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주목할 #블랙아이라인

어떻게 해야 세련된 블랙 아이라인을 그릴 수 있을까? 진한 아이라인을 덜컥 그리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3.1 필립 림 쇼를 살펴보자. 나스의 내셔널 메이크업 아티스트 프랑셀 달리는 어두운색 아이라이너를 사용하되, 진하고 강렬한 것이 아니라 마치 연기처럼 아스라이 사라질 듯 그윽한 눈매를 완성해 모델들의 푸른 눈동자가 돋보이게 연출했다. “강렬한 자연의 눈빛을 가진 현대의 유목민을 표현하려고 했어요. 눈 안쪽 점막 부분을 갈색 아이라이너로 채운 뒤 브러시로 문질러 스머징하고, 블랙 아이라이너로 가늘게 아이라인을 덧그려 눈매를 또렷하게 강조했죠.” 블랙 아이라인을 그리는 데 자신감이 붙었다면, 한층 강렬한 눈매를 선보인 코치 1941이나 소니아 리키엘 쇼의 메이크업에 도전해볼 것! 코치 1941의 메이크업을 맡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는 눈 위쪽을 점막까지 꼼꼼하게 채워 그린 후, 아랫눈썹 라인은 눈동자 아래 부분을 남기고 눈머리와 눈꼬리에만 그려 색다른 멋을 연출했다. 눈꼬리를 자연스럽게 스머징해 눈이 길어 보이게 하는 것도 놓치지 않았다. 소니아 리키엘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다이앤 켄달은 눈 모양을 따라 아이라인을 그려 강렬하고 매혹적인 눈매를 완성하고, 속눈썹 역시 말끔하게 올려 눈이 한층 커 보이게 했다. 아이라인만으로는 조금 허전하게 느껴진다면 펄이 들어 있는 어두운색 아이섀도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르코 드 빈센조 쇼에서는 블랙 아이라인 위에 펄이 든 블랙 혹은 다크 그레이 컬러의 섀도를 더해 영롱한 눈매를 완성했고, 네그리스 레브룸 쇼에서는 눈꼬리를 위쪽으로 길게 빼 경쾌한 느낌을 주었다.

얇은 블랙 아이라인이 아니라 두꺼운 면으로 눈두덩을 가득 채워 저항 정신을 느끼게 하는 톰 포드 쇼의 메이크업도 눈길을 끌었다. 톰 포드 쇼의 메이크업을 맡은 팻 맥그래스는 블랙 펜슬 아이라이너로 마치 그림을 그리듯 눈두덩을 가득 메우고, 위아래 속눈썹에 마스카라를 투박하게 여러 번 덧바른 뒤 블랙 펄 섀도를 두껍게 발라 강렬하면서도 깊이 있는 눈매를 연출했다. “스트리트 뷰티를 쇼 메이크업에 그대로 반영해 마치 모델들이 직접 화장을 한 것처럼 완벽해 보이지 않게 연출했어요. 우리의 패션이 완벽하기에 조화를 이루죠.” 팻 맥그래스의 말이다. 올가을, 고루하게만 느껴지던 블랙 아이라인을 때론 가늘게, 때론 두껍게 그리고, 또 가끔은 아이섀도와 환상적으로 매치해 세련되고 강렬한 눈매를 연출해보자.

Art of Honey

겔랑

젊어 보이고 싶은 인간의 욕망은 스킨케어 과학의 진보로 이어진다. 겔랑 과학 연구소는 전통적으로 치유에 사용해온 가장 효과적인 천연 재생 물질인 벌꿀에 주목하고 연구를 거듭해 아베이 로얄 스킨케어 라인을 선보였다.

겔랑과 꿀벌의 인연은 1백6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겔랑의 창립자인 피에르 프랑수아 파스칼 겔랑이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3세의 부인 유제니 황후에게 ‘오 드 코롱 임페리얼’ 향수를 바쳤는데, 황실을 상징하는 꿀벌 69마리로 장식한 보틀에 이 향수를 담았다. 이후 꿀벌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 채 겔랑 하우스의 역사에 늘 함께했다.

꿀벌이 만들어내는 천연 물질의 놀라운 치유 능력에 일찍이 주목한 겔랑은 세계 최초로 꿀과 아몬드를 원료로 한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이며 큰 성공을 거둔다. 이를 계기로 희귀한 천연 물질인 벌꿀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다 꿀벌에 대한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하나는 꿀벌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천연 물질이 치유와 재생 능력이 탁월해 주름과 탄력 저하 같은 피부 노화의 징후를 완화한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이러한 효능이 꿀벌의 유전자 구성과 서식지의 청정도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는 사실이다.

강력한 효능을 가진 천연의 꿀벌 생산물을 찾아 전 세계를 탐방하며 연구를 거듭하던 겔랑은 마침내 자연의 청정한 생태 환경을 고스란히 간직한 위쌍섬에서 세계적으로 희귀한 블랙비를 발견하게 된다. 블랙비가 만들어낸 위쌍 허니는 일반 벌꿀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순도가 높고 효능이 탁월하다.

