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F/W 트렌드 #빅숄더

빅숄더 발망 파워숄더
BALMAIN

묵직한 패드를 어깨에 장착한 ‘빅 숄더’가 2018 F/W 시즌 캣워크에 등장했다. 1980년대를 주름잡은 마돈나의 글램 룩과 1950년대 배우 조앤 크로퍼드의 아이코닉한 아워글라스 룩을 완성한 것은 형태만 조금 다를 뿐 하나같이 드넓은 어깨 라인이었다. 뾰족하게 솟거나 동글동글 부풀어 오른 숄더 라인은 평범한 아이템을 비범하게 만드는 ‘신의 한 수’였다. 이 어깨 라인은 잊을만 하면 주요 트렌드로 등장하며 패션 피플의 마음을 올랑거리게 한다.

2018 F/W 시즌도 마찬가지다. 글래머러스한 레트로 룩이 트렌드의 최전선에 서면서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캣워크에서 빅 숄더가 그 존재감을 당당히 드러낸 것. 전설의 파워 숄더를 탑재한 생 로랑은 물론 1960년대 풍의 빈티지 감성을 사랑스럽게 변주한 미우미우의 셔링 잡힌 라운드 숄더, 과감한 실루엣을 중심으로 1980년대 무드를 현대적으로 재현한 마크 제이콥스의 팝콘처럼 부풀린 숄더까지 다채롭게 변주된 빅 숄더를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특히, 2009년 날렵하게 각진 어깨 라인으로 마니아를 폭발적으로 양산했던 발맹은 이번 시즌 이 거대한 라인을 미래적 관점으로 재해석해 화려하게 부활시켰다. 브랜드의 전매특허인 직각 어깨뿐 아니라 어깨에서 팔로 이어지는 라인에 러플을 달아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강조한 올리비에 루스텡의 전략은 성공적이었다.

“커다랗게 부풀린 숄더의 실루엣이 다양하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요.” 한 인터뷰에서 디자이너 이자벨 마랑이 말했듯이 몽실몽실 부풀린 라운드 숄더 톱엔 중성적인 팬츠가 잘 어울리는 반면, 딱딱하게 각진 어깨 라인은 의외로 우아한 원피스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니 자신의 스타일을 면밀히 파악해 선택하길. 요는? 어깨에 한껏 힘주고 쿨하게 거리로 나설 준비만 돼 있다면 소화하기 어려워 보이는 이 라인도 훌륭한 스타일 포인트가 될 수 있다는 말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he Serenity

로고이어링 펜디 펜디이어링
볼드한 로고 이어링 펜디(Fendi).

 

숄더드레스 웨스턴부츠 펜디
우아한 콜드 숄더 드레스, 스카이블루 웨스턴 부츠 모두 펜디(Fendi).

 

미니피카부백 펜디 펜디백
로고 플레이 레인코트를 덧씌운 미니 피카부 백 펜디(Fendi).

 

라미네이트코트 엑스라이트백 펜디
라미네이트 코트, 스웨이드 소재의 피카부 엑스라이트 백 모두 펜디(Fendi).

 

엑스라이트백 웨스턴부츠 펜디
클래식한 드레스, 아이보리 컬러의 피카부 엑스라이트 백, 화이트 웨스턴 부츠 모두 펜디(Fendi).

 

플리츠드레스 로고백 펜디
자수 장식 플리츠 드레스, 고전적인 더블 F 로고 백, 로고 플레이 웨스턴 부츠 모두 펜디(Fendi).

 

네커치프 점프수트 펜디
네커치프와 커프스 디테일의 네이비 점프수트, 화이트 웨스턴 부츠 모두 펜디(Fendi).

18FW 오트 쿠튀르 리뷰 #아르마니프리베

ARMANI PRIVÉ

젊은 세대에 오트 쿠튀르의 진정한 의미를 전하고, 전처럼 패션쇼 무대로 돌아가고 싶다는 노장의 바람은 끝내 이루어지지 않았다. 아르마니 프리베는 이번 오트 쿠튀르 쇼를 위해 이탈리아 대사관이라는 특별한 장소를 선택했지만, 프레스 노트에 적혀 졌던 기품 있고 섬세한 아름다움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나마 컬렉션 초반에 등장한 팬츠 수트가 모델들의 보디 실루엣을 부드럽게 감싸며 아르마니 프리베 특유의 우아함을 드러냈고, 윤기 있는 블랙 새틴 소재가 다양한 드레스로 구현돼 쇼에 힘을 실어주었을 뿐. 리본과 플라워 패턴을 더해 좀 더 여성스러워진 몇몇 드레스는 쿠튀르 컬렉션에 웨어러블한 기능성을 더해주었고, 샴페인 골드 패턴의(컬러??) 가운은 비슷비슷했지만 아르마니 프리베 특유의 클래식한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후반부에 등장한 30여 벌의 드레스는 부드러운 누드 컬러부터 밝은 푸크시아 핑크, 옥색, 짙은 그린, 사파이어 블루까지 다채로운 컬러로 눈길을 끌었지만 1백여 벌의 컬렉션 중 진정한 쿠튀르 정신이 드러나는 의상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다만 진정한 쿠튀르 정신을 이어나가겠다는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의지만큼은 확연히 느낄 수 있는 쇼였다. 이제 그만큼이나 뜨거운 열정과 날카로운 심미안을 가진 젊은 세대가 나타나길 조심스레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