요일에는 이천시 농업대학에서 농사를 배우고 있다. 기본을 알아야 하니까. 농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쌀을 팔 수는 없지 않나.

‘하이아미’라는 품종이 낯설다. 일반 쌀에 비해 필수아미노산을 30퍼센트 이상 많이 함유한 종이다. 성장기 아이들 발육에 도움이 된다. 영양소가 많은 반면 열매가 적게 열려 마진율이 낮아 농부들이 잘 심지 않는 종이기도 하다. 찰기와 단맛이 적어서 볶음밥이나 스시 등으로 요리해도 좋다. 얼마 전 하이아미로 파에야를 만들어 먹었는데 정말 맛있더라. 도정할 때마다 테스트를 하니까 밥을 많이 먹을 수 밖에 없는데 확실히 건강해지는 게 느껴진다. 아내도 나도 살이 좀 쪘다. 요즘 20대는 회사 다니기 너무 힘들고 바빠서 밥해 먹을 시간 없다 해도 30, 40대는 잘 챙겨 먹었으면 좋겠다. 몸이 달라진다.

웹사이트에 농부 사진과 이력을 소개해둔 것이 인상적이었다. 농사는 아무래도 농부의 역할이 크다. 농부가 관리를 잘하면 가물어도 물이라도 더 대니까. 논에 자주 찾아가는데 우리 농부는 갈 때마다 논에 계신다. 그래서 우리 쌀밥이 다른 쌀보다 확실히 맛이 좋다. 최근 <리틀 포레스트>에서 봤는데 벼는 농부의 발자국 소리를 많이 들으면 들을수록 맛있다고, 알차진다고 하더라.

이천이라는 땅의 특수성도 좋은 쌀을 만드는 데 중요한 요소 같다. 이천 쌀이 맛있는 이유는 이천이 일교차가 크기 때문이다. 벼가 낮에는 내내 물을 흡수하고, 밤에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데 밤에 갑자기 온도가 낮아지면 그 운동이 더 활발해진다. 물도 깨끗하다. 이천이 고향인데 살고 있는 동안 홍수가 한 번도 안 났다.

도정공장 쌀가게의 셀링 포인트라 할 수 있는 당일 도정, 당일 배송이라는 컨셉트는 어떻게 만들어졌나? 부지런한 농부, 좋은 땅과 물, 날씨가 벼를 키워도 결국 도정해서 바로 먹어야 그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걸 알았다. 품질과 품종도 중요하지만 밥을 지어보니까 도정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새것을 먹는 느낌이라 다 맛있더라. 일본에서 정미기를 들여왔는데 우리나라에 한 대 있는 기계다. 색을 구별할 수 있어서 검은 쌀을 골라내고, 동일한 크기의 쌀알을 선별한다. 쌀알의 크기가 고르니까 밥맛이 일정하다.

유통이라는 점에서는 같은 카테고리에 속하지만 패션과 어떤 점이 가장 다른 것 같나? 위생과 청결을 가장 신경 써야 한다. 처음에는 제품 포장 후에 우리 집으로 택배를 계속 보내봤다. 배송 중에 변질되거나 파손되는 경우가 없는 지 미리 테스트해본 거다. 집에 매일 택배가 도착하니까 택배 기사님이 똑같은 걸 왜 매일 사느냐고 물어보더라. 또 포장에는 종이만 사용한다. 진공포장의 경우 비닐을 사용하지만 쉽게 분해되는 것 위주로 선택하고 있다. 음식이 비닐에 담겨 있는 게 꺼려지기도 하고.

지금의 새 일을 잘 선택했다고 생각할 때는 언제인가? 자연을 자주 접해서 좋다. 오후 2시쯤이면 해가 쨍쨍한데 그때 시골에 가 있으면 어쩐지 마음이 따뜻하다. 물에는 소금쟁이들이 떠다니고 소쩍새 같은 새가 지저귀고····. 또 거기서 먹는 밥이 진짜 맛있다. 이천에서 맛집도 다니고, 도자기도 보고 너무 재미있다.

패션업계의 속도와 지금의 리듬이 확실히 다를 것 같다. 왜 그렇게 급하게 살았나 싶고, 물질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게 다가 아닌 것 같다. 만나는 손님의 성향도 다르다. 지금은 고객들에게 연락을 자주 한다. 문자 메시지도 보내고, DM도 보내는데 소감이 정말 궁금해서다. 다 좋은 이야기를 해주시는데 우리는 냉정한 이야기도 듣고 싶다. 얼마 전 5백 그램 포장 단위도 크다는 의견을 들었다. 2인 가족인데 남은 쌀을 처리하기 곤란하다고 해서 반으로 줄여볼까 생각 중이다.

