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행실화? 등짝스매싱 바지

트렌드 컷아웃팬츠

반바지를 입고 회사에 가면 안 되는 시절이 있었다(지금도 그럴 수 있지만).
남자들이 스키니 진을 입는 게 잡지에 대서특필되고
박진영의 비닐 바지는 어른들 혀를 차게 했다.

요즘 옷 좀 입는다는 이들이 즐겨 찾는 이 바지도,
엄마한테 걸렸다가는 등짝을 맞을 그런 바지다.

 

‘컷 아웃(Cut out) 팬츠’라 불리는 문제의 바지.
말 그대로 ‘잘려 나간’것 같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얼핏 마이크로 쇼츠에(혹은 하이웨이스트 속옷에)
롱 부츠를 매치한 것 같기도 하다.

패리스힐튼 트렌드 컷아웃팬츠
패리스 힐튼

얼마 전, 제레미 스캇의 2019 S/S 컬렉션에 참석한 패리스 힐튼이
‘컷 아웃 팬츠’의 정석이 뭔지 보여줬다.

 

이 요상한 바지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브랜드도 있다.
바로, 나밀리아(Namilia).
크롭 톱과 팬티 트라우저(Panty Trouser)가 ‘베스트 셀러’다.

 

테야나테일러 에라이스트레피 칼리우치스
왼쪽부터) 테야나 테일러, 에라 이스트레피, 칼리우치스.

테야나 테일러,  에라 이스트레피, 칼리 우치스 등
요즘 가장 힙하다는 아티스트들이 주 고객이다.

 

감히 도전하기 쉽지 않은 트렌드지만,
국내에서 이 룩을 성공시킨 이가 있다.

블랙핑크 리사 레드벨벳 슬기
왼쪽부터) 블랙핑크 리사, 레드벨벳 슬기.

바로, 블랙핑크 리사와 레드벨벳의 슬기!

외국 언니들처럼 속옷에 가까운 팬츠 보다는
쇼츠를 활용해 섹시하면서도 스트리트적인 룩을 완성했다.
피시넷 스타킹 그리고 짧은 크롭톱을 매치해
잘록한 허리를 강조하고 섹시함을 더한 게 포인트.

 

이걸 어찌 따라하겠냐고? 선택은 당신의 몫.
다만 집을 나설 때 엄마 눈치 볼 각오는 해 두자.

 

18FW 오트 쿠튀르 리뷰 #메종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존 갈리아노는 디지털 시대에 스마트하게 대처할 줄 아는 디자이너다. 이번 아티즈널 컬렉션에서는 디지털 시대에 무전여행을 떠난 사람들의 모습을 구현했다. 일명 ‘노마딕 글래머’. 기본적인 구조는 축소하고 마르지엘라 특유의 해체주의를 강조해 드러낸 이번 컬렉션은 메탈릭한 고글을 쓰거나 살색 스타킹으로 얼굴을 감싸고 휴대폰과 컴퓨터를 손목이나 발목에 두른 모델들의 모습이 마치 가상 세계를 유랑하는 듯했다. 터질 듯 커다란 아우터와 함께 이불이나 베개를 이고 지고 다니는 스타일링과 옐로, 그린, 핑크 등 테크니컬 컬러 아우터 위에 더해진 투명한 PVC와 찢어진 오간자 소재는 아이러니하게도 트렌디한 동시에 의상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또 고급스러운 패브릭과 함께 폐기물로 처리할 법한 중국 실크나 플라스틱 커프스, 염소 털로 만든 깃털 덩어리, 스텐실로 찍은 네오프렌 등을 마구잡이로 섞은 듯한 모습은 메종 마르지엘라 아티즈널 컬렉션에서만 볼 수 있는 풍자 어린 스타일링이었다. 비록 머지않은 우리의 미래를 보는 듯 씁쓸한 기분을 안겼지만, 이런 날카로운 풍자를 보여줄 수 있는 존 갈리아노 같은 디자이너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그나마 안도감이 들었다.

I Will Always Love You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여성 모델이 착용한 퀼팅 가공한 밴드에 53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링, 프리미에르 브라이덜 컬렉션의 18K 핑크 골드 링, 18K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이어링, 남성 모델이 착용한 18K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여성 모델이 착용한 18K 베이지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올린 코코 크러쉬 네크리스, 왼손에 착용한 0.55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마뜰라쎄 브라이덜 컬렉션 링, 스틸 베젤에 총 62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스몰 사이즈 보이프렌드 트위드 워치, 오른손 검지에 낀 화이트 골드와 옐로 골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올린 볼드한 코코 크러쉬 링, 약지에 낀 플래티넘 밴드에 1.10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코코 크러쉬 브라이덜 컬렉션, 남성 모델이 착용한 18K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모던한 디자인의 케이스에 트위드 소재를 본뜬 스틸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미디엄 사이즈 보이프렌드 트위드 워치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여성 모델이 착용한 3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18K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이어링, 왼손에 착용한 화이트 골드에 화이트 세라믹을 매치하고 0.2 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울트라 링, 화이트 세라믹 케이스에 53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J12 화이트 워치, 오른손에 낀 반지는 모두 퀼팅 가공한 플래티넘 소재의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81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브레이슬릿, 남성 모델이 착용한 인덱스에 12 개의 다이아몬드를 올린 블랙 세라믹 소재의 J12 블랙 워치, 퀼팅 가공한 플래티넘 소재의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남성 모델이 착용한 모던한 디자인의 케이스에 트위드 소재를 본뜬 스틸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미디엄 사이즈 보이프렌드 트위드 워치, 미디엄 사이즈의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여성 모델이 착용한 팔목에 세 번 감는 형태의 가죽과 체인을 조합한 스트랩이 우아한 프리미에르 워치, 검지에 낀 퀼팅 가공한 플래티넘 소재의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약지에 낀 플래티넘에 1.02캐럿 다이아몬드를 올린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여성 모델이 약지에 낀 플래티넘에 1.02캐럿 다이아몬드를 올린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검지에 2개를 레이어드한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링, 파리 방돔 광장과 샤넬 넘버 5 향수병 뚜껑에서 영감 받은 팔각형 케이스가 인상적인 프리미에르 워치, 다이아몬드를 올린 화이트 골드와 옐로 골드 링 여러 개가 연결된 이어 커프와 세트인 코코 크러쉬 이어링, 남성 모델이 착용한 화이트 골드에 블랙 세라믹을 매치하고 0.2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울트라 링, 인덱스에 12개의 다이아몬드를 올린 블랙 세라믹 소재 J12 블랙 워치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샤넬 샤넬워치앤화인주얼리
남성 모델이 검지에 낀 미디엄 사이즈의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약지에 낀 퀼팅 가공한 플래티넘 소재의 브라이덜 코코 크러쉬 링, 모던한 디자인의 케이스에 트위드 소재를 본뜬 스틸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미디엄 사이즈 보이프렌드 트위드 워치, 여성 모델이 검지에 낀 31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올린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약지에 낀 까멜리아 모티프에 1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올린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링, 파리 방돔 광장과 샤넬 넘버 5 향수병 뚜껑에서 영감 받은 팔각형 케이스가 인상적인 프리미에르 워치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