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 오트 쿠튀르 리뷰 #지방시

GIVENCHY

지난 2월 타계한 위베르 드 지방시에게 헌정하는 최초의 쇼를 오트 쿠튀르를 통해 선보이겠다는 발상은 대담하다 못해 위험한 모험을 감행하는 일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수차례 그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그가 생전에 이룬 업적과 오드리 헵번을 위해 만든 다양한 의상에서 깊은 영감을 받은 듯하다. 그녀는 결국 용감한 선택을 했고, 파리 역사국립문서관은 최초로 쇼를 위해 가든을 개방했다. 1950년대부터 70년대까지 등장한, 헵번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는 지방시의 룩들이 2018년 새롭게 재해석되었다. 특히 쇼의 시작을 알린 헵번의 오리지널 핑크 앤 화이트 드레스는 블랙과 실버로 컬러에 변화를 주어고,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헵번이 입은 리틀 블랙 드레스에는 다양하고 화려한 장식을 더해 새로운 느낌을 자아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이 외에도 총 42벌의 쇼피스를 선보이며 샤프한 테일러드 수트와 허리를 강조한 우아한 드레스, 복잡한 깃털 장식을 절묘하게 활용한 디테일 등 깨끗하고 클래식한 지방시 특유의 색깔을 잘 이어갔다. 몇몇 흠잡을 데 없을 정도로 구조적인 이브닝드레스들은 레드 카펫에 잘 어울릴 것 같았다. 더없이 완벽하고 깔끔해 마치 위베르 드 지방시가 살아 돌아온 듯한 이번 컬렉션은 ‘원스 인 어 블루 문’이 흘러나오면서 감동적인 모먼트를 맞이하기도 했다. 피날레 무대가 끝나고 지방시의 모든 디자이너들이 나와 함께 인사를 나눌 때는 마치 그가 그 자리에 함께하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 하지만 이번 쿠튀르 쇼 이후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어깨는 한층 더 무거워졌다. 이제 그녀에겐 지방시의 아카이브를 뛰어넘는 더 많은 시그니처 룩을 창조해야 하는 숙제가 남았다.

스포츠웨어 브랜드 #유스컬처클럽

YOUTH CULTURE CLUB

유스 컬처 클럽은 어떤 브랜드인가? 스포츠 활동을 할 때는 물론 일상에서도 잘 어울리는 심플하지만 감각적인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이는 브랜드다. 지난 7년 동안 편집숍을 운영하면서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 시각디자인을 전공했기 때문에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그래픽디자인을 바탕으로 유스 컬처 클럽을 통해 누구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을 제안하고 싶다.

유스 컬처 클럽은 독특한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내가 입고 싶은 옷을 시즌과 관계없이 원하는 때에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이고 있다. ‘하나의 브랜드 안에 다양한 카테고리가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반영한 것. 그 첫 에디션이 ‘테니스 보이 클럽’이다.

테니스 보이 클럽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 어느 날 커다란 테니스 가방을 메고 코트로 향하는 소년의 룩을 보고 흥미를 느껴 테니스 보이 클럽을 구상하게 되었다. 테니스는 패션에 민감한 스포츠다. 흰색 옷을 입지 않으면 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규칙을 비롯해 피케 티셔츠나 테니스 니트 등 패션 아이템으로도 재미있는 요소가 가득하다. 이런 것을 기반으로 데일리 웨어를 디자인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테니스 보이 클럽의 아이템은 무엇인가? 로고 디테일의 샤코슈(Sacoche) 백. 간단한 소지품만 가지고 다니기 좋다. 평소 스케이트보드를 즐겨 타는데 샤코슈 백을 메면 두 손이 자유로운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취향을 드러낼 수 있는 영감의 대상을 세 가지 꼽아본다면? 신나는 1980년대 디스코 음악. 앨범 재킷도 감각적이다. 그리고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지어진 건물을 좋아해 가끔 오래된 동네의 골목을 거닌다. 마지막으로는 영화. 광적으로 좋아하기 때문에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 영화를 통해 미적인 감각을 익힌다.

유스 컬처 클럽의 옷은 어디에서 구입할 수 있나? 온라인 편집숍인 굿리빙스토어. 다음 컬렉션부터는 다양한 경로로 제품을 소개할 예정인데, 아직 언급하기는 이르다.

다음 컬렉션에 대해 살짝 힌트를 준다면? 스포츠가 아니라는 것만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 이 역시 노코멘트!

Precious & Blooming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중앙에 3.02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플래티넘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웨딩 밴드, 다이아몬드의 광채가 더욱 돋보이도록 마이크로 파베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네크리스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위부터) 3.31캐럿의 하트 모양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1895 솔리테어 링, 중앙에 3.01캐럿의 프린세스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1895 솔리테어 링, 2.01 캐럿의 에메랄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중앙에 2.06캐럿의 페어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플래티넘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웨딩 밴드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화이트 골드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갈랑트리 드 까르띠에 컬렉션의 네크리스와 링, 이어링. 다양한 도형을 기하학적으로 조합한 모던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화이트 골드 케이스의 베젤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팔목을 감싸는 유연한 형태의 더블 투어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팬더 드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중앙에 2.01캐럿의 에메랄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기하학적 도형 모양과 블랙 래커로 모던한 아름다움을 강조한
갈랑트리 컬렉션 링, 화이트 골드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갈랑트리 컬렉션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까르띠에워치앤주얼리
오른손 약지에 낀 화이트 골드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브로드리 드 까르띠에 웨딩 밴드, 나머지 반지는 나선형의 풍부한 볼륨감과 기하학적 디자인이 우아한 꾸 데끌라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