덩달아 생활도 이전보다는 단순해졌겠다. 요리도 배우고 있다. 자꾸 먹는 것을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그럴 때면 주부가 됐나 싶기도 하다. 뭐 하나 먹을 때도 제철 음식인지 생각하게 되고, 그런 게 더 중요해지더라.

잠깐, 파리에 다녀올게요

파리로의 여행을 꿈꾸는 사람은 한둘이 아닐 거다. 에디터 포함.
하지만 비행편도 그렇고, 일정도…도무지 훌쩍 떠날 수 없는 도시.
그런 갈증을 해소해줄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지난 7월 19일 중구에 문을 연 레스케이프 호텔.

레스케이프호텔

인스타그램 피드를 보며 이 모든 사람들이
다 파리로 휴가를 떠날 줄 알고 배 아파했는데, 파리가 아니라 여기였다.
불어의 정관사, ‘Le(르)’와 탈출을 뜻하는 ‘Escape(이스케이프)’를 접목시킨 이름.
서울 속 파리로 탈출을 꿈꾸는 이들에게 완벽한 곳이다.

라망시크레

이미 레스케이프를 정복한 얼리어답터들에게 물어보니
레스토랑은 꼭 가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가장 먼저, 호텔 최상층으로 향했다.
레스케이프에는 총 5개의 레스토랑과 바가 있다.
모두 해외 유명 레스토랑과의 협업으로 특별한 외식 경험을 제공하는 곳.
그중에서도 ‘라망 시크레’는 샌프란시스코의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퀸스’에서 수셰프로 일했던
손종원 헤드 셰프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메뉴는 런치, 디너 모두 한 가지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애피타이저부터 디저트까지 제철 재료로 요리한다.
특히 태안에서 공수한 가리비로 만든 ‘가리비 세비체’는
레물라드 소스에 청사과 얼음을 곁들여 아주 독특한 맛을 자랑한다.
본식인 최고급 한우에 푸아그라, 트러플 소스를 얹은 ‘비프 아 라 로얄’에
와인까지 곁들이면 해외여행 만찬 부럽지 않다.

라망시크레

레스토랑도 레스토랑이지만, 어마어마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클래식한 인테리어의 객실은 마치 <마리 앙투아네트> 세트장을 연상시킨다.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고급스럽다. 빈틈이 없다. 그래서 굉장히 매력적이다.
특히 꽃 세팅이 인상적인데, 지방시, 펜디 등과 작업했던
런던 출신의 플라워 디렉터, 토니 마크류(Tony Marklew)의 작품이다.
로비, 복도, 화장실, 엘리베이터, 레스토랑, 객실 할 것 없이 완벽하게 세팅되어 있다.
어느 곳으로 핸드폰을 돌려도 작품 같은 사진이 나온다.
인테리어, 레스토랑, 그리고 위치 무엇하나 빠지는 게 없다.
각종 SNS 타임라인에 레스케이프 호텔이 쉬지 않고 등장하는 데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다.

주소 서울시 중구 퇴계로 67
영업시간 런치 11:30~15:00, 디너 18:00~23:00
문의 02-317-4003

베니치아로 가는 길

베네치아 여행 베네치아여행

 

물의 도시 베네치아를 가득 메우는 로맨틱한 분위기는 여행자들을 끊임없이 불러 모은다. 산마르코 대성당 앞 광장과 사진 찍는 사람들로 늘 붐비는 리알토 다리, 부지런히 오가는 곤돌라를 즐겼다면 하루 정도는 자르디니의 울창한 녹음 속을 거닐면서 나무 그늘에 자리한 작고 예쁜 카페에서 커피와 파니니를 맛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다. 베네치아에서 요즘 주목받는 동네인 캄포 산타 마르게리타(Campo Santa Margherita)와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Peggy Guggenheim Collection) 사이에 있는 거리는 산마르코와 리알토처럼 엄청난 인파로 붐비지는 않는다.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은 베네치아에서 유일하게 수준 높은 현대미술 전시가 열릴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조각공원이 있다. 전시 공간을 마음껏 누리려면 사람들이 몰리는 낮보다는 오전 10시쯤 가는 것이 좋다. 멋진 미술관 건물 주변으로는 베네치아 구시가지의 매력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좁은 골목, 유명한 수상 택시, 아름다운 다리, 작은 광장, 오래된 레스토랑들이 있다. 그중 오스테리아 알라 비포라(Osteria alla Bifora)는 베네치아 젊은이들이 사랑하는 곳으로 해가 지지 않은 이른 저녁에 가볍게 한잔하기 좋다. 활기 넘치는 캄포 산타 마르게리타의 야외 테이블에 앉아 화이트 와인 한 잔에 카르파초나 프로슈토를 올린 멜론 같은 가벼운 안주를 곁들이면 여름 저녁을 여유로이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베네치아 미술관 베네치아미술관

