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디의 뉴 백, 로마 셀러리아 백

2018 프리폴 컬렉션에서 공개된 펜디의 새로운 백, 로마 ‘셀러리아’를 소개합니다. 수작업으로 완성한 가방 덮개 솔기와 FENDI ROMA 로고 위에 자리한 금속 스티치카 포인트인 아담한 사이즈의 메신저 백이죠. 가벼운 캔버스 어깨 스트랩 디자인이 캐주얼한 스타일링에도 잘 어울리는데요. 현재 전 세계 펜디 부티크에서 판매되고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더 많은 이미지와 펜디 로마 셀러리아 백을 보고 싶다면 fendi.com 에 접속해보세요.

18FW 오트 쿠튀르 리뷰 #발렌티노

VALENTINO

오페라의 디바 마리아 칼라스에게 헌정하는 쇼로 꾸며 파리 쿠튀르 위크의 대미를 장식하기로 한 것은 어쩌면 영민한 계산이었을까? 발렌티노의 2018 F/W 쿠튀르 컬렉션은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 자신은 물론이고, 쇼를 찾은 (눈물을 흘렸다는) 창업자 발레티노 가라바디와 관객에게 오래도록 아름다운 쇼로 기억될 것이다. “쿠튀르 컬렉션은 좀 더 깊고 개인적인 관점을 수반할 수밖에 없어요. 아름다움에 대한 나만의 비전을 가지고 멀리 나가는 거죠.” 자신감 넘치는 피치올리는 진정한 자신만의 쿠튀르 스타일을 완성하기 위해 그리스 신화, 17~18세기의 미술, 파솔리니의 영화, 가장 멋진 발렌티노의 광고 사진을 남긴 미국 포토그래퍼 데버라 터브빌, ‘지기 스타더스트’ 데이비드 보위 등 무수한 영감의 원천에서 아이디어를 이끌어냈다. 그 결과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페르세우스와 그의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를 수놓은 화려하고 긴 블랙 베이지 케이프, 심플한 실크 블라우스와 테일러드 트라우저 위에 걸친 스팽글 장식 망토, 레드 러플 드레스로 이어지다 오렌지, 옐로, 핑크 등 다채로운 컬러를 넘나들며 특유의 볼륨감을 보여준 대담한 드레스가 쇼의 대미를 장식했다. 특히 모델 카이아 거버가 입은 깃털 가운과 마지막에 등장한 드레스는 몇 번이고 다시 보고 싶은 그야말로 작품이었다. 여기에 헤어 스타일리스트 귀도 팔라우가 꽃잎 모티프 헤드기어와 고전적이면서도 대담한 빅 헤어스타일을 더하며 피치올리의 쿠튀르 정신에 지지를 보냈다. 이번 쿠튀르 컬렉션을 보고 나니 이제 인정해야 할 것 같다.피치올리는 옷만 잘 만드는 디자이너가 아니라 뛰어난 아티스트라는 사실을.

#마리패션위크 #LIVE 📣 #모스키노 #2019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