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고 또 입고

“언젠가부터 남보다 더 많이 겹쳐 입으면 쿨해 보인다는 생각이 자리 잡은 것 같아요. 예상치 못한 아이템을 이리저리 조합하다 보면 어느새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게 되죠.” 리파이너리 29(Refinery29)의 에디터 알리사 코스카렐리가 블로그에 썼듯이 매 시즌 ‘레이어드’는 디자이너 특유의 DNA를 입은 채 진화해왔다.

2018 F/W 시즌엔 밀푀유처럼 옷을 쌓고 또 쌓듯 거대하게 겹쳐 입은 맥시 룩이 키워드로 떠올랐다. 그 대표 주자는 발렌시아가. 뎀나 바잘리아는 거리의 부랑자를 연상시킬 만큼 여러 벌의 오버사이즈 아우터를 겹쳐 입은 듯한 룩을 선보였는데, 놀라운 점은 색색의 스포티한 멀티 포켓 파카를 겹겹이 입은 듯한 이 룩이 단 한 벌의 옷으로 완성됐다는 사실! 바잘리아의 이런 재기발랄한 트롱프뢰유 기법은 힙스터들의 호응을 얻기 충분했다. 꼼데가르송은 또 어떤가! 도톰한 이불을 연상시키는 패딩 제품을 이리저리 겹쳐 볼륨을 극대화한 레이 카와쿠보의 마법은 SNS상에서 한동안 화제를 일으킬 만큼 열렬한 반응을 얻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원색 파카와 베이식한 테일러드 코트를 함께 입어 부담스럽지 않은 레이어드 룩을 연출한 스포트막스나 기본 티셔츠에 벌룬 실루엣 튜브톱 드레스를 겹쳐 입어 드라마틱한 글램 룩을 완성한 베르사체도 눈여겨볼 만하다.

맥시멀리즘의 대가 미우치아 프라다 역시 레이어드 기법을 적극 활용해 찬사를 받았다. 프라다 쇼에선 하늘하늘한 시폰과 튈을 다양한 방식으로 겹쳐 미래적인 분위기를 로맨틱하게 풀어낸 반면, 미우미우 쇼에선 아이스 워싱 데님과 원색 니트를 레이어드한 것도 모자라 벨트까지 여러 개 두르는 센스를 드러내며 1950년대 무드를 위트 있게 재현했다.

디자이너들이 이번 시즌 선보인 레이어드 룩이 과하게 느껴진다면 패션 피플의 스트리트 룩을 참고하길. 날렵하게 재단된 셔츠 위에 벌키한 니트 톱을 입은 뒤 한쪽 어깨를 쿨하게 늘어뜨리거나 롱 코트 위에 오버사이즈 데님 재킷을 덧입으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원색 아이템을 중심으로 레이어드를 시도하는 것도 좋다. 비대칭 실루엣의 네온 컬러 드레스에 진을 매치하거나 그 위에 모노톤 스웨터를 겹쳐 입는 등 그 방법도 다양하다. 포인트는? 레트로 무드를 위트 있게 비틀거나 스트리트 룩을 힙하게 풀어내는 덴 ‘레이어드’만큼 좋은 테크닉이 또 없다는 사실! 과감하게 시도해보라.

#HIGHCHEEKS 스타일링 가이드

1 MINI BAG

미니백 하이칙스 하이칙스미니백
메구가 입은 옷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앵클부츠 셀린느(Celine), 이어링과 네크리스 모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반원형 미니 백 하이칙스(High Cheeks),
서보람이 입은 옷은 모두 본인 소장품, 이어링과 네크리스 모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반원형 미니 백 하이칙스(High Cheeks),
정진아가 입은 화이트 티셔츠와 앵클부츠는 본인 소장품, 블랙 테일러드 재킷 자라(Zara), 데님 팬츠 에이치앤엠(H&M), 반원형 미니 백 하이칙스(High Cheeks).