 

PEGGY GUGGENHEIM COLLECTION

주소 Dorsoduro, 701-704, 30123 Venezia VE
운영 시간 10:00~18:00, 화요일 휴관
홈페이지 www.guggenheim-venice.it

 

 

OSTERIA ALLA BIFORA

주소 Sestiere Dorsoduro, 2930, 30100 Venezia VE
영업시간 12:00~02:00

 

 

아름다운 정원이 있는 레스토랑을 찾는다면 로칸다 몬틴(Locanda Montin)도 좋은 선택이다. 작은 운하 가까운 곳에 있어 가는 길이 운치 있고 레스토랑에 들어서면 아치형 구조물을 따라 식물이 자라는 로맨틱한 정원이 등장한다. 캄포 산 바르나바(Campo San Barnaba) 주변 거리에는 흥미로운 상점이 많다. 라이프스타일 소품을 비롯해 예술과 디자인 관련 서적, 안드레아 코돌로(Andrea Codolo), 자코모 코바치크(Giacomo Covacich) 등 베네치아 출신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품, 베네토 지역에서 생산된 원석으로 만든 액세서리 등을 만날 수 있는 마데라(Madera)는 디자이너 루카 니체토(Luca Nichetto)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다. 베네치아에서 나고 자란 니체토는 고향에 작업실을 두고 활동하며 2011년에는 스톡홀름에도 작업실을 열었다. 포스카리니(Foscarini), 모이(Moooi), 아트포트(Artfort), 오펙트(Offecct), 데파도바(DePadova), 알플렉스(Arflex) 등의 브랜드와 함께 작업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누구보다 베네치아 장인들을 사랑한다. “스톡홀름에서는 스칸디나비아 지역을 비롯해 다양한 나라의 고객을 만나죠. 그러나 제게는 유리공예, 가구, 가죽 등으로 여전히 훌륭한 제품을 만드는 베네치아와 베네치아 근처의 크고 작은 공방들이 가장 소중합니다. 그들 덕에 제가 하고 싶은 일을 더 넓게 펼칠 수 있으니까요.”

루카 니체토의 초기 작품 중 2000년에 살비아티(Salviati)를 위해 디자인한 ‘밀레볼레(Millebolle)’ 화병은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전망대가 유명한 백화점 폰다코 데이 테데스키(Fondaco dei Tedeschi)에서도 판매한다. 베네치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꼭 찾는 곳으로 리알토 다리 근처에 위치한 폰다코 데이 테데스키는 원래 12세기에 지어진 오래된 주택이었다. 렘콜하스는 이 저택을 모던하게 변신시켜 지금의 백화점으로 바꿨고, 그렇게 낡고 오래된 안뜰은 쇼핑 공간이 되었다. 2016년에 완공된 이곳은 쇼핑 공간이기도 하지만 베네치아의 운하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대가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전망대는 무료지만 제한된 인원만 들어갈 수 있어 성수기에는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는 것이 안전하다. 머물 수 있는 시간도 10분 안팎. 엄격한 통제 덕에 리알토 다리보다 비교적 여유롭게 베네치아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베네치아 레스토랑 베네치아레스토랑

ANTINA LOCANDA MONTIN

주소 Fondamenta de Borgo, 1147, 30123 Venezia VE
영업시간 12:40~14:30, 19:30~22:00
홈페이지 www.locandamontin.com

 

 

BRUNO

주소 Calle Lunga S. Barnaba, 2729, 30123 Venezia VE
영업시간 월요일 15:00~19:00, 화~금요일 10:00~13:00, 15:00~19:00, 토·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www.b-r-u-n-o.it

 

 

MADERA

주소 Dorsoduro, 2762, 30123 Venezia VE
영업시간 10:00~13:00, 15:30~19:30, 일요일 휴업
홈페이지 www.maderavenezia.it