 

NEW 더블 R 리뉴 앤 리페어 세럼

겔랑

소프트-필 테크놀로지의 광채세럼과 위쌍 허니와 로얄젤리 성분을 바탕으로 한 블랙비 테크놀로지의 탄력 세럼, 2가지 포뮬러가 동시에 작용해 피부에 화사한 광채와 탄력을 선사하는 더블 R 세럼.

 

 

겔랑

“생태계 보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기업 이념을 실천하는 일환으로 아이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인 비 스쿨(Bee School)을 시작했어요. 아이들이 생물의 다양성과 환경의 중요성을 깨닫도록 하기 위한 프로그램이죠. 이런 조기교육으로 지구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의미에서 아베이 로얄 제품을 쓴다는 건 환경과 꿀벌을 보호하는 다양한 프로젝트에 간접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죠.” 산드린 소머(겔랑 지속가능발전사업부 디렉터)

 

겔랑

프랑스 브르타뉴 해안에서 배로 45분 정도 떨어진 위쌍섬에서 꿀벌을 직접 채취하는 특별한 경험을 했다. 유네스코가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한 위쌍섬은 세계적으로 유일한 블랙비 서식지다. 벌 군집이 형성되기에 이상적인 이곳 위쌍섬의 자연환경 덕분에 블랙비는 오랜 기간 다른 종과 섞이지 않고 독특한 유전적 특성을 보존한 채 번성해왔다.

블랙비가 좋아하는 헤더 꽃과 야생화가 가득한 벌판을 지나 벌집을 채집하고 큰 통에 넣어서 꿀만 모았다. 그렇게 귀하게 얻은 꿀을 크레페에 곁들였다. 세상에서 가장 순도 높은 벌꿀인 위쌍 허니는 꽃 내음이 향기로웠고, 입 안에 잔향이 오래 남을 만큼 농도가 짙었다.

자연 상태에서 이렇게 정성스럽게 딴 순수한 꿀은 아미노산과 과당이 풍부하고 각종 미량원소가 완벽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 겔랑은 이 위쌍 허니를 아베이 로얄 스킨케어의 핵심 성분으로 선택하고 익스클루시브 로얄젤리와 결합해 특별한 성분을 완성했다. 꿀벌의 특별한 자연 치유력을 지닌 이 성분은 피부의 회복을 도와 생기와 탄력을 되살려주고 안색을 맑게 가꾸어준다.

위쌍섬에서 꿀을 채집하면서 특히 감명 깊었던 부분은 블랙비와 위쌍 허니를 대하는 겔랑의 태도였다. 아베이 로얄 스킨케어 탄생의 초창기부터 겔랑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이 희귀한 벌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 하는 점이었다. “우리는 항상 자연에서 영감을 받고 이를 활용해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자연과 조화를 이루면서 환경을 지키는 것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문제예요. 단순히 비즈니스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을 어떻게 보호할지를 먼저 고민하죠.” 겔랑에서 2007년부터 생태계 보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고민하고 이를 실천하는 팀을 이끌고 있는 산드린 소머(Sandrine Sommer)는 제품의 품질을 지키면서도 사회와 환경 보전에 적극적으로 헌신한다는 올곧은 철학에 대한 긍지를 드러냈다.

겔랑

 

2018 마리끌레르 베스트 쿠션 어워드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스튜디오드땅뜨글로우커버쿠션 투쿨포스쿨 투쿨포스쿨쿠션

 

완벽 커버 부문 (세미 매트 텍스처)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글로우 커버 쿠션 14g×2, 3만5천원. 이 제품을 한 번 써보면 ‘쿠션은 커버력이 약하다’는 편견은 완전히 사라진다. 한 번만 가볍게 발라도 짙은 잡티부터 모공, 주름까지 빈틈없이 커버해 쿠션으로 완벽한 피부를 표현하고 싶은 사람에게 알맞은 제품이다. 하지만 피부를 갑갑하게 만드는 여타 제품과 확실히 다르다. 특수 코팅한 미세 파우더가 피부에 촘촘하게 밀착돼 완벽하게 커버되면서도 끈적이거나 묻어나지 않고 보송하게 마무리되며, 다크닝 현상 없이 처음처럼 깨끗한 피부를 유지해준다. 여기에 더해 제품에 함유된 골드 콜라겐 파이버가 피부 탄력을 높여 페이스 라인을 매끄럽게 연출하는 것은 물론, 자연스러운 윤기까지 선사한다. 얇지만 강력한 커버 쿠션이란 표현이 꼭 맞는다.

 

“파운데이션과 파우더, 컨실러의 장점을 모두 갖춘 제품. 얇게 발리면서도 완벽한 커버가 가능하니 신기할 따름이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김보나

“올여름 강렬한 햇빛 때문에 눈에 띄게 늘어난 기미와 주근깨를 이 제품 하나로 완벽하게 커버할 수 있었다. 워낙 얇게 발려 덧발라도 뭉치거나 얼룩지지 않는 점 또한 마음에 쏙 든다.” 프리랜스 뷰티 에디터 서지혜

“날씨가 아직 더워서 끈끈한 제품은 바르기 부담스러운데, 이 제품은 보송한 데다 그 기분 좋은 느낌이 하루 종일 지속된다. 바르고 바깥에서 활동해도 피부가 보송보송한 느낌이 그야말로 최고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윤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