 

 

2 JEWEL BAG

주얼백 에이치앤엠 에이치앤엠주얼백
정진아가 입은 스카이블루 재킷과 미니스커트 모두 에이치앤엠(H&M), 벨트 백으로 연출한 주얼 백 하이칙스(High Cheeks),
서보람이 입은 블루 재킷은 본인 소장품, 체크 드레스 골든 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네크리스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주얼 장식 스트랩을 매치한 미니 백 하이칙스(High Cheeks).

 

주얼백 하이칙스 하이칙스주얼백
메구가 입은 체크 재킷 랙앤본(Rag & Bone), 니트 톱과 코듀로이 팬츠 모두 자라(Zara), 드롭 이어링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퍼 핸들이 달린 주얼 백 하이칙스(High Cheeks).

 

주얼백 하이칙스 하이칙스주얼백

 

 

3 LEOPARD PATTERN BAG

레오퍼드패턴백 하이칙스 하이칙스토트백
서보람이 입은 오버사이즈 니트 터틀넥 톱 에이치앤엠(H&M), 애니멀 패턴 랩스커트와 앵클부츠는 본인 소장품, 골드 컬러 링 귀고리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반대편으로 돌리면 블랙 컬러로 스타일링할 수 있는 레오퍼드 패턴 토트백 하이칙스(High Cheeks).

 

레오퍼드패턴백 하이칙스 하이칙스토트백
정진아가 입은 루스한 화이트 블라우스 자라(Zara), 애니멀 프린트 미니스커트와 블랙 앵클부츠는 본인 소장품, 스트랩을 더해 크로스 백으로 연출할 수 있는 레오퍼드 패턴 토트백 하이칙스(High Cheeks).

 

레오퍼드패턴백 하이칙스 하이칙스토트백
메구가 입은 캐멀 컬러 팬츠 수트 에이치앤엠(H&M), 니트 톱 자라(Zara), 볼드한 진주 네크리스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레오퍼드 패턴 토트백 하이칙스(High Cheeks), 애니멀 패턴 스틸레토 힐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오퍼드패턴백 하이칙스 하이칙스토트백

18FW 오트 쿠튀르 리뷰 #디올

DIOR

디올의 이번 컬렉션은 ‘오트 쿠튀르를 예찬하는 동시에 비판적으로 재해석할 수 있을까?’, ‘오트 쿠튀르 의상조합(Chambre Syndicale de la Haute Couture)의 엄격한 규칙에 충실하면서 새로운 규칙을 만드는 것이 가능할까’ 하는 질문으로 시작되었다. 이는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성스러운 장소인 아틀리에에 경의를 표하는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집중 조명한, 파리 장식미술관에서 열린 <크리스찬 디올: 꿈의 디자이너> 전시에서 다룬 주제의 연장선에 있는 질문이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아틀리에의 존재 가치를 잘 아는 디자이너다. 동시에 그녀는 2016년 디올에 합류한 이후(유일하게) 밀레니얼 세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사회적 이슈가 될만한 페미니즘을 꾸준히 이야기하는 디자이너이며, 얼마 전에는 디올 아카이브에서 새들 백을 부활시켜 어마어마한 매출 신장을 가져온 주인공이다. 그런 그녀가 쿠튀르의 개념적인 표현 방식에 질문을 던졌다니! 예술적 한계에 대한 그녀의 진지한 고민은 다행히 아름다운 해답을 찾았다. 이번 디올 오트 쿠튀르 컬렉션에 등장한 파우러디한 브릭, 그린, 핑크, 오렌지 같은 색들은 어떤 원색보다 빛났으며, 특히 세련된 코스튬 주얼리, 베일, 모자 같은 액세서리와 조화를 잘 이루었다. 메탈릭한 골드 컬러 수트는 보디 실루엣을 아름답게 드러내 여성스러우면서 섹시했던 디올의 초기 의상을 보는 듯했다. 마지막에 등장한, 플리츠와 레이어링이 돋보이는 이브닝드레스들을 향한 스타들의 눈빛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쿠튀르 컬렉션은 이번에도 성공적이다. 좀 더 나아가 기존 규칙과 시스템 속에서 가장 자유로운 창조를 꿈꾸는 치우리식 쿠튀르가 어떤 새로운 반항을 그릴지 벌써부터 다음 컬렉션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