 

 

한편, 루카 니체토가 디자인한 호텔인 카사플로라(Casa Flora)는 베네치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숙소로 손꼽힌다. 조엘레 로마넬리(Gioele Romanelli)가 2017년에 오픈한 이곳은 산마르코 광장에서 가까운데, 부엌과 거실, 방이 따로분리된 아파트 형태로 되어 있다. 대리석과 시멘트를 혼합한 인조석인 테라초 타일, 녹색 대리석, 마룻바닥, 그리고 다니엘레 밍가르도(Daniele Mingardo), 크실리아(Xilia), 루벨리(Rubelli) 등 베네치아의 장인이 공들여 만든 문과 카펫을 비롯해 베네토 지역 공방에서 가져온 파스텔 톤의 인테리어 소품으로 채워졌다. “카사플로라에 전시된 모든 물건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 머무는 여행자들이 베네치아 장인이 만든 아름다운 물건들을 즐기고, 베네치아에 오지 않더라도 그 아름다움을 쉽게 접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죠.” 로마넬리의 설명이다.

카사플로라 옆에는 호텔 플로라(Hotel Flora)가 있다. “우리는 새로운 개념의 호텔 서비스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여행자가 살아 있는 도시의 중요한 일원이 되도록 하는 거죠. 베네치아는 관광 시스템을 다시 정비해야 하고 호텔들은 기존에 해오던 관광 산업의 하나로 호텔을 운영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베네치아를 위해 함께해야 합니다. 카사플로라를 찾아오는 여행자들이 오랜 세월 자신의 일에 몰두해온 장인들과 젊은 디자이너, 수공예 작가 등이 모여 있는 베네치아에서 새로운 즐거움을 찾길 바랍니다. 오로지 베네치아에만 있는 물건들을 어디에서나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겁니다.”

 

HOTEL FLORA

주소 Calle Dr.Dou 11, 08001 Barcelona
영업시간 Calle Bergamaschi, 2283, 30124 San Marco, Venezia VE
홈페이지 www.hotelflora.it

 

 

T FONDACO DEI TEDESCHI

주소 Fondaco dei Tedeschi, Calle del, Rialto Bridge, 30100 Venezia VE
영업시간 10:00~20:00
홈페이지 www.dfs.com

 

 

베네치아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유리공예다. 산마르코 광장 앞 아주 작은 섬에 있는 산 조르조 마조레(Chiesa di San Giorgio Maggiore) 성당 바로 옆에 위치한 문화 공간, 폰다치오네 조르조 치니(Fondazione Giorgio Cini)에 있는 레 스탄체 델 베트로(Le Stanze del Vetro)에서는 환상적인 유리공예를 볼 수 있다. 베네치아 시내에서 배로 20분 거리에 있는 섬 무라노(Murano)는 전통 유리공예로 유명한 곳인데 그중에서도 살비아티는 가장 중요한 공방으로 이곳에서 선보이는 유리공예는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탁월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루치아노 가스파리(Luciano Gaspari)가 1954년에 디자인한 ‘피나콜리(Pinnacoli)’ 화병은 지금도 인기 있는 제품이다. 베네치아를 떠나기 전에는 도폴라보로(Dopolavoro) 레스토랑에서 만찬을 즐겨보자. 개인 섬인 로세(Rose)에 있는 JW 메리어트 베네치아 리조트에서 운영하는 이 레스토랑은 디자이너 마테오 툰(Matteo Thun)이 인테리어를 맡아 완성한 우아한 분위기에서 미슐랭 가이드 스타를 받은 젊은 셰프 페데리코 벨루코 (Federico Belluco)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LE STANZE DEL VETRO

주소 Isola di San Giorgio Maggiore, 1, 30124 Venezia VE
영업시간 10:00~17:00, 수요일 휴업
홈페이지 www.lestanzedelvetro.org

 

 

ELLE ELLE

주소 Fondamenta Manin, 52, 30141 Murano Venezia VE
영업시간 10:30~13:00, 14:00~18:00
홈페이지 www.elleellemurano.com

 

 

DOPOLAVORO DINING ROOM

주소 Isola delle Rose (Sacca Sessola), Laguna di San Marco, 30133 Laguna di San Marco, Venezia VE
영업시간 월·목·금요일 19:00~22:00, 토·일요일 12:30~14:00, 19:00~22:00, 화·수요일 휴업
홈페이지 www.jwvenice.com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