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하게 지우고, 촉촉하게 마무리하는 #약산성클렌저

 

건강한 피부의 pH 농도는 5.5수준의 약산성이다. 반면 일반적인 폼 클렌저나 비누는 7~8 수준의 알칼리성으로 세정력은 우수하지만 세안할 때 피부의 pH의 농도를 무너트릴 위험이 크다. 약산성 피부는 보호 장벽이 탄탄해 손상되어도 금세 회복하는 반면 pH 밸런스가 무너지면 피부가 푸석푸석하고 거칠어진다. 특히 일교차가 크고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로 피부가 예민해지는 환절기에는 피부의 pH 밸런스를 맞춰주는 약산성의 저자극 클렌저를 사용해보자. pH 밸런싱은 물론 동시에 세정력도 놓치지 않아 건성과 지성,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공간을 따뜻하게 채워주는 캔들

 

날씨가 추워질수록 공간을 향기로 가득 채워줄 캔들이 절실하다. 찬바람을 뚫고 집 안으로 들어왔을 때 따뜻한 온기와 편안한 향기로 가득하다면 더할 나위 없는 행복을 느낄 수 있을 터. 부드러운 바닐라 향이나 쌉싸래한 베르가모트 향은 가을에 잘 어울리는 향이다. 은은한 로즈향이나 안정감을 주는 유칼립투스 향도 공간을 한결 따뜻하게 해준다. 최근 출시된 심플하고 세련된 캔들은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없다.

 

연관 검색어
, , ,

가리고 싶은 것이 많은 당신을 위해

 

심한 일교차와 갑자기 추워진 날씨 탓에 피부의 유수분균형이 깨지기 쉬운 환절기에는 잠잠하던 피부 트러블도 하나 둘 존재를 드러낸다. 눈 밑에 드리운 다크서클과 칙칙한 피부 톤까지 감추려면 커버력이 강한 베이스 제품이 절실히 필요한 때. 이러한 니즈를 반영하듯 올가을에는 컨실러 못지 않은 커버력과 지속력을 두루 갖춘 제품들이 여럿 선보였다. 피부결점을 가리면서도 화장이 두꺼워지지 않으려면 양 조절이 필수다. 기존에 사용하던 제품보다 더 적은 양으로, 더 넓은 부위를 커버한다는 생각으로 바르면 된다. 화장이 뭉치거나 퍼프나 브러시 자국이 생기지 않도록 힘조절을 잘하는 것도 중요하다. 얼굴 외곽은 얼굴 안쪽을 바르고 남은 양으로 가볍게 바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